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현장스님의 불교 속의 역사 여행
현장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 여행 10
적인걸은 당고종과 측천무후를 보좌한 뛰어난 관리이다. 측천무후가 무씨왕조를 포기하고 당나라 황실을 부활시킨 것도 적인걸의 역할이 절대적이었다. 중국드라마 속의 적인걸(사진. 현장 스님 제공) 무측천이 하루는 꿈을 꾸었다.하늘을 마음껏 날던 큰 앵무새가 두 날개가 부러져서 비명을 지르며 땅에 떨어…
석현장 | 2018-04-03 14:45
현장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 여행 9
조선불교 오백 년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면 감동적인 불교성전이 될 것이다. 불일암 법정 스님께서 해주신 말씀이다. 고려, 신라 때는 왕권의 보호를 받고 좋은 환경에서 수행을 하였다. 그러나 조선 오백 년은 승려가 백정, 광대 등 천민으로 멸시받으면서 불법을 지켜야 했다. 조선불교를 연구한 일본의 불교학자 다까…
석현장 | 2018-03-28 09:34
현장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 여행 8
전년 6월 왜인에게 편지를 전한바 있고 답장을 받지 못해 밤낮으로 목 놓아 울었느니라. 이제 생이별 후 28년 만에 너의 편지를 받고 세 번, 네 번 읽다보니 네 얼굴과 네 음성을 대하는 듯 슬픔과 기쁨이 교차하는 걸 억제할 수가 없구나. 내 나이 쉰여섯이고 너의 어미 나이 예순이 되었느니라. 넌들 오고 싶은 마…
석현장 | 2018-03-20 09:19
현장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 여행 7
나는 지금 흥덕 풍천강가에 서있다. 내가 모시던 부처님과 스님들은 사라지고 연기사는 폐사되었다. 나는 여러 해 동안 비를 맞고 있다. 내가 비를 맞지 않도록 옮겨주면 보은하겠다. 영광 불갑사의 사천왕..고창 연기사에서 옮겨왔다.(사진. 현장 스님 제공) 고창 선운사와 영광 불갑사는 정유재란 때 왜군…
석현장 | 2018-03-06 08:16
현장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 여행 6
지난 2002년 10월 25일 김제 금산사에서는 수많은 인파가 운집한 가운데 1403년 개산대제가 열렸다.이날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행사가 있었다. 일본 후꾸오까의 묘안사를 창건한 일연 스님의 두상을 금산사에서 몸체를 조성하여 다시 합체시켜 점안식을 올린 것이다. 머리뿐인 두상을 한국으로 모셔 와서 몸체를 조…
석현장 | 2018-02-20 09:25
현장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 여행 5
소림사에서는 왜 한손으로 합장인사를 하게 되었을까? 달마대사의 두 눈은 금방이라도 튀어 나올 듯 부릅뜨고 있다. 부처님의 눈은 코끝을 바라보는 모습이다. 아나파나사띠 들숨과 날숨을 지켜보면서 명상에 잠긴 모습이다. 사람들은 졸리면 잠을 잔다. 경상도 사람들은 디비자고, 전라도 사람들은 자빠져서 잔다. …
석현장 | 2018-02-07 09:02
현장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 여행 4
승군대장 서산대사와 사명대사는 모르는 사람이 없지만 승수군 대장 자운스님과 옥형스님은 아는 사람이 별로 없다. 이순신 장군의 거북선은 누가 만들었을까? 세종대왕의 한글창제에 신미대사가 있었다면 이순신 장군의 군사고문으로 자운대사가 있었다. 영화 명량에 나오는 승수군이다. 여수 흥국사는 승수…
석현장 | 2018-01-23 09:24
현장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 여행 3
스스로 선택한 가난을 청빈이라고 한다. 물질과 재산은 넉넉하지만 허영을 멀리하고 검소한 생활을 하면서 이웃들과 정을 나누며 살아가는 아름다운 삶의 방식을 청빈이라고 한다. 한 개인이 청빈의 삶을 이루기도 어려운데 국가적으로 청빈의 삶을 살아가는 나라가 있다. 히말라야의 불교왕국 부탄이 바로 그런 곳이다.…
석현장 | 2018-01-08 09:43
현장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 여행 2
제주에서 생불로 추앙받은 방철스님 이야기 서귀포 산방산 중턱의 산방굴사 동굴에서 보이는 제주 서귀포 해변(사진. 현장스님 제공) 산방산 아래 사계리 마을에 가난한 부부가 살고 있었다. 그들 부부는 혼인한지 7년이 되었지만 자식이 없었다. 그들은 산방산의 동굴에 가서 산방덕 여신에게 득남하게 해달라고…
석현장 | 2017-12-27 10:21
현장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 여행 1
여행자들의 수호성인 현장법사 이야기 서안 대자은사 대안탑앞에 세워진 현장법사 동상(사진, 현장스님 제공) 장안을 떠난 현장은 온갖 고난을 이겨내고 꿈에 그리던 나란타 대학에 도착했다. 나란타 대학은 불교역사이래 최대의 승가대학이었다. 배우는 비구들만 1만 명이 넘었으며 불교철학은 물론 싼스크리…
석현장 | 2017-12-19 18:06
 
 1  2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내년부턴 100% 친환경농법으로!
불가피한 일로 며칠 서울에 다녀왔다. 오래 전부터 존경해온 한 노스님께서 교단 개혁을 위해 목숨을 건 단식에 나섰기 때문이다. 지금은 단식을 중단하고 병원에서 회복을 하는 중이지만, 나는 단식 후유증으로 말...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9
일러스트 정윤경 선(禪)이란 무엇인가? 여는 글선이란 밤하늘의 별처럼 자기 자리에서 빛나는 것이 아닐까. 산중에 은거하면서 깨달은 것이 더러 있다. 밤하늘이 왜 아름다운지도 깨달았다. 내가 알고 ...
도이법사의 열반소고 (涅槃小考) 8
五. 테라와다 불교, 특히 마하시 사야도의 닙바나 해설과 도과 성취의 안내3. 수행의 도정 가. 이러한 방법으로... 나. 경이로움 이러한 현상은 지금까지의 “일어남-사라짐-앉음-닿음”에 닿고 있는 부...
무더운 여름날 옛 고사를 떠올리다
「《산해경》, 《회남자》, 《초사》 등의 문헌을 보면 열 개의 태양 이야기가 언급되어 있다. 동해 밖 양곡에 위치한 부상(扶桑) 나무 가지에는 열개의 태양이 머무르면서 매일 아침 하늘로 떠오를 준비를 하...
강소연 교수의 석가모니 발자취를 따라가는 여행8
1. 성도成道의 모습: <대각사>와 <대각상> 고요히 명상에 잠긴 바라문에게, 진실한 법칙이 드러났다.태양이 허공에서 작열하듯악마의 군대는 마침내 부수어 졌다. -『깨달음 경(Tatiyabod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