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수행 · 신행 수행
인과 연으로 모든 색이 생기더라도 그것 또한 덧없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22 인연경(因緣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색은 덧없다. 인과 연으로 모든 색이 생기더라도 그것 또한 덧없다. 덧없는…
비구들이여, 색은 영원한 것인가. 덧없는 것인가?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21 무상경(無常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만일 덧없는 색이 영원하다면 당연히 그 색에는 병이 있거나 괴로움이 있을…
나가 아니고, 나의 것도 아니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20 청정경(淸淨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색은 덧없는 것이다. 덧없는 것은 괴로운 것이다. 괴로운 것은 나가 아니다…
태고총림 선암사 ‘불기2566 임인년 동안거 결제법회’ 봉행
방장 지암 스님 "‘법안(法眼)으로 보라!’"‘불기2566 임인년 동안거 결제법회’태고총림 선암사(주지 시각 스님)는 임인년 동안거 결제 법회를 11월 8일 오전 10시 선암사 대웅전에서 개최했다.이날 결제법회는 총무국장 선암사 총무국장 원일 스님의 사회와 법장 스님의 집전으로 방장 지암 스님, 주지 시각 스님, 입승 …
거룩한 법인(法印)과 지견의 청정함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18 법인경(法印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거룩한 법인(法印)과 지견의 청정함을 설명하리니, 자세히 듣고 잘 생각하…
분당 보라선원, 『겨울 명상반』 개최
나이, 종교, 명상 숙련도에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1시간 좌선, 1시간 질의응답으로 구성보라선원 명상반 모습(사진=보라선원)미국 위앙종 국내 2번째 도량인 “보라선원”(성남시 분당구 백현로101번길 20 그린프라자 2층)에서 『겨울 명상반』을 개최한다. 수업은 미국 위앙종을 이끌고 있는 영화 선사의 첫 한국인 출…
생사에 윤회하면서 몸을 부수어 흘린 피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장명확5.2.17 혈경(血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베살리 원숭이못 옆에 있는 중각강당에 계셨다.그때 사십 명의 비구들이 파베야캬 마을에 있었는데, 모두 아란야행을 닦으면서 누더기옷을 입고 걸식하며 배우는 이…
아름다운동행,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명상 치유 지원
우크라이나 전쟁 트라우마센터재단법인 아름다운동행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트라우마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우크라이나 출신으로 한국에서 출가한 원학 스님을 지원하여 현지에 트라우마 치유를 위한 공간을 마련하고 9월부터 운영 중이다.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현재까지 경제, 사회적…
비구들이여, 마음을 잘 생각하고 관찰하여라.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장명확5.2.16 무지경(無知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중생들은 시작도 없는 생사에서, 무명에 덮이고 애욕의 결박에 묶이어 긴 …
어떤 것이 ‘몸’인가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15 실각경(實覺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나는 이제 ‘몸’과 ‘몸의 집기’와 ‘몸의 멸함’을 설명하리니, 자…
몸의 집기로 나아가는 길과 멸하는 길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14 기도경(基道經)= 당설경(當說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나는 이제 ‘몸의 집기로 나아가는 길’과 또 ‘몸의 집기…
그 마음을 고요히 하면 여실히 관할 수 있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12 낙경(樂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항상 선정을 닦아 익혀 안으로 그 마음을 고요히 하여야 한다. 왜냐하면 …
부산 홍법사 '미국 위앙종 참선 워크샵' 개최
2022 부산 홍법사 법문부산 홍법사(주지 심산 스님)는 오는 10월 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홍법사 대광명전에서 미국 영화 선사를 초청해 '미국 위앙종 참선 워크샵'을 개최한다.이번 행사는 오전10시 참선의 기초와 자세 수업(영화 스님 제자들이 지도)을 시작으로, 오후12시30분부터 영화 스님의 법문과…
그 마음을 고요히 하고 부지런히 정진하여 여실히 관하여야 한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11 생경(生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항상 선정을 닦아 익혀 안으로 그 마음을 고요히 하여야 한다. 왜냐하면 선…
청주 보산사에서 한국 최초 “관음칠(觀音七)” 법회 개최
10월 8일부터 7일간미국 위산사의 영화 스님 한국서 직접 지도7일간 매일 저녁 법문도 예정서주(현재 미국 위산사와 법장사를 오가며 영화 스님의 지도하에서 수행 중) 스님 작품(사진=현안 스님)청주 강내면에 위치한 보산사에서 오는 10월 8일부터 15일까지 7일간 “관음칠(觀音七)” 법회를 개최한다. 한국에 처음으로 …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한국사경연구회, 『제17회 한국사경연구회원전』 개최
‘고려문화예술의 금자탑, 전통사경’ 주제로11. 30(수) ~ 12. 6(화)까지. 갤러리 라메르 2층 4관에서.박 경빈. 대방광불화엄경 보현행원품 변상도 / 감지 금니 / 50×28cm한국사경연구회원들의 정성이 담긴 이 사경...
원한대신 향기를 뿜어주는 ‘나무 보살’
(사진=인터넷. 아마존)불자들이 가장 친숙한 나무는 어떤 나무일까? 보리수도 사라수도 아닌, 아마도 전단향나무가 아닐까? 불자라면, 전단향나무로 만든 108염주나 손목에 차는 단주가 없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을 ...
『제13회 생명나눔 자선음악회』 성료
생명나눔실천본부(이사장 일면 대종사)는 11월 19일,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난치병, 장기이식대기자를 돕기 위한 ‘제13회 생명나눔 자선음악회’를 개최했다.이날 음악회에는 생명나눔실천본부 이사장 ...
불교인권위원회 창립 32주년, 불교인권상 수상식 개최
불교인권위원회, 창립 32주년 기념행사와 『제 28회 불교인권상』 시상식 후 기념 촬영.불교인권위원회는 불기2566(2022)년 11월 20일 창립 32주년 기념행사와 『제 28회 불교인권상』 시상식을 서울 조계사에서 진...
蓮이를 위하여4
蓮이를 위하여4한보경.그녀는 4개나 되는 이름을 달고 다녔다. 일본 경찰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해방되기 전부터 그녀는 남로당원 이었다. 남로당원에 대한 일제 검거가 실시되던 시절. 신의주역 부근에서 지하 비밀...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