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보시는 스님 아닌 승가에”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88- 왜 승가공동체에 보시해야 할까“부처님도 양어머니의 가사 보시 직접 받지 않고 승가로 보시하게 해” 왜 스님이 아닌 승가공동체에 보시해야 하는가 보시는 어디에 해야 하는가? 불자들은 당연히 스님에게 보시해야 된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초기경전에 따르면 스님에게 보…
“가까이도, 사귀지도 말라”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87- 화내는 자를 대하는 법“어리석은 자와 길을 함께 가느니 차라리 홀로 가는 것이 낫다” 화내는 자에게 인내와 자비로 대할 뿐 요즘 불교에서 가장 강조 되는 말이 자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불교하면 깨달음의 종교로 알려져 있으나 요즘은 자비에 대해 강조하는 것 같습니다.…
“승가화합은 차선 추구가 아니다”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86- 불교에서 말하는 다수결의 원칙과 승가화합“경장·율장의 다수결 원칙은 다수라고 해서 법·율에 어긋난 선택은 안 된다는 것”정치는 정치인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합니다. 어떻게 보면 살아가는 것 자체가 정치행위 입니다. 사람이 있는 곳에 정치가 있고 삶 속에 정치가 …
“자애, 보편타당한 사랑”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85- 사랑과 자애는 어떻게 다른가“자애(메타), 전 우주적 영역으로 확대 된, 사랑(삐야)를 포괄한 사랑”초기경전에서는 자애에 대한 이야기가 매우 많이 나온다. 사부니까야 도처에서 볼 수 있다. 가장 유명한 경전이 숫따니빠따에 실려 있는 ‘자애경(Sn1.8)’이다. 자애경에서 키워드…
“개혁의 첫발은 승보개념 정립부터”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84- 스님들만 있고 승가 없는 불교는 망한다“자자와 포살이 있는 공동체가 승가…따라서 스님들과 승가는 전혀 다른 말” 담마 아닌 것이 득세할 때 진리 아닌 것이 득세하는 세상이다. 부처님이 열반하셨을 때 이미 조짐이 있었다. 어느 나이 든 비구는 부처님이 열반에 들자 잔소…
“리더의 덕목은 자비와 덕망”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83- ‘시기와 질투’, ‘인내와 자비’“지도자라면 모름지기 제석천이 야차를 부처님 대하듯 한 뜻 새겨야” ‘질투는 나의 힘’이라는 말이 있다. 영화제목이기도 하고 시의 제목이기도 하다. 질투를 먹고 사는 듯한 뉘앙스를 풍긴다. 질투는 ‘해로운 마음(不善心)’이다. 아비담…
인식의 지평을 넓혀라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82- 초기경전을 읽어보면“현대인들이 맹신하는 과학, 물질에 바탕 둔 유물론의 범주” “내 눈으로 본 것 외에는 믿지 않습니다.” 대단히 경솔한 말이다. 자신이 직접 보고 듣고 체험한 것 외에는 믿지 않는다는 말이다. 자신이 경험하고 사유하고 추론한 것은 진리이고 나머지는 거…
‘권승’이라 불리고 싶지 않다면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81- 이익과 명예와 칭송에 사로 잡혔을 때“대중의 뜻을 받들어야 할 종회의원스님들이 대중의 뜻을 가볍게 여기고…” 종회의원스님 말하기를최근 교계신문에 난 칼럼을 보았습니다. 종회의원이기도 한 S스님이 쓴 “견해 다르다고 종회의원들 권승 매도해서야”라는 칼럼 입니다. S…
싯다르타의 선택이 옳았다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80- 전륜성왕의 길, 부처의 길“세상의 흐름과 반대의 삶을 사는 것, 이것이 출가자의 모습” 깨끗한 천에 염색이 잘 되는 것처럼야사의 출가이야기를 보면 부처님의 가르침을 ‘천’에 비유한 구절이 있다. 대부호의 아들 야사가 쾌락에 지쳐 있을 때 부처님을 만났다. 부처님으로부터 …
빛난다고 모두 금은 아니다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9- 걸인과 걸사, 이 시대 성자의 조건은?“계정혜로 살아가는 걸사와 탐욕·분노·사견으로 살아가는 걸인은 다른 것” 성자의 조건은성자의 조건은 무엇일까? 불교적 관점에서 본다면 사쌍팔배의 성자를 떠 올리지 않을 수 없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여 도와 과를 이루신 분들…
“할 말 못하는 침묵은 똥”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8- 왜 침묵하는가?“말해야 할 수행자가 침묵하는 이유는 청정한 삶 살지 않기 때문” 요즘은 SNS시대요즘은 SNS시대이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ocial Network Service)의 약자로서 사교적 연결망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트윗,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등이 대표적이다. 블…
“그대는 황소를 보았는가?”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7- 십우도 견우(見牛)와 초기경전 “빠삐만의 “황소를 보았는가?”는 십우도의 세 번째 ‘견우(見牛)’에 해당” 상윳따니까야 1권에서는 게송이 매우 풍부하다. 게송은 하나의 아름다운 시와 같은 것이지만 때로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분명하게 드러내게 하기 위하여 사용되기도 …
“슬픔을 없애주기 위해 오신 분”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6- 붓다의 측은지심(惻隱之心) “도선사마애불의 형용할 수 없는 안쓰러운 표정은 대자비의 표현”도선사마애불을 보고 도선사에 가면 마애불이 있다. 이를 도선사석불이라 한다. 처음 이 불상을 보았을 때 ‘울컥’했다. 불교에 정식으로 입문하기 전 불교에 대하여 관심을 가졌을 …
“외에 다른 것은 없다”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5- 부처님의 32상은 어떻게 형성되었나“만약 그가 재가에 산다면 전륜왕, 출가한다면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분”인간사자의 노래부처님의 신체적 외모와 고귀한 덕성을 노래한 게송이 있다. 나라시하가타(Narasihagatha)라 한다. 한자어로 ‘인중사자게(人中狮子偈)’라 하고 영어…
왜 연등을 다는가?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74- 등불의 의미와 연등공양 “오염되지 않은 마음으로 켠 등불이 더 밝고 아름답게 빛나리” 해마다 부처님오신날이 가까이 오면 불자들은 등을 단다. 갖가지 이름의 등을 다는데 ‘연등’이라 한다. 연꽃모양의 연등은 불교의 상징과도 같다. 거리에는 울긋불긋 연등이 걸려 있어서 부…
 1  2  3  4  5  6  7  8  9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심신에 깃든 살기, 어쩔까”
도라지가 살다 간 자리에 부추꽃이 예쁘다. 아침나절 무 심고 남은 공간에 갓을 옮겨 심었다. 열흘 전쯤 심은 배추는 제법 형태를 갖춰 자라고 있다. 얼추 김장농사가 궤도에 오르는 중이다. 가뭄과 작열하...
아신 빤딧짜 스님, 『11일 간의 특별한 수업』 등 5종
20년 가까이 한국에서 명상 수행을 지도하고 있는 담마야나 선원장 아신 빤딧짜 스님의 법문이 붓다담마연구소에서 책으로 출간 됐다. 이번 출간으로 그동안 비매품으로 출간 되거나 복사본으로 읽혀져 일부 ...
양선희 13회 개인전 『The Pure Land of Vairocana 비
국가무형문화재 제48호 단청 전수조교 양선희 작가가 제13회 개인전 『The Pure Land of Vairocana 비로자나 淨土』展을 개최한다. 『The Pure Land of Vairocana 비로자나 淨土』展은 불기2562(2018)년 10월 3일(수...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2위
<조계종불교전문서점> 주간베스트 09/14 ~ 09/19 문의 = 02-2031-2070~3 순위 도서명 출판사 저자 1 조용헌의 인생독법 불광출판사 조용헌 ...
조계종 포교원, ‘작가 템플스테이’ 성료
‘동화작가와 만화가들이 모여 불교문화를 체험하다’ ‘작가 템플스테이’ 기념사진 대한불교조계종 포교원(원장 지홍)은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과 협업하여 불기2562년 9월 15일(토)부터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