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교육 교육동영상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5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4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3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5
맑은 물은 극락정토의 물을 상징한다. 관상수행자는 맑은 물을 들여다보는 것을 시작으로 얼음관상을 거쳐 극락정토의 투명한 유리보배를 관상하게 되며, 이윽고 그 마음은 크게 환희하여 삼매에 들고 극락세계를 보게 된다. 특히 제2수상관에서는 구체적인 관상의 테크닉을 알려주고 있다. 곧 관상수행자는 물을 관…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2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1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4
신통은 선정수행자의 선정삼매가 완성되어 감에 획득하게 되는 초인적 능력 내지는 번뇌소진의 깨달음을 말한다. 정토의 관상염불수행자 역시 삼매획득의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신통을 체험하게 되는데, 특이한 점은 관상삼매를 통한 신통은 모두 극락정토 내지는 불국토, 아미타부처님과 관련을 맺는다는 것이다. …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3
관무량수경은 정토불교를 대표하는 선경(禪經)이다. 염불수행자는 극락세계와 아미타성중을 관상함으로써 삼매에 들고, 그 삼매에 든 마음으로 자신의 극락왕생을 확신하게 된다. 관상의 주제는 총 16가지로, 각 단계마다 명상의 주제와 과정 등의 방법을 상세히 알려주고 있다.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2
선의 심리학적 접근에 있어서 번뇌심리를 이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선이라는 이상적 심리는 바로 번뇌를 극복함으로써 드러나기 때문이다. 다양한 번뇌심리 가운데 다섯 가지 장애심리는 명상훈련의 직접적 대상이 되는 심리로서, 이 부정심리의 현현을 알아챔과 동시에 제어극복함으로써 드러나는 심리적 전…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1
기쁨은 선의 진입을 알리는 최강의 정서심리이다. 명상수행자의 선의 깊이는 기쁨의 농도에 따라 달라진다. 선에 들고자 하는 자가 경험해야 할 가장 보편적인 목표심리는 기쁨이며, 그 기쁨을 만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한국사경연구회, 『제17회 한국사경연구회원전』 개최
‘고려문화예술의 금자탑, 전통사경’ 주제로11. 30(수) ~ 12. 6(화)까지. 갤러리 라메르 2층 4관에서.박 경빈. 대방광불화엄경 보현행원품 변상도 / 감지 금니 / 50×28cm한국사경연구회원들의 정성이 담긴 이 사경...
원한대신 향기를 뿜어주는 ‘나무 보살’
(사진=인터넷. 아마존)불자들이 가장 친숙한 나무는 어떤 나무일까? 보리수도 사라수도 아닌, 아마도 전단향나무가 아닐까? 불자라면, 전단향나무로 만든 108염주나 손목에 차는 단주가 없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을 ...
불교인권위원회 창립 32주년, 불교인권상 수상식 개최
불교인권위원회, 창립 32주년 기념행사와 『제 28회 불교인권상』 시상식 후 기념 촬영.불교인권위원회는 불기2566(2022)년 11월 20일 창립 32주년 기념행사와 『제 28회 불교인권상』 시상식을 서울 조계사에서 진...
『제13회 생명나눔 자선음악회』 성료
생명나눔실천본부(이사장 일면 대종사)는 11월 19일,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난치병, 장기이식대기자를 돕기 위한 ‘제13회 생명나눔 자선음악회’를 개최했다.이날 음악회에는 생명나눔실천본부 이사장 ...
蓮이를 위하여4
蓮이를 위하여4한보경.그녀는 4개나 되는 이름을 달고 다녔다. 일본 경찰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해방되기 전부터 그녀는 남로당원 이었다. 남로당원에 대한 일제 검거가 실시되던 시절. 신의주역 부근에서 지하 비밀...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