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문화ㆍ예술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와 법문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이제 어떻게 할 것인가? ‘아, 이제부터 어떤 수행을 해야 할 것인가?’ 싯다르타는 고심에 고심을 거듭했다. 6년 동안의 치열한 고행을 통해 그가 얻은 소중한 교훈은 경계해야 할 두 가지 문이었다. 하나는 세...
녹이 쇠를 삭히듯이
ⓒ 장명확 띳사 비구는 질이 좋은 가사 한 벌을 공양 받자 매우 기뻣다.그는 그 가사를 내일부터 입으리라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띳사는 그 가사를 입어보지도 못하고 죽음을 맞았다. 그런데 그는 가사에 ...
‘미드’ 24, 그리고 UFC
「UFC 시합을 보고 있으면, 싸우고 있는 선수들이 금생의 인연으로 만난 것 같지만은 않다. 그들은 전생에서 풀어야 할 복수의 매듭을 남긴 이들처럼 싸운다. 심야에 그들의 싸움박질을 보고 나서 흥분상태에 ...
“제16회 불교출판문화상” 선정 발표 및 시상식 개최
12월 18일(수) 오후 4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통문화예술공연장(지하2층)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총무원장 원행)이 주최하고 불교출판문화협회(회장 지홍)가 주관하는 “2019년 올해의 불서 10 및 제16회 불...
법정스님 공감법어77
일러스트 정윤경 성스러운 자리는 어디인가? 마중물 생각 내 산방인 이불재는 지금 가을의 끄트머리에 와 있다. 난 초가을보다 늦가을을 좋아한다. 사람들은 머잖아 찬바람이 불 것이라고 걱정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