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학술ㆍ문화재 문화재
범어사 원효암 목조관음보살좌상 가치 재조명
범어사 원효암 관음보살좌상(사진)의 인문학적, 미술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원효암 소장 문화재의 관람과 보존 등에 효율적인 관리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된다. 범어사(주지 수불 스님)는 12월 10일 오후 2시 동아대학교 부민캠퍼스 국제관 다우홀에서 원효암 목조관음보살좌상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
“흥천사 42수관음상은 조선초 대표 불상”
강북의 떠오르는 귀의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정릉(돈암동) 흥천사(주지 정념 스님)의 극락전에 봉안되어 있는 사십이수관세음보살상의 가치를 학술적으로 조명하는 세미나가 지난 12월 1일 조계종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사단법인 한국미술사연구소(소장 문명대)가 주관한 이날 세미나에서는 …
문화재수리 장인(匠人)을 꿈꾸신다면?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교육원(원장 류춘규)은 1년 과정의 2016년도 ‘문화재수리기능자 양성과정’ 교육생을 모집한다. 이 교육과정은 ‘문화재수리 등에 관한 법률’에서 정한 문화재수리기능자를 양성하기 위한 교육과정으로, 문화재수리 현장에서 문화재를 직접 수리할 수 있는 전문 기능인을 체계적…
성주 법수사지, 해인사 능가한 큰 절이었다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의 허가를 받아 성주군(군수 김항곤)과 (재)대한문화재연구원(원장 이영철)이 6월부터 진행 중인 ‘성주 법수사지(星州 法水寺址)’ 발굴조사 결과, 법수사가 문헌의 기록대로 통일신라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축조되어 사용된 절로 확인됐다. 성주 법수사지는 802년(신라 애장왕 3) 창건 당시 금당…
“금강산 신계사 건축물 보수 시급”
지붕에 굴곡 현상이 생긴 금강산 신계사 수승전. 금강산에 복원된 신계사 수승전 등 건축물의 보수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지홍 스님, 이하 민추본)는 3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10월 15일 금강산 신계사에서 봉행된 복원 …
국보1호 이번엔 바뀔 수 있을까?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한국문화재정책연구원(원장 이승규) 주관으로 오는 11월 6일 오후 2시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문화재 지정번호제도 운영 개선’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문화재 지정번호제도는 문화재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연번 개념으로, 지정순서에 따라 부여되고 있으나, 지정번호가 문화재의 상대…
전통문화대-유럽디자인학교(IED) MOU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재열)와 이탈리아 유럽디자인학교(IED, 총장 프란체스코 피챠우)는 지난 27일 현지 시각 오후 4시 이탈리아 유럽디자인학교(IED) 밀라노 본교에서 양 기관 학술발전과 교류를 위한 학술교류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0월 대통령의 이탈리아 순방 당시 이루어…
실상사에서 통일신라 선종사찰의 장고(醬庫) 확인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의 허가를 받아 대한불교조계종 실상사(주지 응묵 스님)와 (재)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정안 스님)가 올해 발굴조사한 남원 실상사(사적 제309호)에서 통일신라 시대 선종사찰 고원(庫院)시설인 장고(醬庫, 장과 독을 관리·보관하던 공간)가 확인됐다. 고원(庫院)은 음식을 조리하는 주방, 창고 등의…
‘산청 석남암사지 석조비로자나불좌상 국보된다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보물 제1021호「산청 석남암사지 석조비로자나불좌상」을 국보로 승격 지정 예고하고, ‘고려 십육나한도(제7 가리가존자)’ 등 6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이번에 국보로 승격 지정 예고된 ‘산청 석남암사지 석조비로자나불좌상’은 766년(혜공왕 2)에 제작된 우리나라 최고(最古)의 지권인…
해외에 있는 한국문화재, 세계속에 되살아나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강순형)와 한국국제교류재단(이사장 유현석)은 외국 박물관 한국실 전시자료 확충과 우리 문화 홍보를 위해 추진한 ‘국외소재 한국문화재 보존처리 지원사업’을 기념하기 위하여 오는 10월 29일 오전 10시 한국국제교류재단 글로벌센터(서울시 중구 소재)에서 ‘국외소재 한국문화재 보존…
“부석사불상 불법 경로 유출 확인되면 국내 반환조치”
서산부석사금동관세음보살좌상 “만약 대마도 도난불상이 불법적인 경로로 국내에서 유출되었다는 사실이 역사적 자료로 입증된다면, 이는 ‘불법 행위는 나라와 시대를 불문하고 일체 용납하지 않는다.’는 원칙에 따라 국내 반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제337회 국회 정기회 종합감사에서 “(서산 부석…
고려 초기 완전한 형태의 중심사역 확인됐다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의 허가를 받아 원주시(시장 원창묵)와 (재)강원고고문화연구원(원장 지현병)이 지난 5월부터 발굴조사 중인 원주 법천사지(사적 제466호) 발굴현장이 오는 21일 오전 11시 일반에 공개된다. 원주 법천사지 조사지역 전경. 사진=문화재청 제공 국내 최대급 절터유적인 원주 법천사지는 2001년부…
남북 공동발굴 개성 만월대 특별전 열린다
광복 70년을 맞아 고려 왕궁터인 「개성 만월대」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발굴한 유물의 서울·개성 공동 전시회와 학술회의가 개최된다. 이번 ‘남북 공동발굴 개성 만월대 특별전 및 개성 학술토론회’는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최광식)가 통일부·문화재청과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지난해…
고판화박물관 명품들 일본 도쿄로!
한국의 고판화 명품들을 일본의 도쿄에서도 관람할 수 있게 되었다. 학술적, 예술적 가치가 높은 옛 판화를 수집·연구하고 널리 소개하는데 앞장서 온 원주 명주사 고판화박물관(관장 한선학)이 한·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기념해 ‘한국 고판화박물관 명품전’을 도쿄 국립국문학연구자료관(관장 이마니시 유이치로…
“부여博, 김시습 사리 비닐에 싸 종이상자에…”
조선 최고의 천재이자 충신(사육신)이며, 또한 승려이기도 했던 설잠 김시습. 그의 사리(유골)가 남아 있는 것은 어쩌면 우리나라 국민에게는 매우 소중한 선물일 수 있다. 다른 나라 같았으면 조선 최고의 천재 유골이 남아 있다는 것만으로도 국민적 관심은 물론 정부에서도 소중하게 그 유골을 보전하고 있을 것이다. …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재가결사 “한국불교의 미래와 재가자의 역할” 특강
재가결사 추진위원회는 참여불교재가연대와 공동주최로불기2563(2019)년 2월 23일(토) 저녁 6시 장충동 우리함께빌딩 2층 문화살롱 기룬에서 윤성식 고려대 명예교수를 초청해 “한국불교의 미래와 재가자의...
마르쉘 뒤샹. 도전과 존중
마르셀 뒤샹, '샘 Fountain' 1917년 아주 오래된 불편함과 다시 마주쳤다. 화면의 가운데를 불친절하고 견고하게 버티고 있는 정물. 냄새의 느낌과 함께 <샘>이라는 제목이 붙어 있다. 시험을 위해 ...
1. 은둔의 나라, 빗장을 두드리다 내게 미얀마는 유독 은둔의 나라로 남아 있었다. 30년이라는 짧지 않은 세월 동안 불교 기자로 살았지만 이상하게도 미얀마와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기자 일을 접고 귀촌을 단...
이윤옥 시인, 여성독립가 조명한 《서간도에 들꽃 피
10년의 대장정. 여성독립운동가에 헌정한 시집 총 10권 완간 올해는 3ㆍ1만세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100돌을 맞는 해다. 하지만 우리는 나라의 독립을 위해 목숨 걸고 투쟁한 애국지사들에 대해 얼마나 ...
‘印度는 人道다’, 정찬주 작가와 함께 하는 인도문
정찬주 작가와 함께 하는 인도문화 탐방 팀 30명이 2월 14일 출국한다. 아잔타, 엘로라 등 인도 석굴문화를 중심으로 답사한다. 특히 국내에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엘레판타 섬의 석굴까지 탐방한다. 엘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