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학술ㆍ문화재 학술
세월호 앞에서 종교는 무엇인가?
<월간 불교평론>과 경희대비폭력연구소가 매월 공동 주관하는 ‘열린논단’의 10월 논단이 오는 10월 23일(목) 오후 6시 30분부터 비교종교학자 오강남 교수룰 초청해 ‘세월호 앞에서 종교는 무엇인가’를 주제로 열린다. 세계적인 비교종교학자로 평가받는 오강남 교수, 사진=미디어붓다 DB …
“남해 고려대장경 판각유적지 복원 시급”
“남해군 고려대장경 판각유적지 원형 복원이 더 이상 미뤄져서는 안 됩니다.” 2013년 발굴된 남해군 고려대장경 판각 유적지 복원에 남해군과 국회의원, 그리고 불교계가 마음을 모았다. 고산문화재단(이사장 영담 스님)은 10월 8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남해 고려대장경 판각유적지 원형복을 위…
태고에 밀린 지눌 선사상 기지개 펼까?
보조사상연구원(원장 법산 스님) 제24차 국내학술대회가 ‘여말선초 보조선의 분화와 확산’을 주제로 10월 18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 법련사 대웅보전에서 열린다, 이번 제24차 국내학술대회는 보조 지눌의 선사상이 여말선초 선사들에 의해 어떻게 이해되고 수용되어 왔는가를 살피는 것을 목적으로 삼았…
불교와 언어, 그 상관관계는?
국내유일의 승가교육 전문교육기관인 중앙승가대학교 대학원(대학원장 보각 스님)은 승가교육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학술 연구의 새 지평을 마련한다는 일환으로 올해에도 가을 정기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중앙승가대학교 대학원에서는 매년 가을에 정기적으로 불교학의 주요 핵심 주제를 가지고 학문적 논의와 토론…
‘전통불탑의 양식과 신앙적 계승’ 주제 세미나
서울 경복궁 안에 있었던 경천사 10층석탑. 천태종 관문사 10층옥불대보탑 조성을 기념하는 학술대회가 ‘한국 전통불탑의 양식과 신앙적 계승’을 주제로 11월 8일 서울 서초구 관문사 4층 옥불보전에서 열린다. 천태종 종전연구원(원장 이봉춘)이 주관하는 이날 행사는 오후 1시부터 1부 법회 및 발표, 2부 …
바수반두(세친)는 틀렸다!?
불교 시지각설(視知覺說)에 대해 인지과학적 해설을 도입함으로써 보다 심층적인 이해를 도모한 논문이 발표됐다. 윤영호 박사(동국대 불교학부 강사)는 선리연구원이 공모한 학술상 수상논문이기도 한 ‘불교 시지각설에 대한 인지과학적 해석-근견가(根見家)와 식견가(識見家)의 논쟁과 그 비판을 중심으로’라는 제목의 …
선리연구원 학술상 시상 및 세미나
제8회 선리연구원 학술상 수상자로 우수상을 차지한 이상민의 ‘대능가경 주석서에 나타난 지론사상의 한 측면-둔황사본 우726R(〈大乘十地論義記〉)을 중심으로’ 등 총 4명의 소장학자들이 선정됐다. 이들에 대한 시상식과 및 수상 논문을 중심으로 한 학술회의가 9월 29일(월) 오후 2시 삼각산 정법사 설법전에서 열린다…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반야학술상 공모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가 제4회 반야학술상을 공모한다.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는 불교학 및 불교문화연구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사)반야불교문화연구원 원장인 지안 스님의 후원으로 2011년 8월에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학술상을 제정했다.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의 학술상은 논문상과 저역상의 두 분야이다. 단, 논문상은 해…
   31  32  33  34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변했슈, 변해도 너무 변했슈~”
“당진장(場)에서만 뻥튀기를 업으로 삼던 사람이 스무 명쯤 됐었슈. 내가 스물부터 이 일을 시작해 시방 꼭 57년짼데, 이젠 다 죽고 나만 남았슈. 뻥튀기로 평생을 살아보니 세상이 참 많이 변했다는 것을 알 수 있...
강소연 교수의 석가모니 부처님의 발자취를 따라 가는
석가모니 부처님의 탄생(I) 1. 〔탄생지〕룸비니 동산 석가모니 부처님은 어떻게 세상에 오시게 되었을까? 만약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살아 계시다면, “부처님! 인간 세계도 육도윤회 중에 하나인데, 어떤 ...
정찬주 연재소설 따뜻한 슬픔 8
ⓒ 유동영 <제2장> 3회 외출 바람이 통하지 않는 사택 뒷방은 몹시 더웠다. 그렇다고 창을 열면 배 밭의 고랑이나 웅덩이 등에 살던 모기나 날벌레들이 날아들었다. 창문에 방충망을 쳤지만 파...
거덜 난 상상력 속에서 솟아오른 ‘투명한 답답함’
대한민국불교미술대전을 보면서 전통의 계승을 넘어 전통에 함몰 되어가는 모습을 본다. 작가들의 인고의 세월이 왜 없겠는가마는, 매년 봤던 작품들과 그게 그거다. 현대적인 작품들도 종교적 체험을 그려냈다고 하...
정찬주 연재소설 따뜻한 슬픔 9
ⓒ 유동영 <제2장> 4회 좌선대 서래사 선방은 법당에서 오십 미터쯤 떨어져 있었다. 진원스님은 선방 앞마당 왼편에 자리한 서당(西堂)에 기거하고 있었다. 빗물에 젖은 나뭇잎들이 햇살을 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