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문화ㆍ예술 김영택 화백의 펜화여행
김영택 화백의 펜화여행 7
화순 쌍봉사 삼층목탑 화순 쌍봉사 삼층목탑, 종이에 먹펜, 43X58cm l 2008 중국을 ‘전탑(벽돌로 만든 탑)의 나라’라 하고, 일본을 ‘목탑의 나라’, 한국을 ‘석탑의 나라’라 합니다. 각국마다 탑을 만드는데 주로 쓰인 재료가 달랐기 때문입니다. 좋은 목재가 풍부한 일본에는 오래된 목탑이 5…
김영택 화백의 펜화여행 6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과 안양루 영주 부석사 안양루와 무량수전, 종이에 먹펜, 41X58cm, 2011 펜화작업을 하면서 미술 원근법과 인간의 시각이 다른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서양화의 원근법은 거리에 따라 크기의 비례가 일정합니다. 사람의 눈은 중심부분만 또렷하게 보고 주변은 흐릿하게 봅니다. 그래서 여기…
김영택 화백의 펜화여행 5
선암사 승선교와 강선루 선암사 승선교와 강선루, 종이에 먹펜, 41X58cm, 2010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돌다리가 순천 선암사에 있다. 이름도 참 멋있다. ‘신선이 되는 다리’라는 뜻의 승선교(昇仙橋)다. 이 다리를 건너 선암사에 가서 도를 닦으면 부처가 된다는 뜻이다. 신선이 되어 하늘로 올라갔다가 …
김영택 화백의 펜화여행 4
경주 불국사 다보탑 불국사 다보탑, 종이에 먹펜, 41X58cm, 2012 건축문화재를 그리면서 ‘내가 화가인가, 장인인가’하는 의문이 드는 경우가 있다.건축 문화재는 보이는 것만으로 그리기 어렵다. 파손되거나 잘못된 부분을 고쳐 그려야 할 때도 있다. 그래서 기와지붕의 종류, 기와의 형태, 올리는 공정을 …
김영택 화백의 펜화여행 3
쌍봉사 철감선사 승탑 복원도 종이에 먹펜, 43X58cm, 2008 국내에서 가장 아름다운 승탑으로 화순 쌍봉사 철감(澈鑑)선사 승탑을 손꼽는 분이 많다. 신라 경문왕 때 국사에 오른 철감국사 도윤스님(798~886)의 승탑으로 국보 제57호로 지정되었다. 철감선사 승탑은 지붕돌과 몸돌, 받침돌의 크기와 비례가 좋은 팔…
김영택 화백의 펜화여행 2
금강산 신계사 금강산 신계사. 종이에 먹펜, 43X60cm, 2007 2007년 9월 휴전선을 넘어 금강산에서 신계사(神溪寺)를 만났다. 6.25동란으로 삼층탑 하나만 남아있던 폐허에 13개의 전각이 복원되어 옛 대찰의 영화가 아이맥스 화면으로 되살아났다. 절 앞으로 소나무 군락이 천만 병사로 도열하였고, 그 너머로 금…
김영택 화백의 펜화여행 1
금강산 보덕암 금강산 보덕암, 종이에 먹펜, 43X60cm, 2008 금강산 만폭동계곡 분설담 옆 깎아지른 절벽에 작은 암자가 붙어 있다. 구리기둥으로 마루귀틀을 받치고 그 위에 단칸 기와집을 지었다. 팔작지붕을 얹고 그 위를 맞배지붕으로 가리고 맨 위에는 사모지붕에 상륜부까지 올려서 무척 아름답다. 너무…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내년부턴 100% 친환경농법으로!
불가피한 일로 며칠 서울에 다녀왔다. 오래 전부터 존경해온 한 노스님께서 교단 개혁을 위해 목숨을 건 단식에 나섰기 때문이다. 지금은 단식을 중단하고 병원에서 회복을 하는 중이지만, 나는 단식 후유증으로 말...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9
일러스트 정윤경 선(禪)이란 무엇인가? 여는 글선이란 밤하늘의 별처럼 자기 자리에서 빛나는 것이 아닐까. 산중에 은거하면서 깨달은 것이 더러 있다. 밤하늘이 왜 아름다운지도 깨달았다. 내가 알고 ...
도이법사의 열반소고 (涅槃小考) 8
五. 테라와다 불교, 특히 마하시 사야도의 닙바나 해설과 도과 성취의 안내3. 수행의 도정 가. 이러한 방법으로... 나. 경이로움 이러한 현상은 지금까지의 “일어남-사라짐-앉음-닿음”에 닿고 있는 부...
무더운 여름날 옛 고사를 떠올리다
「《산해경》, 《회남자》, 《초사》 등의 문헌을 보면 열 개의 태양 이야기가 언급되어 있다. 동해 밖 양곡에 위치한 부상(扶桑) 나무 가지에는 열개의 태양이 머무르면서 매일 아침 하늘로 떠오를 준비를 하...
강소연 교수의 석가모니 발자취를 따라가는 여행8
1. 성도成道의 모습: <대각사>와 <대각상> 고요히 명상에 잠긴 바라문에게, 진실한 법칙이 드러났다.태양이 허공에서 작열하듯악마의 군대는 마침내 부수어 졌다. -『깨달음 경(Tatiyabod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