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이학종 시인의 당진편지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변했슈, 변해도 너무 변했슈~”
“당진장(場)에서만 뻥튀기를 업으로 삼던 사람이 스무 명쯤 됐었슈. 내가 스물부터 이 일을 시작해 시방 꼭 57년짼데, 이젠 다 죽고 나만 남았슈. 뻥튀기로 평생을 살아보니 세상이 참 많이 변했다는 것을 알 수 있...
정찬주 연재소설 따뜻한 슬픔 9
ⓒ 유동영 <제2장> 4회 좌선대 서래사 선방은 법당에서 오십 미터쯤 떨어져 있었다. 진원스님은 선방 앞마당 왼편에 자리한 서당(西堂)에 기거하고 있었다. 빗물에 젖은 나뭇잎들이 햇살을 받...
김왕근의 인도불교기행 '아, 석가모니' 2
2. 전정각산 고타마 싯다르타는 29세에 출가하여 6년간 고행을 하지만 깨달음을 얻지 못한다. 누구보다 철저하게 고행 수행을 한 그는 “이런 방법으로 하는 수행은 몸만 피로하게 할 뿐, 도...
서울 도선사 조실 현성 스님 입적
청소년·군장병·재소자 포교에 앞장…도선사 호국참회원 3층강당에 분향소 영결식은 24일청담문도장으로…오후에 남양주 보광사서 다비식 생전의 현성 스님 모습 [도선사 홈페이지] 청소년·군...
북두로 은하수 길어 밤차를 달이리
ⓒ 유동영 유동영 작가의 언어도단 사진여행 6 우뚝 솟은 바위산은 몇 길인지 알 수 없고그 위 높다란 누대는 하늘 끝에 닿아 있네북두로 길은 은하수로 밤차를 달이니차 연기는 싸늘하게 달 속 계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