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문화ㆍ예술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마지막회>
천강에 비친 달 &lt;43&gt; 우국이세(祐國利世) 눈보라가 앞을 분간하지 못할 만큼 거셌다. 신미는 잠시 주석하고 있던 진관사 산문을 나섰다. 말이 눈보라 때문에 눈을 잘 뜨지 못했다. 긴 속눈썹에 눈송이들이 벌떼처럼 달라붙어 있었다. 말은 미끄러운 내리막산길에서는 아예 움직이려고 하지 않았다. …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42회>
천강에 비친 달 〈42〉 세종의 찬불가 수양에게 ‘광화문 괴자(愧字)사건’을 보고받은 세종은 즉시 의금부 판사를 불러 한 점 의혹 없이 수사하도록 명했다. 의금부에서는 정 2품의 지사(知事)가 종 4품의 경력(經歷)을 대동하고 나와 화살과 괴자가 쓰인 종이를 수거해 갔다. 수사 대상은 의금부의 수사관들이 논의…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41회>
천강에 비친 달 〈41〉 괴이한 글자 세종이 양주 묘적사로 강무를 떠난 사이에 전대미문의 사건이 벌어졌다. 그믐날 컴컴한 한밤중에 누군가가 광화문을 향해 화살을 쏘고 달아난 흉악한 사건이었다. 화살에는 종이가 길게 접혀 있었다. 새벽에 보고를 받은 내금위장은 아연실색했다. 꿩 깃털이 꽂힌 조우관(鳥羽冠)…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40회>
천강이 비친 달 〈40〉 슬픈 훈민정음2 세종이 내준 가마를 타고 밤늦게 집으로 돌아온 정인지는 잠을 이룰 수 없었다. 자신의 저고리에 쓰인 정음 28자가 눈을 감지 못하게 했다. 보름달빛이 창호에 어릴 때쯤에는 정음 28자가 발광하는 듯했다. 금쪽같은 보름달빛이 방안에 깊숙이 들자 정음 28자도 환해졌다. 정인…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39회>
천강에 비친 달 〈39〉 슬픈 훈민정음1 예조판서이자 집현전 대제학인 정인지는 세종의 지시를 받고 퇴궐하지 못했다. 정인지는 잠시 눈을 질끈 감았다. 조금 전에 신하들에게 면박을 주고 꾸짖는 세종의 모습이 떠올라서였다. 여러 가지 지병으로 신경이 날카로워진 까닭이라고 하지만 최근에 세종은 무슨 일이든 조…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38회>
천강에 비친 달 &lt;38&gt; 소헌왕후 내불당에 온 지 3년 만이었다. 신미는 그동안 흥천사를 한 번도 가지 못했다. 세종의 심부름으로 세자와 수양, 안평 등의 대군이 아무 때나 내불당에 오므로 자리를 비울 수 없기 때문이었다. 그런데도 신미는 흥천사에 마음의 빚을 진 것 같아 늘 마음 한 구석이 무거…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37회〉
천강에 비친 달 〈37〉 호불과 배불 집현전 학사들은 삭풍이 몰아치고 강물도 얼어붙는 한겨울에는 출근하지 않고 사가독서(賜暇讀書)를 했다. 사가독서란 관청에 나와 공무를 보지 않고 임금이 휴가를 주어 집이나 절에서 학문연구와 독서를 하는 제도를 말했다. 추위가 바늘처럼 뼛속 깊이 파고드는 한겨울의 사가…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36회>
천강에 비친 달 〈36〉 신숙주 세종이 교서관(校書館) 정자 김수온을 집현전 학사로 제수한 특명은 절묘했다. 김수온의 성격은 문약하지 않고 무인처럼 호방하고 활달했다. 그러면서도 끊임없이 책을 가까이하는 독서광이었다. 책을 빌려 가면 암기를 해버릴 정도였다. 신숙주가 책을 빌려주었는데 암기를 하느라 낱장…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35회>
천강에 비친 달 〈35〉 특명 세종23년(1441).내불당 기둥에 내어걸린 등롱마다 불이 켜졌다. 작은 요사의 방들도 환했다. 큰 재가 있는 날의 밤이 아닌데도 그랬다. 불빛이 자객처럼 숲속까지 스며들었다. 숲 안팎으로 검은 그림자들이 어른거렸다. 내금위 군사와 어영청 군사들이 삼엄하게 경계를 펴고 있었다. 내불…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달' <34회>
천강에 비친 달 〈34〉 원각선종석보 장맛비가 오락가락했다. 비를 맞아 풀밭에 떨어진 매화나무 매실들이 새알처럼 탐스러웠다. 비에 젖어 싱싱하고 탱탱했다. 그러나 까마귀와 까치는 신맛이 나는 매실보다는 단맛이 들고 있는 자두를 부리로 쪼았다. 아직 덜 익은 자두인데도 날카로운 부리로 쪼아 땅바닥에 떨어…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달' <33회>
천강에 비친 달 〈33〉 진흙탕 연꽃 동궁에 급히 세자와 수양, 안평이 모였다. 내금위장(內禁衛將)의 보고를 듣기 위해서였다. 내금위장은 대조회를 마치고 바로 왔는지 흰 철갑을 두르고 있었다. 병조의 소관인 내금위(內禁衛) 임무는 임금을 지근거리에서 밤낮으로 호위하는 일이었다. 내금위 군사들은 조회 때만 …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달' <32회>
천강에 비친 달 〈32〉 자객 육조거리에 관원들이 하나 둘 모여드는 아침이었다. 흥천사 뜰에 날아든 새들의 소리가 유난히 시끄러웠다. 먹이를 찾아 수국의 낭창낭창한 잔가지를 건너뛰며 지저귀었다. 팽나무 그늘에서 작은 부리로 풀밭을 헤집는 까치도 보였다. 뜰에 아침 햇살이 들기 전의 풀밭은 촉촉했다. 밤이…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달' <31회>
천강에 비친 달 〈31〉 소쩍새 울음소리 세종 20년(1435). 대자암 뜰에 매화나무 꽃이 가지마다 피어나고 있었다. 매화향기가 법당 안으로 밀려들곤 했다. 대자암 뜰에는 주지의 취향대로 이식해 온 청매, 백매, 홍매가 꽃을 피우고 있었다. 청매는 흰 꽃에 꽃받침이 연둣빛이었고, 백매는 흰 꽃에 꽃받침이 연분…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달' <30회>
천강에 비친 달 〈30〉 내불당 내원불당(內願佛堂)을 줄여서 내원당 혹은 내불당이라고 불렀다. 왕실의 소원을 부처에게 비는 곳이라는 뜻의 집이었다. 세종은 내불당을 보호하는데 앞장섰다. 창덕궁에 있던 내불당을 경복궁 뒤쪽으로 옮긴 불사도 세종 때의 일이었다. 태조의 첫째부인이었던 신의왕후의 위패를 봉안…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29회>
천강에 비친 달 〈29〉 술상 세종은 가끔 세자가 거처하는 동궁으로 와서 수양과 안평을 불렀다. 비가 쏟아지던 그날 밤도 세종은 동궁에 들러 수양과 안평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장대비가 동궁의 기왓장을 두들기며 암막새 끝에서 허연 물줄기가 되어 직하하고 있었다. 낙숫물 소리가 제법 크게 들려왔다. 세자가…
 1  2  3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재가결사 “한국불교의 미래와 재가자의 역할” 특강
재가결사 추진위원회는 참여불교재가연대와 공동주최로불기2563(2019)년 2월 23일(토) 저녁 6시 장충동 우리함께빌딩 2층 문화살롱 기룬에서 윤성식 고려대 명예교수를 초청해 “한국불교의 미래와 재가자의...
1. 은둔의 나라, 빗장을 두드리다 내게 미얀마는 유독 은둔의 나라로 남아 있었다. 30년이라는 짧지 않은 세월 동안 불교 기자로 살았지만 이상하게도 미얀마와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기자 일을 접고 귀촌을 단...
이윤옥 시인, 여성독립가 조명한 《서간도에 들꽃 피
10년의 대장정. 여성독립운동가에 헌정한 시집 총 10권 완간 올해는 3ㆍ1만세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100돌을 맞는 해다. 하지만 우리는 나라의 독립을 위해 목숨 걸고 투쟁한 애국지사들에 대해 얼마나 ...
불교는 역동적인 종교, 전사(戰士)와 같은 수행자
ⓒ 장명확 오랜만에 강독모임에 나갔습니다. 그러나 한번 빠진 것밖에 되지 않습니다. 미얀마로 집중수행 떠난 2주간 동안 한번 빠졌습니다. 한달에 두 번 모임이 있으므로 한번 빠지면 한달 만에 나가게 됩니...
학문에 확고한 소신이 없을 때 아무런 힘을 발휘하지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저서 『현대한국불교의 방향』을 요약 게재합니다. 소신(所信) 학문하는 사람에게 무엇보다도 필요한 마음가짐은 자기 연구에 대한 소신이다. 소신이 없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