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인행 스님의 아함경 산책
향락을 누리는 세 가지
(ⓒ장명확)하천한 사람의 향락과중간 사람의 향락과훌륭한 사람의 향락사람은 즐거움을 얻기 위해서 노력하며 살아간다.향락을 누리길 원한다.부처님은 ‘눈·귀·코·혀·몸을 통해 얻는 모든 향락은 만족이 없고시간이 흐르면서 점차 만족감이 적어지기 때문에근본적인 행복이 될 수 없다’고 하신다.그러나 부처님은 ‘…
인행 스님 | 2024-05-20 06:21
보시의 공덕
(ⓒ장명확) 남에게 가치 있는 것을 주는 것이 보시이다.사람은 기본적으로 가지는 것을 좋아한다.그리고 남에게 주는 것에는 익숙하지 않다.그러다 보니 평생을 한 번도 남에게 주지도 않고많은 재산을 쌓기도 한다.그러나 아껴 쌓은 재산을 즐기지도 못하고저승으로 가는 사람도 많다.재물을 쌓는 이유는 쓰기 위함이다.그…
인행 스님 | 2024-05-06 05:43
올바른 방법으로 모든 친족과 사문 바라문을 공양하라
(ⓒ장명확)사리푸트라 존자가 자신의 고향에서 수행을 하다가 온 비구에게 물었다.자신의 출가 전의 친구 다난자니의 소식을 물었다.그 비구는 다난자니가“부처님을 뵙고자 하지 않고,법을 듣기를 즐겨하지 않고. 정진하지 않고 계율을 범한다”고 전하였다.이에 사리푸트라는 자신의 출가 전 친구 다난자니를 찾아갔다.친…
인행 스님 | 2024-04-22 08:19
속세의 선업을 뛰어넘어 순수한 선업을 짓다.
(ⓒ장명확)부처님께서 카알라마 사람들에게열 가지의 악업과 선업에 대해 말씀하셨다.그중 바른 견해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카알라마 사람들아,많이 아는 성인의 제자는삿된 소견을 떠나고 끊어,바른 소견으로 이와 같이 말한다.‘보시가 있고 재(齋, 계를 지킴의 공덕)가 있으며,주설(呪說)도 있고 선악의 업도…
인행스님 | 2024-04-08 05:43
집안 살림을 꾸려 번성하게 하는 법
(ⓒ장명확)쌓음과 회향 【잡아함 1283경 기능경(技能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부처님께 설법을 듣는 대상은 사람들만 있는 것이 아니다.천신들도 자신들의 공덕을 더 유지하고 공덕을 더 키워서좀 더 오랫동안 천상에 머물기를 바라서부처님께 설법을 듣는 공덕을 짓는다.또 궁금한 점이 있으면 부처님께 …
인행 스님 | 2024-03-25 06:14
“이 일은 일정하지 않다.”
(ⓒ장명확)모든 사람은 편하고 행복하기를 원하고 이러한 행복과 성취를 얻기 위해서 고민한다.성취를 위해 고민하는 내용 중 하나는 어떤 특정한 장소 또는 환경에 들어가서 노력하면원하는 것을 쉽게 성취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부처님이 당시에 ‘수바’라는 청년이 있었다.진리를 구하려면 집에서 진리를 구하…
인행 스님 | 2024-03-11 06:28
지금도 즐겁고 미래도 즐거운 일들
(ⓒ장명확)부처님은 업의 결과를 받음을 4가지로 분류해서 가르치신다.이 중 네 번째지금 행하기도 즐겁고미래에도 즐거운 결과가 있는 경우를 알아보자 “세상에는 진실로 네 가지 받는 법[受法]이 있다.① 어떤 경우는 지금 행하기는 즐겁지만 미래에는 괴로운 과보를 받는다.② 어떤 경우는 지금 행하기는 괴롭지만 미래…
인행 스님 | 2024-02-19 05:48
지금 행하기도 괴롭고 과보를 받는 미래에도 괴롭다.
(ⓒ장명확)이 세상에는 업인(業因)에 의한 과보(果報)가 생기는데 4종류가 있다.부처님은 다음과 같이 4가지로 분류해서 가르치신다.“세상에는 진실로 네 가지 받는 법[受法]이 있다.① 어떤 경우는 지금 행하기는 즐겁지만 미래에는 괴로운 과보를 받는다.② 어떤 경우는 지금 행하기는 괴롭지만 미래에는 즐거운 과보를 …
인행 스님 | 2024-01-29 07:50
어떤 업은 행할 때에는 괴롭지만 미래에는 즐거움을 받게 된다.
(ⓒ장명확)이 세상에는 업인(業因)에 의한 과보(果報)가 생기는데 4종류가 있다.부처님은 다음과 같이 4가지로 분류해서 가르치신다.“세상에는 진실로 네 가지 받는 법[受法]이 있다.① 어떤 경우는 지금 행하기는 즐겁지만 미래에는 괴로운 과보를 받는다.② 어떤 경우는 지금 행하기는 괴롭지만 미래에는 즐거운 과보를 …
인행 스님 | 2024-01-15 08:41
어떤 업은 행할 때에는 즐겁지만 미래에는 괴롭다.
(ⓒ장명확)이 세상에는 업인(業因)에 의한 과보(果報)가 생기는데 4종류가 있다.부처님은 다음과 같이 4가지로 분류해서 가르치신다.“세상에는 진실로 네 가지 받는 법[受法]이 있다. 어떤 것이 넷인가.어떤 경우는 지금 행하기는 즐겁지만 미래에는 괴로운 과보를 받는다.어떤 경우는 지금 행하기는 괴롭지만 미래에는 즐…
인행 스님 | 2023-12-25 08:18
여섯 문을 잘 지키는 법
(ⓒ장명확)적군을 막기 위해서는 성이 필요하다이러한 성을 지키는 핵심은 성문을 잘 지키는 것이다.또한 집을 잘 지키려고 해도 대문을 잘 닫고 열어야 한다.사람의 몸을 성이나 집이라 한다면우리 몸이라는 집에는 대문이 여섯 개다.몸의 문은 여섯 감각기관이다.이 여섯 감각기관 문을 잘 지키면 편안히 살 수 있고이 여…
인행 스님 | 2023-12-11 07:12
보시하는 이의 다섯 가지 이익
(ⓒ장명확)비난받지 않고 칭송을 받으며어떤 자리에서도 당당하고다른 사람들이 부모처럼 우러러보며사후 다음 생에는 더 좋은 세상에서 살게 될 것이 확실하고지혜가 밝아져 세상의 모든 일을 올바로 처리하고 대처할 능력이 있다면이 사람은 참 행복하고 편안하고 모두가 되고 싶은 사람일 것입니다.이러한 이익을 얻으려…
인행 스님 | 2023-11-27 08:54
급고독 장자의 자신에 찬 선언
(ⓒ장명확)“세존이시여, 저희 집안에 있는 사람은 다 깨끗한 믿음을 얻고,저희 집에 있다가 목숨을 마치는 사람은 다 천상에 나게 됩니다.”이에 부처님은“훌륭하다! 장자여, 참 그대는 묘한 말을 하는구나.장자여 너는 어찌하여 대중들에게‘우리 집에 있는 이는 다 깨끗한 믿음을 얻고,또 목숨을 마치면 다 천상에 난다…
인행 스님 | 2023-11-13 06:46
재산이 없어지는 이유 9가지
(ⓒ장명확)외도인 니건자를 따르는 도사씨 촌장은부처님을 곤란하게 하고자 묻는다.“고오타마께서는 항상 모든 집의 복과 이익이 더욱 많아지기를 원하십니까.”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나는 언제나 모든 집의 복과 이익이 많아지길 원하고, 또 항상 그렇게 말한다.”촌장은 말하였다.“만일 그렇다면 고오타마는 어찌하…
인행 스님 | 2023-10-30 08:07
모든 일을 성취하는 순서
(ⓒ장명확)사람은 이루고자 하는 일이 있다.그러나 이루고자 하는 일들은 잘 이루어지지 않는다.왜 이루고자 하는 일들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가?불도를 이루거나 세상의 일을 성취하는 것이 어려운 이유가 무엇일까?이런 이유들 중의 하나는 일의 순서를 모르기 때문이다.부처님은 자신의 도를 닦는 순서를 가르치신다.순서…
인행 스님 | 2023-10-16 00:45
 
 1  2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잠자는 자들은 깨어나라”
진전사지 삼층석탑(사진=미디어붓다)깨어있는 자들은 들어라.잠자는 자들은 깨어나라.잠자는 것보다 깨어있음이 수승하다.깨어있는 이에게 두려움은 없다.깨어서,새김을 확립하고올바로 알아차리고집중에 들고기쁨을...
소설 금강경11
공덕은 공덕이 아니다 (삽화 정윤경) 절벽 너머 라자가하(왕사성) 거리는 뜨거웠지만 칠엽굴 안은 청량했다. 구도자들에게 청량한 곳은 이상적인 수행처였다. 그래서인지 장로들은...
대한불교진흥원, 월간『불교문화』2024년 6월호 발간
재단법인 대한불교진흥원(이사장 이한구)은 불교의 교리와 문화를 보다 쉽고 바르게 알리기 위해 발행하는 불교계 대표 대중 문화지인 월간『불교문화』2024년 6월호(통권 제286호)를 발간했다.일본 나라(奈良) 시에...
스마트폰으로 광화문 일대 박물관과 미술관 정보 한
국가유산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정용재)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한수) 등 광화문 주변에 위치한 국공립 문화기관 8곳과 손잡고 내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통합 디지털 홍보물(리플릿)을 제작하여 배포한다. *...
제2회 태건불화원 국가유산수리기능자 수료전
국가의 가치와 과거에서 현재, 그리고 미래로 연결되는 유산을 이어가고자 하는 예비 수리기능인들의 7개월 대장정이 끝을 맺게 되었다.태건불화원(대표 태건 임재희)은 불기 2568(2024)년 5월 26일부터 6월 8일(토)...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