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교육 교육동영상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5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4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3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5
맑은 물은 극락정토의 물을 상징한다. 관상수행자는 맑은 물을 들여다보는 것을 시작으로 얼음관상을 거쳐 극락정토의 투명한 유리보배를 관상하게 되며, 이윽고 그 마음은 크게 환희하여 삼매에 들고 극락세계를 보게 된다. 특히 제2수상관에서는 구체적인 관상의 테크닉을 알려주고 있다. 곧 관상수행자는 물을 관…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2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1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4
신통은 선정수행자의 선정삼매가 완성되어 감에 획득하게 되는 초인적 능력 내지는 번뇌소진의 깨달음을 말한다. 정토의 관상염불수행자 역시 삼매획득의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신통을 체험하게 되는데, 특이한 점은 관상삼매를 통한 신통은 모두 극락정토 내지는 불국토, 아미타부처님과 관련을 맺는다는 것이다. …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3
관무량수경은 정토불교를 대표하는 선경(禪經)이다. 염불수행자는 극락세계와 아미타성중을 관상함으로써 삼매에 들고, 그 삼매에 든 마음으로 자신의 극락왕생을 확신하게 된다. 관상의 주제는 총 16가지로, 각 단계마다 명상의 주제와 과정 등의 방법을 상세히 알려주고 있다.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2
선의 심리학적 접근에 있어서 번뇌심리를 이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선이라는 이상적 심리는 바로 번뇌를 극복함으로써 드러나기 때문이다. 다양한 번뇌심리 가운데 다섯 가지 장애심리는 명상훈련의 직접적 대상이 되는 심리로서, 이 부정심리의 현현을 알아챔과 동시에 제어극복함으로써 드러나는 심리적 전…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1
기쁨은 선의 진입을 알리는 최강의 정서심리이다. 명상수행자의 선의 깊이는 기쁨의 농도에 따라 달라진다. 선에 들고자 하는 자가 경험해야 할 가장 보편적인 목표심리는 기쁨이며, 그 기쁨을 만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한결같고 연민할 줄 아는 사람”
(ⓒ장명확)도움을 주고즐거우나 괴로우나 한결같으며유익한 것을 가르쳐주고연민할 줄 아는 친구.이렇게 네 친구가 있다고현자라면 그 가치를 알고서어머니가 친자식을 대하듯성실하게 섬겨야 하네.세상에 거리낌 없...
칼끝에서 피어오른 관음보살의 미소
명화 박명옥 작가 ‘명인 청구전’기룡관음화려하지만 경박하지 않다. 진중하지만 무거운 것도 아닌 그 경계에 너무 잘 서 있다. 칼로 오려낸 종이의 편린들이 쌓여 ‘기룡관음’이 입체로 솟아 올라오고, 일출의 태...
통일신라를 위한 대승적 결단 영창부인(永昌夫人) 김
통일신라를 위한 대승적 결단 영창부인(永昌夫人) 김보희노래하는 삼국유사 12 정진원(튀르키예 국립 에르지예스대학교 한국학과)아해 시절의 보희寶姬지난 이야기에 김유신의 둘째 여동생이자 태종무열...
고판화박물관, ‘MIT 공대생들 템플스테이’ 실시
9년째 진행하고 있는 ‘고인쇄 문화 템플스테이’ 전통책만들기고판화 박물관으로 널리 알려진 원주 명주사는 문화재청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인쇄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2024년 생...
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1회 사찰음식 장인 위촉식
사찰음식 전승 및 대중화에 기여하는 사찰음식 장인스님 19명 위촉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만당스님, 이하 문화사업단)이 불기 2568(2024)년 7월 23일(화) 오후 3시 템플스테이통합정보센터 3층 화엄실에서 ‘제 1...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