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부처님이 들려준 깨달음의 시
“최고의 향기는 참사람의 향기”
송광사 불일암(사진=미디어붓다)꽃향기는바람을 거스르지 못하네,전단향도 따가라향도말리까향도그러나 참사람의 향기는바람을 거슬러 가니,그 향기는모든 방향으로 퍼져나가네.꽃과 향기는 흔히 잘 어울리는 한 쌍으로 여겨진다. 사람들은 아름다운 꽃에 아름다운 향기가 있다고 여긴다. 그러나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니다. …
이 학종 | 2023-12-29 06:41
“이제부터 감로의 북을 두드리리”
삼막사 칠보전(사진=미디어붓다)나는모든 것에서 승리한자,모든 것을 아는 자.모든 상태에 오염되지 않으니일체를 버리고 갈애를 부수어해탈을 이루었네.스스로 알았으니누구를 스승이라 하겠는가.나에게는 스승도 없고그와 유사한 것도 없고하늘과 인간의 세계에서견줄만한 이 없네.나는 참으로세상에서 거룩한 님.위없는 …
이학종 | 2023-12-22 07:49
“탐욕에 휘둘리지 말라”
무상사 대웅전(사진=미디어붓다)잘못된 길이라 불리는 것은탐욕밤낮으로 사라지는 것은젊음순결한 삶의 티끌은사람들이 애착하는 이성(異性)물이 필요 없는 목욕은바른 고행과 청정한 삶최근 우리나라 대학교수들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이로움을 보자 의로움을 잊는다.’는 뜻을 가진 견리망의(見利忘義)를 택했다. 견…
이 학종 | 2023-12-15 08:22
“대자유? 자애의 마음에 의한 해탈로”
죽이지 않고죽이도록 하지 않고정복하지 않고정복하게 하지 않고모두에게 자애로우면어느 누구에게도원한 짓거나사는 일 없으리.향적산 무상사 대웅전(사진=미디어붓다)한 세상을 살아가면서 어느 누구에게 원한을 짓지 않거나 원한을 사지 않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때론 사소해 보이는 일로 척을 지는 일도 생기고, 단…
이 학종 | 2023-12-08 08:36
“그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우려면…”
가르침을 헤아리고많이 배운 자에게아무것도 없는 것이 행복무엇인가소유한 자들의 고통을 보라사람이 실로 사람들에게묶여 있는 것이네용주사 사천왕(사진=미디어붓다)스스로 자신의 목숨을 끊는 것처럼 어리석은 일도 드물다. 그 이유가 설사 생사를 초탈했기 때문이라고 해도 그런 행위는 잘못된 것이다. 생사를 초탈한 …
이 학종 | 2023-12-01 10:01
“꿀벌이 꽃에서 꿀을 따듯”
색깔과 향기를 지닌 꽃을꿀벌이건드리지 않고오직 꿀만 따서 나르듯성자는마을을 유행해야 하리망월사(사진=미디어붓다)안타깝게도 요즈음은 찾아보기가 어려워졌지만 수 십 년 전만 해도 우리나라의 고승들은 시은(施恩), 즉 시주의 은혜를 바위처럼 무겁게 받아들였다. 쌀 한 톨, 돈 한 푼도 허투루 대하는 법이 없었다. …
이 학종 | 2023-11-24 08:54
“고귀한 사람들과 함께 하라”
참사람과함께 지내며참사람과 더불어사귀라참사람의참 가르침을 알면모든 괴로움에서벗어나게 되리청계사 동종(사진 디자인=미디어붓다)이 시는 <쌍윳따니까야> 싸뚤라빠 무리의 품 1:31 ‘참사람과 함께의 경(Sabbhisutta)’에서 하늘사람[天人]들에게 들려준 부처님의 게송이다.부처님께서 사왓티 시의 …
이 학종 | 2023-11-17 07:15
“모든 존재들 그대에게서 평안 얻으리”
바후까 강과 아디학까 강,가야 강과 쑨다리까 강,싸라싸띠 강과 빠야가 강,또 바후마띠 강이 있네.어리석은 자 예서 목욕을 해도검은 행위를 결코 씻을 수 없네.쑨다리까 강이 무슨 소용인가?빠야가, 바후까 강이 또 무슨 소용인가?강물은 악업 저지르는 자를 씻지 못하네,그 잔인하고 죄 많은 사람들을.청정한 이에게는 항…
이 학종 | 2023-11-10 05:24
“멈춤과 통찰로 마음을 닦는 것”
비방을 삼가고폭력을 삼가고계율의 항목을 수호하고식사에서 알맞은 분량을 알고홀로 떨어져 앉거나 눕고보다 높은 마음을 닦는 것,이것이 깨달은 님들의 가르침이네.삼화사 사천왕(사진=미디어붓다)이 시는 쿳다까니까야(소부경전)에 속하는 <우다나(Udāna)- 감흥 어린 시구> ‘메기야의 품(Meg…
이 학종 | 2023-11-03 05:53
“어떤 고락에도 흔들리지 않으리”
진흙 수렁을 건너감각적 쾌락을 좇는욕망의 가시를 부수고어리석음을 파괴에 이르면,어떤 괴로움에도어떤 즐거움에도흔들리지 않으리,결코….진전사지삼층석탑 팔부신중(사진=미디어붓다)“사랑과 불륜, 죽음과 복수, 그리고 상상을 초월하는 반전…. 읽는 내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하는 소설!”사실감 넘치는 표현과 …
이 학종 | 2023-10-27 13:24
“물거품과 같고 아지랑이와 같고”
이 몸이물거품과 같다고 알고아지랑이와 같다고 깨닫는님은,악마의 꽃들을 능히 잘라버리고죽음 왕의 시야를 넘어서리삼화사 수륙재 대령시련의식(사진=미디어붓다)이 시는 <담마파다-법구경> ‘꽃의 품(Pupphavagga)’에 포함된 부처님께서 들려주신 시 가운데 한 편이다. ‘꽃의 품’은 전재성 박사의 번…
이 학종 | 2023-10-20 15:34
“걸리지 않는 바람같이”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같이,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이,물에 때 묻지 않는 연꽃같이,코뿔소의 외뿔처럼 혼자서 가라.(사진디자인=미디어붓다)이 시는 <숫타니파타> ‘코뿔소의 외뿔의 경(Khaggavisānasutta)’에 나오는 41편의 긴 연시(聯詩) 가운데 37번째에 해당하는 시이다. 불교와 관련…
이 학종 | 2023-10-13 08:18
“성채처럼 마음을 다잡으라”
마음에 번뇌가 없고마음의 피폭을 여의고공덕과 악행을 떠난깨어있는 님에겐 두려움이 없네.이 몸을 옹기로 알고마음을 성채처럼 다잡아지혜로 악마와 싸워성취한 것을 수호하되 집착을 여의어야 하리.아, 쓸모없는 나뭇조각처럼의식 없이 버려진 채로머지않아 이 몸은땅 위에 눕혀지리라.(사진=미디어붓다)마음은 몸의 감…
이 학종 | 2023-10-06 07:05
“위없는 안온을 경험하게 되리”
방일하지 않음은 죽지 않는 길방일은 죽음의 길방일하지 않은 사람은 죽지 않으며방일한 사람은 죽은 자와 같네.이런 이치 꿰뚫어 아는슬기로운 님,방일하지 않고 방일하지 않음을 기뻐하며고귀한 님의 행경을 즐기네.선정에 들고 인내하고언제나 확고히 노력하는 님,현명한 님은 열반,위없는 안온을 경험한 것이네.함께 노…
이 학종 | 2023-09-22 05:21
“세상에서 융기가 없는 자”
어떠한 사제이든지악한 원리를 제거하고훔훔 거리지 않고떫음을 여의고자제하고,지혜에 통달하고청정한 삶을 성취한 자,세상에서 융기가 결코 없는 자라면,이치에 맞게 하느님이라는 말을 사용해야 하리. -전재성 옮김(사진=미디어붓다)이 시는 <쿳다까니까야> ‘우나다(Ud…
이 학종 | 2023-09-15 07:53
 
 1  2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소설 금강경8
붓다의 예언(삽화 정윤경)아난다는 왜 붓다가 미래시대를 5백 년 단위로 예언하는지는 알지 못했다. 붓다는 자신의 입멸 후 미래시대를 5백 년 단위로 설한 적이 있었던 것이다. 붓다는 첫 번째 미...
학담스님 『유마경선해』 발간
『아함경』 평석 12,000페이지와 『조론』 해석 1,200페이지, 대작을 저술한 대승선사 학담 스님이 다시 푼다리카 출판사를 통해 『유마경선해』를 발간했다.『유마경』의 산스크리트 원이름은 ‘비말라키르티 니르...
“보시가 최고의 구원자”
용주사 감로도 부분 ‘아귀’(사진=미디어붓다)사람의 생애는짧은 수명에 이끌리고늙어가야만 하는 자에게 구원이란 없네.죽음, 그 두려움을 잘 관찰하여행복을 실어 나르는공덕을 쌓아야 하리.몸으로나말로나마음으...
2024년 “청춘 템플스테이” 운영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만당 스님, 이하 문화사업단)은 불기 2568(2024)년 4월 26일부터 5월 30일까지 ‘청춘 템플스테이’를 진행한다. 문화사업단이 ‘청춘’을 주제로 젊은 세대만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
성악가 임철호, 생명나눔실천본부 홍보대사로 위촉
생명나눔실천본부(이사장 일면 대종사)는 불기 2568(2024)년 4월 16일, 서울시 중랑구 망우동 소재 칸타노체에서 성악가 임철호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날 행사에는 생명나눔실천본부 이사장 일면 스님, 대한불교...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