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현장스님의 불교 속의 역사 여행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42
문화혁명의 광풍으로 홍위병들은 소총과 곡괭이를 들고 법당을 불사르고 불상을 닥치는 대로 파괴했다.그들은 영은사 법당에 들어와서 주춤하였다.모택동 주석의 사진이 불상마다 붙어있었기 때문이다. 당시 주은래 총리가 중요한 국가유적 목록을 만들어 홍위병의 파괴를 예방하였던 것이다.항주 영은사에 홍위병들이 몰려…
미디어붓다 | 2020-04-14 08:45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42
제공전(사진. 현장 스님 제공) 사람의 몸으로 태어나기도 어려운데 괴로워할게 무엇인가? 항주의 정자사 오른편으로 돌아가면 커다란 전각이 나온다. 편액을 보니 제공전이다. 술에 취한 미치광이 스님을 살아있는 부처로 받드는 전각이다. 제공 스님을 취보리라고 부른다. 항상 술에 취한 스님이란 …
미디어붓다 | 2020-04-08 07:41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42
선암사 선암매. 최고령 620년 매화로 노화로 고사가 진행되고 있다.(사진. 현장 스님 제공) 긴 겨울을 지내고 첫 번째 피어나는 꽃이 매화이다.매화는 모든 꽃들의 가장 큰형이 되고 가을 서리를 맞으며 늦게 피어나는 국화는 꽃들의 막내가 된다.매형국제라는 말이 생긴 유래이다.봄을 맞이하기 위해 매화 형님 찾…
미디어붓다 | 2020-03-24 08:41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41
구화산 대원문화원 김지장보살왕 입상 석가모니 열반에 드니 해와 달이 부숴지고오직 부처님 지혜만이 생사의 어둠을 밝혀주네보살의 대자대비 고해에서 중생들을 구해주네큰 서원을 세우고 홀로 오랜 겁을 수행하여중생을 구해주시니 지장보살의 큰 덕성이어라.(전당문 350권) 754년 당대의 시성으로 추앙받는…
석현장 | 2019-02-08 14:52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40
수행이 깊고 학문이 높아 사람들이 많이 따르면 큰 스님들을 죽이는 시절이 있었다. 제주도 국립박물관에는 불상 유물이 한 점도 없다. 국립박물관으로 불상이 없는 유일한 박물관이다. 제주도는 옛 부터 절오백 당오백이란 말이 전해지는 곳이다. 절이 오백이요. 신당이 오백이란 뜻이다.제주는 민중불교와 무속신앙이 …
미디어붓다 | 2019-01-24 08:44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39
매향으로 묻은 나무가 수백년이 지나면 침향이 되고, 침향이 된 뒤에는 '바다에서 용이 솟아 오르듯 스스로' 물위로 떠오르게 된다는 전설처럼 침향나무가 솟아 올랐다. 보배롭고 향기로운 미륵불이 세상에 나타나셨다. 완도 고금면에서 갯벌 간척사업을 하던 중 커다란 나무덩이가 발견되었다. 너…
미디어붓다 | 2019-01-14 17:27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38
삭발하고 법복을 입은 잇큐화상진영이다. 일본에서 1월 9일은 잇큐선사를 기리는 재치의 날이다. 학생들이 재치를 겨루는 날이다.잇큐선사는 일본의 황족출신이다. 어머니는 고려의 궁녀출신이라는 설도 전해진다.그는 반골기질의 선사로 당시 타락한 불교계를 풍자하고 주지소임을 잠깐 살고는 거의 떠돌이 만행생…
미디어붓다 | 2019-01-08 09:25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37
조계총림 송광사의 방장이신 구산선사 진영이다. 오른손에는 중생들의 번뇌를 정화해주는 하얀 불자를 쥐고 있다. 법상 상단에는 세 가지 보배인 불법승 삼보를 이마위에 받들고 있다.석사자의 호를 따라 불법의 수호신인 설사자가 큰스님의 좌대를 받치고 있다. 티벳 화가들이 탕카방식으로 그린 한국의 다섯분 …
미디어붓다 | 2019-01-03 11:14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36
기초석을 따라 복원한 회암사지 모형이다. / 문정왕후가 보우대사를 모시고 무차대회를 크게 열었다. 행사 하루전날 문정왕후는 죽고 보우스님은 제주로 귀양 가서 장살 당한다.조선불교를 중흥시켰다는 죄목이었다. 장엄한 회암사는 유생들의 시샘과 방화로 완전하게 불타 사라졌다. 최근에 발굴조사를 하여 1만여 점…
미디어붓다 | 2018-12-27 11:24
현장 스님의 불교 속의 역사여행 35
오지호 화백 오지호 화백이 서양화 기법으로 그린 후불탱화가 무등산 원효사에 전해진다. 호남의 주요 사찰들은 정유재란때 왜군들에 의해서 철저하게 약탈되고 불태워 졌다.무등산 원효사도 마찬가지이다.원효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원효사는 의상봉과 마주하며 무등산 중턱에 자리 잡은 천년고찰이다.정…
미디어붓다 | 2018-12-21 09:59
현장 스님의 불교 속의 역사여행 34
불궁사 석가탑 멀리서 보면 하늘을 받든 것처럼 보이고 가까이서 보면 백척의 연꽃처럼 보인다. 중국 산서성 응현시에 있는 불궁사 석가탑을 보고 찬탄한 시이다. 요나라 청녕2년 서기 1056년 140년의 공사기간을 거쳐 완성한 목탑이다. 높이는 67.31미터 외관은 팔각 오층탑의 형태이다. 외관은 오층인데…
미디어붓다 | 2018-12-12 08:31
현장 스님의 불교 속의 역사 여행 33
흥국사 팔상탱화 영산전 벽면에는 부처님 일대기를 여덟 개로 그린 팔상탱화가 걸린다. 일본과 조선의 성보문화재를 관리하는 방법이 다르다. 나무로 불상을 조성하면 그 위에 금박을 입히거나 채색을 한다. 일본에서는 한번 채색을 한 다음 벗겨지더라도 그 위에 다시 덧칠하지 않는다.조선에서는 금박…
미디어붓다 | 2018-11-28 16:19
현장 스님의 불교 속의 역사 여행 32
이 땅에 고구마를 처음 들여온 조엄의 전생은 범어사 낭백 스님이었다. 보라색으로 예쁘게 피어나는 고구마꽃이다. 고구마를 먹을 때는 이 나라에 처음 고구마를 들여온 조엄과 낭백 스님의 큰 서원을 생각해야 한다. 고려 말 문익점은 중국에서 목화씨앗을 가져와서 입을 거리에 혁명을 가져왔다. 문익점 …
미디어붓다 | 2018-11-19 10:39
현장스님의 불교 속의 역사기행 31
훈민정음을 반포하는 세종대왕의 한글어지는 108자로 이루어져 있다.훈민정음 자.모음은 28자이고 해례본은 33장으로 구성되어 있다.우리글 훈민정음에는 아침 · 저녁으로 사찰에서 울리는 범종소리가 깃들어 있다.우리글 훈민정음에는 번뇌의 구름을 벗어나 쪽빛하늘을 보게 하는 108염주가 들어 있다.훈민정음 세…
미디어붓다 | 2018-11-05 11:07
현장스님의 불교 속의 역사기행 30
죽음의 신 야마를 그린 탕카 죽음의 신 야마를 그린 탕카이다.야마(염라대왕)는 죽음의 신 역할과 함께 티벳불교 8대 호법신이기도 하다. 오른쪽에는 야마의 여동생인 야미가 함께 있고 시체와 황소를 밟고 있다. 야마의 머리는 물소 형상이다. 두 뿔은 아공. 법공을 깨달아야 한다는 뜻이다. 세 개의 눈은 과…
미디어붓다 | 2018-10-18 08:30
 
 1  2  3  4  5  6  7  8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그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우려면…”
가르침을 헤아리고많이 배운 자에게아무것도 없는 것이 행복무엇인가소유한 자들의 고통을 보라사람이 실로 사람들에게묶여 있는 것이네용주사 사천왕(사진=미디어붓다)스스로 자신의 목숨을 끊는 것처럼 어리석은 ...
대한불교진흥원, 월간『불교문화』12월호 발간
재단법인 대한불교진흥원(이사장 이한구)은 불교의 교리와 문화를 보다 쉽고 바르게 알리기 위해 발행하는 불교계 대표 대중 문화지인 월간『불교문화』12월호(통권 제280호)를 발간했다.<표지 : 2023년 인도 성...
(속보)안성 칠장사 요사채 화재, 스님 1명 입적
칠장사 요사채 화재(사진=연합뉴스 독자 제공) 오늘 불기2567(2023)년 11월 29일 오후 6시 50분쯤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칠장사 내 요사채에서 화재가 발생되 승려 1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 됐다. 소방당...
백금남 작가 『천하의 지식인이여, 내게 와서 물으라
“장자가 다시 돌아와도 탄허를 당하지 못할 것이다.”탄허 스님은 독립운동가인 율제 김홍규 선생의 둘째 아들로 태어나 어려서부터 사서삼경을 비롯한 유학의 전 과정을 공부했다. 김제 제일의 천재로 통하던 그는...
해봉당 자승 대종사 원적
해봉당 자승 대종사영정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33대·제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한 해봉당 자승 대종사가 세연(世緣)을 다 하여 불기2567(2023)년 11월 29일(음 10월 17일) 오후 6시 50분 안성 칠장사에서 법랍(法臘) 51...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