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문화ㆍ예술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10회>
천강에 비친 달 &lt;10회&gt; 은부채 신미는 늦잠을 잤다. 그 바람에 출가한 이후 처음으로 새벽예불에 나가지 못했다. 그러나 신미를 깨우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신미는 아침공양 시간 뒤에 겨우 일어났다. 그것도 주지스님의 헛기침 소리를 듣고서야 잠자리에서 일어났다. 주지스님이 문밖에서 서성…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9회>
천강에 비친 달 &lt;9회&gt; 동별궁의 정담 두 대의 가마는 창을 든 어영청 군사들의 호위를 받으며 나아갔다. 꽃가마 안에는 함허와 신미가 타고 있었다. 함허는 눈을 지그시 감고 있었고 신미는 불안하여 밖의 동정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었다. 가마의 행선지를 정확하게 아는 군사는 아무도 없었다. …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8>
천강에 비친 달 &lt;8회&gt; 첫눈 신미는 승려가 된 이후 처음으로 백일기도를 무탈하게 끝냈다. 늦여름에 땀을 쏟으며 시작한 백일기도는 찬바람이 엄습하는 초겨울 문턱에서 회향했다. 신미는 사십이수관세음보살이 영험하다는 것을 몸과 마음으로 깊이 절감했다. 사십이수관세음보살이 준 가장 큰 가피…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7>
천강에 비친 달 &lt;7회&gt; 사십이수관세음보살 오대산으로 가려던 신미는 흥천사에 남았다. 스승 함허가 신미의 오대산행을 단호하게 막았던 것이다. 중물이 덜 든 풋중이니 대중 속에서 자신을 다듬어야 한다는 것이 이유였다. 신미는 몹시 아쉬웠지만 함허의 당부를 따랐다. 다행히 흥천사 주지가 방…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6>
천강에 비친 달 &lt;6회&gt; 흥천사 천도재 세종은 천도재에 직접 참석하지는 않았다. 재를 지내는 5층 사리전(舍利殿)에는 흥천사 승려들과 왕족들 및 신하 몇몇이 들었다. 세종은 흥천사에서 가장 큰 방인 대중방에 앉자마자 눈을 감았다. 대중방에서도 재 지내는 목탁소리와 염불소리가 크게 들려왔다. …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5회>
천강에 비친 달 &lt;5회&gt; 어찌 구구하게 세상인정 따르리 신미는 차츰 현등사의 승려로부터 말하기를 꺼려하는 조선불교의 현실을 알게 되었다. 함허는 이따금 임금이 불교를 배척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승도들의 타락에 있다고 탄식했다. 태종은 아버지인 태조, 형인 정종과 달리 드러내놓고 배…
정찬주 장편 ‘천강에 비친 달’ <4회>
천강에 비친 달 &lt;4회&gt; 한 잔의 차, 한 조각 마음 현등사는 대중이 평소에는 열 명도 못 되었다. 함허가 지도하는 경전 반이 개설되면 열댓 명으로 늘었다가 강의하지 않을 때는 대여섯 명으로 줄었다. &lt;반야심경&gt; 등 경전 반이 개설되면 소식을 들은 승려들이 전국 절에서 모였다가 …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3회>
천강에 비친 달 &lt;3회&gt; 불속에 핀 연꽃 신미는 조종천의 물길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산모퉁이에서 오른편 산길로 들어섰다. 걸음이 저절로 빨라졌다. 해지기 전에 현등사에 도착해야 한다는 마음뿐이었다. 마음이 급해지면 입안에 침이 마르고 목이 타는 법이었다. 신미는 물 한 모금으로 목을 축이기…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2회>
천강에 비친 달 &lt;2회&gt; 기쁜 비(喜雨) 신미는 복천암에서 1년 6개월을 보냈다. 마침내 승복을 입을 수 있는 사미승이 되었고, 주지스님은 불경을 더 공부하고 싶다면 함허가 주석하고 있는 가평 현등사로 떠나라고 일렀다. 주지스님 머릿속에는 암자의 양식이 떨어져 입을 하나 덜자는 속셈도 있었다.…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1회>
지금까지 한글창제의 정설은 세종이 집현전 학사들의 도움을 받아 창제했다는 것이 정설이다. 그러나 세종왕조실록 어디에도 집현전 학사들이 한글을 창제하는데 주도적으로 기여했다는 기록은 없다. 오히려 훈민정음 해례를 쓴 정인지는 집현전 학사들 중에 어느 누구도 훈민정음의 오묘한 원리를 알지 못한다고 기술하고 …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이학종 시인의 당진편지 19
망종(芒種)이 지나니 현묘재의 매화나무 다섯 그루에 촘촘히 달린 매실들도 제법 튼실해졌다. 해마다 이맘때면 10킬로그램 정도 매실을 구입해 매실청을 담갔는데, 올해부터 직접 수확한 매실로 담글 수 있게 되었다...
『간다, 봐라』 1위
<조계종불교전문서점> 주간베스트 06/08 ~ 06/14, 문의 = 02-2031-2070~3 순위 도서명 출판사 저자 1 간다, 봐라 김영사 리경 엮음 2 ...
‘힐링’이라는 말
「힐링 담론의 첫 번째 특징은 개인의 육체적 질병에 국한하지 않으며, 종교적 배타성에서도 벗어나서 광범위한 청중을 거느리게 되는 것이다. 힐링 담론의 포용성 때문에 폭넓은 범위의 인구집단에게 호소력...
6월 열린논단, “인공지능(AI)의 몇 가지 문제와 불교
계간 <불교평론>과 경희대 비폭력연구소가 주관하는 열린논단 6월 모임이 21일(목) 저녁 6시30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불교평론> 세미나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모임의 주제는 “인공지능(AI)의 몇...
'영암당 임성대종사 열반 31주기 추모 다례재�
서울 봉은사, 6월 20일 오전 11시 경내 법왕루와 부도전서 봉은사(주지 원명)는 오는 6월 20일(수), 오전 11시(사시기도 후) 법왕루와 부도전에서 '영암당 임성대종사 열반 31주기 추모 다례재'를 봉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