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인물 염정우 기자가 만난 사람들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이학종 시인의 당진편지 19
망종(芒種)이 지나니 현묘재의 매화나무 다섯 그루에 촘촘히 달린 매실들도 제법 튼실해졌다. 해마다 이맘때면 10킬로그램 정도 매실을 구입해 매실청을 담갔는데, 올해부터 직접 수확한 매실로 담글 수 있게 되었다...
『간다, 봐라』 1위
<조계종불교전문서점> 주간베스트 06/08 ~ 06/14, 문의 = 02-2031-2070~3 순위 도서명 출판사 저자 1 간다, 봐라 김영사 리경 엮음 2 ...
6월 열린논단, “인공지능(AI)의 몇 가지 문제와 불교
계간 <불교평론>과 경희대 비폭력연구소가 주관하는 열린논단 6월 모임이 21일(목) 저녁 6시30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불교평론> 세미나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모임의 주제는 “인공지능(AI)의 몇...
지하철의 한 줄기 미소, 『풍경소리』 다섯 번째 권
모두가 이방인처럼 딱딱하고 굳은 표정으로 지하철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한 줄기 청량한 미소를 선사했던 지하철 게시판 『풍경소리』의 글과 그림을 모아 엮었다. 처음 게시된 후 20여 년이 흐르는 동...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천강에 비친 달 <10회> 은부채 신미는 늦잠을 잤다. 그 바람에 출가한 이후 처음으로 새벽예불에 나가지 못했다. 그러나 신미를 깨우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신미는 아침공양 시간 뒤에 겨우 일어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