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선행미담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빈자리
어른이 계시다는 소문에 무작정 집을 나섰다. 아무리 바쁜 도시의 생활이지만 스스로를 돌아볼 짬이 없겠는가만 순간마다 흐트러지고 가슴엔 돌만 쌓인다. 어른을 만나면 꼭 물어봐야겠다. “이 중생을 어찌하오리까...
한중 근현대불교의 사상과 의례를 살핀다
한국선학회 주관 한중학술대회…23~27일 연세대 문과대 100주년기념관서 한국선학회장 신규탁 교수한국선학회는 (財)백련불교문화재단, (社)어산작법보존회의 후원으로 불기2562(2018)년 8월 23일(목)부...
"고의로 지은 업은 현세나 혹은 후세에 반드시 받는
불교의 윤리적 교설 1. 선업과 악업 1) 업설의 원리 모든 것은 덧없고 괴로움이고, 나라고 할 수 없는 데도 사람들은 그 명백한 사실을 의식하려 하지 않는다. 모든 것을 항상하고 즐거운 것...
수원사람 김성채의 ‘문화재 탐방’ 12
동국사 수원사람 김성채 아픈 역사가 생각나는 사찰 광복절을 앞두고, 일제강점기의 흔적이 유난히도 많이 남아있는 군산시, 그곳에 있는 동국사를 찾았습니다. 이동거리가 제법 먼 동국사를 찾은 이유는 동...
정찬주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천강에 비친 달 <19회> 대자암 소경공(昭頃公) 성녕대군은 세종의 바로 아래동생이었다. 성녕이 죽자 아버지 태종은 눈물을 흘리며 애통해 했다. 불교를 억압해왔던 태종은 평소 소신과 달리 넷째아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