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학술ㆍ문화재
서울 보타사 마애보살좌상 보물 예고
문화재청, 비래사 목조비로자나불좌상도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서울 보타사 마애보살좌상’ 등 3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서울 보타사 마애보살좌상(普陀寺 磨崖菩薩坐像)’은 개운사의 암자인 보타사 대웅전 뒤쪽 암벽에 조각된 상이다. 전체적으로 넓은 어깨, 높은 무릎 등 당당한 신체를 보여준다. 마애보살좌상 오른편에 새긴 신중패(神衆牌)는 보살…
스님들 피땀으로 쌓은 남한산성
6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될까

조선시대 스님들이 동원되어 쌓은 남한산성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될 수 있을까.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가 ‘남한산성의 세계유산 등재 여부에 대한 평가 결과 보고서’에서 남한산성을 ‘등재 권고’로 평가하여 유네스코(UNESCO)에 제출하였음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4.25.). 이로써…
木造문화재 흰개미 피해 본격적 조사
서울·부산·인천·강원 등 총 65곳 대상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기후변화 등으로 급증하는 흰개미 활동에 따른 목조 문화재 생물피해 예방과 사전 조치 활동을 위하여, 올해 9월까지 서울, 부산, 인천, 강원 지역 등에 있는 목조 문화재 65곳에 대한 흰개미 조사를 수행한다.이번 조사는 목조 문화재 흰개미 피해 전수조사(全數調査)의 하나로 2011년부터 2015년…
“문화재 수리 실명제 도입하고
고질적인 자격증 대여 뿌리 뽑겠다”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숭례문 부실 복구, 문화재 수리기술자 자격증 불법대여 등으로 나타난, 문화재 수리 체계의 불합리와 비정상적 관행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하여 ‘문화재 수리 체계 혁신대책’을 발표하였다. 문화재 수리체계 혁신대책을 발표하고 있는 나선화 문화재청장. 사진=문화재청 제공혁신대책은 ▲현…
‘통도사 대광명전-영산전’ 보물된다
“조선후기 불교전각의 특징 잘 나타내”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에 있는 ‘양산 통도사 대광명전(梁山 通度寺 大光明殿)과 양산 통도사 영산전(梁山 通度寺 靈山殿)’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양산 통도사 대명광전 사진=문화재청 제공양산 통도사 대명광전 외부.‘양산 통도사 대광명전’은 통도사 내 중로전(中爐殿, 영…
“순조 임금님 잔칫상 구경가볼까?”
고궁박물관, ‘아름다운 궁중채화’ 특별전

벌과 나비가 날아들 만큼 생생한 조선시대의 가화(假花)를 만나볼 수 있는 특별전시회가 열린다.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이귀영)과 재단법인 수로문화재단(이사장 황수로)은 4월 8일부터 5월 25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아름다운 궁중채화’ 기획전을 개최한다. 궁중채화란 궁중의 잔치를 장식하기 위…
도굴당했던 통일신라 석불 찾았다
보물급 도난불상 사들인 승려도 적발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서울지방경찰청(청장 강신명)과 공조 수사하여 경상북도 구미, 칠곡 등의 매장문화재 유존 지역 토지에 매장되어 있던 통일신라 시대 석조약사여래좌상과 도·토기류 등 문화재를 도굴하여 유통시킨 ㅇㅇ문화지킴이 대표 장모 씨(57세) 등 4명을 ‘매장문화재 보호 및 조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
   51  52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변했슈, 변해도 너무 변했슈~”
“당진장(場)에서만 뻥튀기를 업으로 삼던 사람이 스무 명쯤 됐었슈. 내가 스물부터 이 일을 시작해 시방 꼭 57년짼데, 이젠 다 죽고 나만 남았슈. 뻥튀기로 평생을 살아보니 세상이 참 많이 변했다는 것을 알 수 있...
강소연 교수의 석가모니 부처님의 발자취를 따라 가는
석가모니 부처님의 탄생(I) 1. 〔탄생지〕룸비니 동산 석가모니 부처님은 어떻게 세상에 오시게 되었을까? 만약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살아 계시다면, “부처님! 인간 세계도 육도윤회 중에 하나인데, 어떤 ...
정찬주 연재소설 따뜻한 슬픔 8
ⓒ 유동영 <제2장> 3회 외출 바람이 통하지 않는 사택 뒷방은 몹시 더웠다. 그렇다고 창을 열면 배 밭의 고랑이나 웅덩이 등에 살던 모기나 날벌레들이 날아들었다. 창문에 방충망을 쳤지만 파...
거덜 난 상상력 속에서 솟아오른 ‘투명한 답답함’
대한민국불교미술대전을 보면서 전통의 계승을 넘어 전통에 함몰 되어가는 모습을 본다. 작가들의 인고의 세월이 왜 없겠는가마는, 매년 봤던 작품들과 그게 그거다. 현대적인 작품들도 종교적 체험을 그려냈다고 하...
정찬주 연재소설 따뜻한 슬픔 9
ⓒ 유동영 <제2장> 4회 좌선대 서래사 선방은 법당에서 오십 미터쯤 떨어져 있었다. 진원스님은 선방 앞마당 왼편에 자리한 서당(西堂)에 기거하고 있었다. 빗물에 젖은 나뭇잎들이 햇살을 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