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슬픔을 없애주기 위해 오신 분”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6- 붓다의 측은지심(惻隱之心) “도선사마애불의 형용할 수 없는 안쓰러운 표정은 대자비의 표현”도선사마애불을 보고 도선사에 가면 마애불이 있다. 이를 도선사석불이라 한다. 처음 이 불상을 보았을 때 ‘울컥’했다. 불교에 정식으로 입문하기 전 불교에 대하여 관심을 가졌을 …
“외에 다른 것은 없다”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5- 부처님의 32상은 어떻게 형성되었나“만약 그가 재가에 산다면 전륜왕, 출가한다면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분”인간사자의 노래부처님의 신체적 외모와 고귀한 덕성을 노래한 게송이 있다. 나라시하가타(Narasihagatha)라 한다. 한자어로 ‘인중사자게(人中狮子偈)’라 하고 영어…
왜 연등을 다는가?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4- 등불의 의미와 연등공양 “오염되지 않은 마음으로 켠 등불이 더 밝고 아름답게 빛나리” 해마다 부처님오신날이 가까이 오면 불자들은 등을 단다. 갖가지 이름의 등을 다는데 ‘연등’이라 한다. 연꽃모양의 연등은 불교의 상징과도 같다. 거리에는 울긋불긋 연등이 걸려 있어서 부…
“고통은 있으나 고뇌는 없다”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3- 가야 할 여정을 끝낸 자 “여행을 끝내려면 일체(오온·12처·18계)의 관점에서 해탈해야” 인생은 나그네길 인생은 나그네길이라는 말이 있다. 오래 전 유행가 제목이기도 하다. 길을 걷지만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른다. 두 갈래 길을 만났을 때 이쪽으로 가야 할지 저쪽으로 …
욕망을 욕망으로 극복할 수 있을까?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2- 동종요법(homeopathy)과 깨달음의 관계는? “감각적 쾌락의 욕망에 탐착을 일삼는 것은 성현의 가르침이 아니며 무익한 것” 욕망을 욕망으로써종편에서 중국영화 ‘서유기’를 우연히 보았다. 거의 끝나갈 무렵 의미 있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를 메모해 두었다. 잊어버리기 전…
칼로 배를 가를지언정…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1- 배를 채우기 위하여 깨달음을 사칭하는 사람들 “배를 채우려 재가에게 ‘서로서로 인간을 뛰어넘는 상태를 성취한 것’처럼 찬탄 말라” 깨달음이란 무엇일까? 수 없이 듣는 말이다. 이 땅에 불교가 전래된 지 천년 이상이 되었지만 불교계에서는 여전히 깨달음 논쟁이 벌어지고 있…
깨달음 논쟁 그만하라고?
깨달음 논쟁이 있다. 한국불교에서는 여전히 깨달음이 무엇인지에 대하여 논의 하고 있다. 그런데 각자 처한 위치에 따라 깨달음이 다르다. 어떤 것이 맞는 것일까? 어떤 이들은 깨달음 논쟁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고 한다. 한국불교의 잘못된 점을 지적하고 바로 잡는 것이 더 시급하다고 한다. 일부는 동의하지만 전부 …
더도 덜도 말고 새벽 같은 마음으로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69- 어떻게 해야 오장애(五障碍)를 제어할 수 있을까? “이치에 맞게 정신활동 기울일 때 욕망·악의·혼침(해태)·후회(들뜸)·의심 등 극복 가능” 이른 아침에아침이 되면 정신이 맑다. 잠이라도 잘 잔 날이면 날아 갈 듯이 상쾌하다. 이른 새벽잠에서 깨었을 때 마치 물이 정화 …
“태에 깃드는 것은 영혼이 아닌 결생식”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68- 건달바는 영혼인가? 조건발생식인가? “생명체가 태어나려면 암수 결합, 적당한 시기, 생명현상으로서의 의식이 갖춰져야” 간답바(gandhabba: 乾達婆), 영혼인가 결생식인가초기불교에서 야차(野叉)는초기불교에서 야차(野叉)는 어떤 의미일까? 상윳따니까야에 ‘야차의 모음’이 …
출가하고도 나그네가 되려는가?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67- 윤회의 길을 걷는 나그네가 되지 말라“수행자여, 당신은 숲속에 살지만, 많은 사람이 오히려 당신을 부러워하네” 축제가 열리면 이것저것 볼거리가 많다. 전국각지에서 화려한 퍼레이드와 먹거리를 특징으로 하는 축제가 철마다 열린다. 특히 지역의 경우 ‘특산물’과 관련된 …
“뗏목을 버려? 누군가를 위해 놔둬야”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66- 중관은 테크닉이다“반야부 경전은 이미 저 언덕으로 건너간 분에게 설하는 경”중론(中論)은 사상체계가 아니라 테크닉, 책장을 덮으면 잊어 버려야 할 것김성철 교수의 중론을 듣고 있다. 유투브에 올라 있는 ‘해인사 20003 중론 김성철’ 시리즈이다. 해인사 학인 스님들을 대상으…
“미국불교 수입할 때 올 수도”
미국에서 일등으로 팔리는 상품은 세계에서 일류라는 말이 있다. 품질과 가격에서 경쟁력이 있어야 함을 말한다. 일류상품이 되려면 까다로운 미국시장에서 인정받아야 일류가 될 수 있다는 말이다. 그래서 자동차나 전자제품 등이 미국시장에서 잘 팔리면 세계적인 상품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종교도 그럴까?현재 미국…
“적극적으로 살아야 佛子”
크리스천과 대화에서하나의 편견일 수 있다. 크리스천과의 대화에서 늘 듣는 이야기가 ‘목구멍포도청론’이다. 일로 인해서 만난 사람도 그랬고 동기동창과의 대화에서도 그랬다. 이는 종교를 주제로 하여 토론했기 때문일 것이다.도덕경에 이런 말이 있다. 어떤 이가 도에 대하여 이야기 하면 대부분 크게 웃어 버린다는 …
“무명의 껍질을 부수라”
“너, 몇 살이니?”아이들이 얘기 하는 중에 “너, 몇 살이니?”라는 말을 듣는다. 나이로 서열을 구분하려 하는 것이다. 이런 현상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성인들에게서도 발견된다. 자신을 기준으로 하여 연장자와 연소자에 대한 대우가 달라지는 것이다. 육체적 나이는 그 사람의 현재를 나타내는 중요한 기준으로 작용한…
“머리에 불이 붙은 것처럼”
서부영화 중에 ‘황야의 7인’이 있다. 1960년에 제작된 영화로서 일본영화 ‘7인의 사무라이’를 패러디한 것이라 한다. EBS에서 종종 보여 주는 이 영화에서 인상적인 장면을 보았다. 그것은 다름 아닌 욕에 대한 것이다. 그렇다고 상스런 욕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가장 막내라고 볼 수 있는 애송이 총잡이가 선배에게 …
 1  2  3  4  5  6  7  8  9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재가결사 “한국불교의 미래와 재가자의 역할” 특강
재가결사 추진위원회는 참여불교재가연대와 공동주최로불기2563(2019)년 2월 23일(토) 저녁 6시 장충동 우리함께빌딩 2층 문화살롱 기룬에서 윤성식 고려대 명예교수를 초청해 “한국불교의 미래와 재가자의...
마르쉘 뒤샹. 도전과 존중
마르셀 뒤샹, '샘 Fountain' 1917년 아주 오래된 불편함과 다시 마주쳤다. 화면의 가운데를 불친절하고 견고하게 버티고 있는 정물. 냄새의 느낌과 함께 <샘>이라는 제목이 붙어 있다. 시험을 위해 ...
이윤옥 시인, 여성독립가 조명한 《서간도에 들꽃 피
10년의 대장정. 여성독립운동가에 헌정한 시집 총 10권 완간 올해는 3ㆍ1만세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100돌을 맞는 해다. 하지만 우리는 나라의 독립을 위해 목숨 걸고 투쟁한 애국지사들에 대해 얼마나 ...
‘印度는 人道다’, 정찬주 작가와 함께 하는 인도문
정찬주 작가와 함께 하는 인도문화 탐방 팀 30명이 2월 14일 출국한다. 아잔타, 엘로라 등 인도 석굴문화를 중심으로 답사한다. 특히 국내에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엘레판타 섬의 석굴까지 탐방한다. 엘레...
1. 은둔의 나라, 빗장을 두드리다 내게 미얀마는 유독 은둔의 나라로 남아 있었다. 30년이라는 짧지 않은 세월 동안 불교 기자로 살았지만 이상하게도 미얀마와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기자 일을 접고 귀촌을 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