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문화ㆍ예술 이학종의 ‘불교명저 산책’
초의차 완성의 배경 촘촘히 드러내
불교신간산책 10 <초의스님 전상서-초의에게 삶을 묻다> 박동춘 지음 조선 차문화(茶文化)의 실상과 다성(茶聖)으로 일컬어지는 초의(草衣)의 폭넓은 교유의 흔적을 담은 귀한 책이 나왔다. 초의의 다풍(茶風)을 이어받은 차인으로서 제다법(製茶法)을 발전시키는 동시에 한학자로서 차 연구의 중…
이번 추석선물로 추천하고 싶은 불서!
<한권으로 읽는 빠알리 경전> 일아 역편 “세상 모든 분께 추천합니다. 어렵지 않게 부처님 생애와 담마를 느끼고 읽을 수 있습니다. 부처님께서도 누가 들어도 이해하기 쉽게 내 가르침을 전하라 하셨습니다. 그 가르침 그대로의 책입니다. 부처님을 그대로 만나볼 수 있는 놀랍도록 생생한 책입…
선, 노장의 잣대로 봤더니 지혜가 ‘철철’
<노장으로 읽는 선어록(상‧하)> 이은윤 지음 노장(老莊)사상과 선(禪)불교는 불가분(不可分)의 관계다. 민족사가 최근 펴낸 이은윤 전 중앙일보 대기자의 <노장으로 읽는 선어록>(상·하)이 주목받는 이유다. 저자는 중앙일보 종교담당 대기자로 활약했고, 퇴임 후에는 …
인간적인, 그래서 더 위대한 붓다를 만나다
이학종의 불교명저산책 15 <혁명가 붓다> 데이비드 깔루빠나 외 지음/ 재연스님 옮김 부처님은 불교의 교주다. 부처님은 귀의의 대상이다. 귀의처이기에 부처님은 중생들의 간절한 원력을 들어줄 수 있는 전지전능한 분이어야 한다. 적어도 이 땅에서 부처님을 만난 사람들에게 부처님은 그런 …
상처 하나 없이 공안을 절묘하게 해설하다
<깨침의 미학> 이원섭 지음 지금은 고인이 되어 그 형형하고도 자상한 눈빛을 볼 수 없지만, 법보신문 창간 시절 이원섭 선생을 만나는 것은 신출내기 기자로서는 더 없이 소중하고도 즐거운 시간이었다. 매주 한 차례 원고 수령을 위해 나는 대학로가 있는 동숭동의 한 찻집을 찾았다. 1980년대 …
낯설었던 불화가 대중 속으로!
<명화에서 길을 찾다> 강소연 지음 강소연 교수의 역저 <명화에서 길을 찾다>(시공아트 펴냄)라는 책의 이름을 듣는 순간 나는 콜롬부스의 달걀을 떠올렸다. ‘매혹적인 우리 불화 속 지혜’라는 부제가 외려 사족처럼 느껴질 만큼 책의 제목이 신선하고 좋았다. 사실 우리는…
불교미래의 동력, 멸망 원인을 보면 보인다
<왜 인도에서 불교는 멸망했는가> 호사카 슌지 지음/ 김호성 옮김 서기 1203년은 인도사(인도불교사)에서 불교가 자취를 감춘 ‘불교 멸망의 해’로 기록된다. 누구나 알듯 인도는 불교의 발상지이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인도를 불교의 나라일 것이라고 여긴다. 따라서 인도에서 불교 인…
‘쉽고 명료한’ 간화선 교과서 해설서
<월호스님의 선가귀감 강설> 월호 지음 <선가귀감(禪家龜鑑)>은 조선 시대의 고승 청허 휴정(淸虛休靜, 1520~1604)이 지은 대표적 저서다. 이 책에 따르면 ‘선(禪)은 부처님의 마음이고 교(敎)는 부처님의 말씀’이며, ‘말 없음으로써 말 없는 데 이르는 것은 선이고, 말로써 …
논리적으로 따지니 불교가 보이네!
<미네소타주립대학 불교철학 강의> 홍창성 지음 ‘무아(無我)’, ‘윤회(輪廻)’, ‘연기(緣起)’, ‘깨달음’, ‘열반(涅槃)’ 등 알 듯 하면서도 늘 명쾌하지 못했던 불교사상의 난제들을, 서양철학을 전공하고 불교철학에도 정통한 한 철학교수가 학생들과의 문답을 통해 해결의 힌트를 제시…
한 인문주의자 승려의 개척적 글쓰기
<붓다·해석·실천> 일지 지음 일지(一指)스님은 불교인문주의자로 기억된다. 그는 지난 2002년 여름 44세의 나이로 요절했다. 그의 입적 소식을 접했을 때, 기자로서 자주 연락을 주고받았던 나는 ‘참 한국불교가 복이 없구나.’라는 탄식을 내뱉었다. 쉽게 만나기 어려운 한 ‘천재적’ 승려의…
어느 수도승의 쾌활한 수행기
<나는 중이 아니야> 진광스님 지음 조계종 교육부장 진광(眞光)스님이 책을 냈다. 스님들 책 내는 게 새롭지 않은 시절이지만, 진광스님이 책을 냈다니 눈이 번쩍 뜨였다. 도무지 책을 낼 것 같지 않은 스님으로 여겨졌던 것이다. 이는 전적으로 진광스님의 진면목을 미처 알아보지 못한 필자의 …
작고 얇지만 천둥 같은 울림이!
<영원한 올챙이> 엠 오 시 월슈 지음, 강대자행 옮김 이름처럼 고요하게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하는 단체 ‘고요한 소리’가 창립되던 해인 1987년 5월에 펴낸 책 <영원한 올챙이>(고요한 소리 펴냄)는 손바닥 크기에 72쪽의 아주 작은 책이지만, 나는 이 책을 명저로 꼽는데 주…
“불교가 말하려는 것이 궁금하다면…”
<불교는 무엇을 말하는가> 김윤수 지음 “불교가 현실도피적이라는 세상 사람들의 지적은, 그들이 중시하는 가치들을 불교에서는 그다지 중요하게 보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어떤 가치들은 우리를 괴로움으로 빠뜨리는 주범이라고 해서 단호히 배격해야 한다고 선언하기까지 한다. 그래서 세상 …
‘후천적 한국인’의 눈에 비친 ‘한국’
<박노자의 만감일기> 박노자 지음 불가(佛家)에 번뇌즉보리(煩惱卽菩提)라는 말이 있다. 정 반대의 개념인 번뇌와 보리(깨달음)를 등치시키는 이 말은 상식의 차원에서는 성립되지 않는다. 불가에는 이와 비슷한 표현이 많다. 생사즉열반(生死卽涅槃)이라던가, 극락이 곧 지옥이라던가, 부처가 …
설악무산의 본지풍광, 그 그림자를 좇다
<설악무산, 그 흔적과 기억> 김병무·홍사성 엮음 작년에 열반한 설악무산 조오현 스님이 우리에게 보여준 본지풍광(本地風光)과 시대와 고락을 함께한 대방무외(大方無外)한 언행록(言行錄)이 스님과 교유해 온 각계각층 인사들의 회고를 통해 세상에 나왔다. <설악무산 그 흔적과 기억&…
 1  2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결단 아기의 탄생에 비명처럼 ‘라훌라’를 외쳤던 싯다르타의 머릿속은 복잡했다. 두 종류의 생각이 그의 뇌리에 떠올랐다. 하나는 자식이 태어남으로써 늘 그가 꿈꿔왔던 수행자의 삶에 새로운 장애가 생겨났다...
설법연구원, ‘제16회 불교활동가지원금 전달식’ 개
11월 18일 오후 5시 탄허강숙 사무실서 동출 스님(설법연구원원장)은 ‘제16회 불교활동가지원금 전달식’을 불기2563년 11월 18일(월) 오후 5시 탄허강숙 사무실(종로구 수송동 두산위브 634호)에서 갖는다고 밝...
법정스님 원적 10주기 추모집 『낡은 옷을 벗어라』
‘무소유’의 가르침 전한 법정스님이 1960∼1970년대불교신문에 게재한 미 출간 원고 68편 담겨 ‘연둣빛 미소’ 비록 겉모양은 물고기나 짐승들이 우리들과 서로 다르지만, 모든 생물의 근원인 그 생...
“부처님의 정안을 밝히는 데 근간을 두고서 철저히
불기2563(2019)년 종정 진제 법원 대종사 기해년 동안거 결제 법어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는 불기2563(2019)년 기해년 동안거 결제를 맞이해 법어를 내렸다. 종정예하는 “해마다 반...
으뜸가는 축복
ⓒ 장명확 코살라 국왕의 식사 조절법 코살라 국왕 파사익은 아침밥을 많이 먹고 부처님을 뵙기 위해 절에 갔다. 대식가인 왕은 부처님의 설법을 듣는 도중에 식곤증에 시달려 큰 몸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