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과학의 향기
인류 골칫거리 바이러스 잡는 원시 생명체의 신비
의학이 고도로 발달한 현대에도 인간은 끊임없이 질병에 시달리고 또 죽어간다. 특히 생물과 무생물의 경계에 서 있는 바이러스는 인간의 최대 숙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바이러스는 신종플루, 메르스, 조류독감처럼 최근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질병의 주범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학자들이 …
내 머릿속 트라우마, 공포기억만 찾아 지운다
8월 초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가 한 달 만에 관객 수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영화 속 주인공인 택시 운전사 김만섭은 광주에 내려갔다가 통금 시간 전에 돌아오면 10만 원을 준다는 말에 독일 기자 피터를 태우고 길을 나선다. 어렵사리 검문을 뚫고 들어선 광주에서 그는 계엄군에게 잔혹하게 학살당하는 …
DNA로 정보를 저장하는 시대 올까
살아 있는 대장균 DNA에 이미지와 동영상을 저장하고 재생하는 데 성공한 연구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하버드대 의대 조지 처치 교수 연구진은 대장균 유전체에 손 사진과 사람이 말을 타고 달리는 동영상 파일을 저장해 읽어내는 데 성공했다. 연구 내용은 지난달 13일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 게…
나노기술로 재탄생하는 태양전지
‘봄에는 얇게, 겨울에는 두껍게’ 우리는 날씨에 따라 체온을 보호하기 위해 옷을 바꿔 입는다. 우리 몸을 덮고 있는 피부조직의 보온능력이 가진 한계를 ‘옷’으로 보완한다. 태양전지와 나노기술의 관계도 이와 닮았다. 현재 상용화된 실리콘계 태양전지의 평균 효율은 17~23% 정도다. 1958년 처음 우주선에 태양…
해양생물의 흔적 eDNA로 깊은 바다생태계 연구한다
지구에 살고 있는 생물종은 얼마나 될까? 현재 과학자들은 전 세계 생물종 수가 적게는 1000만 종에서 많게는 1억 종 정도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인류가 확인하고 기록한 종은 170만 종 수준에 불과하다. 사람들이 알고 있는 종보다 모르는 종이 훨씬 더 많은 셈이다. 그래서일까 과학자들은 …
2차 전지의 왕좌에 있는 리튬이온전지
바야흐로 2차 전지 전성기다. 스마트폰, 노트북 등 현대인의 필수품이 된 전자기기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전기차 등이 모두 2차 전지를 핵심 부품으로 하고 있다. 1차 전지에 비해 2차 전지가 각광받는 이유는 단순하다. 한 번 쓰면 폐기해야 하는 1차 전지와 달리 여러 번 충전해 사용할 수 있다는 막강한 장점 …
물맛이 여섯 번째 맛이 될 수 있을까
물에도 맛이 있을까? 이 질문은 고대부터 이어져 왔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기원전 330년경 물에는 아무런 맛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과학자들 사이에서도 ‘물맛’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견해가 지배적이었다. 그런데 최근 국제 공동 연구진이 쥐의 혀에서 물맛을 감지하는 신경세포로 이뤄진 미각수용체를 …
인공지능이 인간의 뇌와 같은 능력을 갖춘다
컴퓨터과학자이자 SF 작가인 베너 빈지(Vernor Vinge)는 1993년 ‘특이점(singularity)’이란 개념을 처음 내놓았다. 이 개념은 기술의 발전이 점점 빨라져 결국엔 인간의 지능을 넘어서는 기계 지능이 탄생할 것이라는 것이 핵심이다. 사실 특이점이란 아이디어는 ‘무어의 법칙’에 기초하고 있다. 인텔의 공…
더 가볍게, 더 튼튼하게, 더 빠르게! 나노기술로 짓는 미래 우리 집
2017년 3월 미국에서 흥미로운 소식이 전해졌다. 하루 만에 1000만 원 정도의 작은 비용을 들여 15평짜리 주택을 짓는 데 성공했다는 것이다. 이토록 빠른 속도와 저렴한 비용으로 집을 지을 수 있었던 비밀은 3D 프린터에 있다. 3D 프린터는 밑단부터 재료를 차곡차곡 쌓아 올리는 방식으로 미리 설계한 3차원 모형을 만…
노화시계를 되돌리는 ‘회춘 묘약’ 셋
한 해의 반이 지나가는 시점이 되면눈 깜짝할 새 벌써 6개월이나 나이 들었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100세 시대를 살아가고 있단 점을 고려하면 고작 반년이 지났을 뿐이다. 한국 사람들은 세계 최고 ‘장수(長壽)민족’으로 꼽힌다. 생물분야 국제학술지 ‘랜싯(Lancet)’ 2월 22일 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2030년 …
육종과학으로 탄생한 강인한 카네이션
가정의 달인 5월, 어버이날과 스승의 날에 자녀들과 제자들이 부모님과 선생님께 달아드리는 카네이션은 보통 붉은색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붉은 색 카네이션의 꽃말은 ‘당신의 사랑을 믿습니다’, ‘건강을 비는 사랑’이다. 분홍색 카네이션은 ‘당신을 열렬히 사랑합니다’이고, 흰색은 ‘나의 애정은…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 ‘리빙랩’
‘쓰레기 무단 투기’나 ‘상습 침수’ 같은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리빙랩(Living Lab)’이란 새로운 방법론이 부각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리빙랩이란 문제가 발생했을 때 사용자가 직접 나서서 현장을 중심으로 해결해 나가는 ‘사용자 참여형 프로그램’이다. 미 MIT대의 미첼(W.Mitchell) 교…
매트릭스가 만든 세상, 현실이 되다
스페이스 X와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는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이 현실일 가능성은 10억분의 1”이라고 주장했다.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이 사실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이며 가상현실일 수도 있다. 바꿔 말하면 현실이라고 생각했던 일들이 사실은 뇌에서 작동되는 ‘만들어진 가상의 세상’이라는 말이다. 영화 …
(나노과학) 새로운 맛 만들고 신선함 지키는 맛있는 나노기술
나노기술에 대한 과학자들의 연구 결과가 연일 뉴스에 오르내리지만, 정작 어떤 상품에 적용돼 있는지, 그 상품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해서는 잘 알려지지 않고 있다. 특히 식품의 경우, 나노기술을 적용한다고 하면 먼저 유전자변형식품(GMO)이 머릿속에 떠오른다. 하지만 식품에 적용되는 나노기술은 매우 다양하다…
TV가 나를 감시한다? 전자기기 도청 어디까지
북한은 자신들이 사용하는 컴퓨터에 ‘붉은별’이라는 자체 개발 운영체제(OS)를 사용한다. 2008년 처음 출시된 붉은별은 개방형 OS인 리눅스를 기반으로 북한 실정에 맞게 수정한 것으로, 2013년에 3.0버전까지 공개됐다. 붉은별은 마이크로소프트사의 OS인 ‘윈도우’처럼 그래픽 사용자 환경을 지원하고 있으…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불교속의 역사 역사속의 불교 15
대원사 아실암 큰방에 모셔진 청나라 3대 황제인 순치황제의 어진이다. (사진 현잘스님 제공) 여진족 출신 누루하치가 세운 후금은 중원정벌을 앞두고 나라 이름을 대청으로 바꾸고 민족 이름을 만주족으로...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 전국사찰 봉축법요식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22일 조계를 비롯한 전국사찰에서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조계사, 1만 여명의 사부대중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한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이날...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주교, 대한불교 천태종 광
불기2562년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해 교황청 종교간대화평의회가 불자들에게 “부페 방지와 척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그리스도인들과 불자들”이라는 경축 메시지 전달했다.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
지혜로운 보시
능인스님의 불교행복론 11 ⓒ 유동영 나는 괴롭고 남만 행복하게는 하는 업 ‘업’이란 의도를 가지고 하는 일(행위)를 의미하는 것으로 사람은 살아가면서 수없이 많은 업을 짓고 있다.업은 그 의도...
동국대, ‘부처님오신날’ 맞아 봉축학술대회 개최
동국대 불교학술문화원·인문한국(HK)연구단 주관내달 2일(토) 동국대서 『디지털인문학과 불교』 주제로 열려 동국대(총장 한태식(보광))가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학술대회를 봉행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