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출판
갑작스런 죽음, 불교임종 어떻게?
첫 불교 병상-임종의례 매뉴얼

임종 시 ‘개종할까?’ 번뇌하는 불자들 평소 걱정거리가 없던 불자도 막상 임종을 맞이할 때는 많은 번뇌와 고민을 한다고 한다. 임종 시 불교식으로 할 것인가, 기독교식으로 할 것인가에 대해 한참 갈등해야 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는 환자를 자기 부모처럼 여기며 돌봐…
한권의 소설로 읽는
좌선의 A부터 Z까지

얼마전 종단본 부처님의 생애를 집필한 성재헌 씨의 신간 커피와 달마가 나왔다. ‘아, 커피 한잔 마시면서 쉽게 읽을 수 있는 불교 입문서인가 보구나.’ 무턱대고 지레 짐작하며, 몇일동안 책을 신간 더미위에 얹어놓았다. 그리고 몇일이 지나 책 소개를 하기 위해 책 첫장을 펼쳐보니, 책의 분위…
아름다운 집에 부처님 모시려는
옛 장인들의 신심 결정체, 닫집!

부처님이 계신 아름다운 나라, 닫집! 닫집은 불교사상의 상징물로 대중이 깨달음을 얻게하고 그들의 신심이 고양시키려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불교성보 중의 하나다. 사람들이 닫집을 정성껏 아름답게 최고의 솜씨를 뽐내어 제작해 장식한 것은 존경하는 부처님을 화려하고 아름다운 집에 모시려는 종교적 신앙심의 발로라고…
신심 깊은 학자가 ‘조곤조곤’
1700년 불교역사를 들려주다

신대현이라는 이름을 처음으로 들은 것은 10년 전이던가, 전통사찰총서가 막 완간됐을 무렵이었다. 당시 신문사 편집장이 어디서 소문을 들고 왔는지, 전통사찰총서가 조만간 완간될 예정이니 취재를 해오라고 명하며, 이런 말을 던졌다. “다른 사람 말고, 신대현 씨 인터뷰 해와. 그 사람이 전통사찰총서 처음…
동아시아 문화발달에 영향끼친
불교의 공헌과 영향 풀어낸 책

‘동아시아’란 무엇인가? 우리가 살고 있는 대한민국은 동아시아에 속한다. 어떤 이는 극동아시아에 속한다고도 하지만, 통상적으로 우리는 아시아 중에서도 동아시아에 속한다. 그런데, 굳이 아시아의 다른 곳과 구별해서 반드시 동아시아 사람이라고 불러야 하는 이유가 있는가? 그렇다. 분명한 …
‘한글옷’ 갈아입으니, 더 예쁘네∼
한글본 한국불교전서 7권 첫 발간

법타스님 “한글본 한국불교전서 봉정식 역사적인 자리” “20세기에 한국불교가 한 큰 일이 세 가지 있다. 그 첫째가 역경원에서 온갖 역경을 딛고 고려대장경을 완역한 것이고, 둘째가 지관 스님의 원력으로 가산불교연구원에서 불교대사림(대사전)을 펴낸 것이다. 그리고 세 번째가 동국…
‘가야산 정진불’ 혜암 큰스님
정찬주 소설로 속환사바하시다

“이 세상에서 제일 수지맞는 일은 공부하다 죽는 것이다.” 2년간의 치밀한 답사와 취재, 재가불자와 스님들의 생생한 증언과 자료를 통해 소설로 되살아난 노고추(老古錐) 혜암 대종사의 선기와 옹골찬 가풍! 혜암 대종사를 정찬주 소설가를 통해 다시 만날 수 있게 됐다. 소설 『가야산 정진불』…
인성을 키우는 마음공부 이야기
덕일정사, 마음밝히는 책 펴내

바른 인성을 키워주는 책 『마음 밝히는 이야기』(더 북스)를 현직 여자중학교 교장을 맡고 있는 진각종 덕일 정사가 펴냈다. 진각종 대원심인당 주교 겸 진선여자중학교 교장으로 재직 중인 덕일(권영택) 정사는 틈틈이 책을 펴내 인성교육에 기여하고 있는 교육자이자 수행자이다. 이 책은 현직 교장선생님이 저술한 감…
일본 최초 불교사서『원형석서』
정천구 박사 한국어로 첫 번역

일본 최초의 불교사서(佛敎史書) 『원형석서(元亨釋書)(상)』가 처음으로 국역됐다. 부산대 한문학과 강사인 정천구 박사가 번역하고 역주를 단 이 책은 (사)불교학연구지원사업회의 불교소장학자 지원사업의 성과물로 편찬된 다섯 번째 저술이다. 이번에 나온 상권의 원서의 절반 분량으로 하권은 올해 말에 출간될 예정…
정신과 의사가 붓다에게 배운
마음 치료 이야기

정신병의 원인, 지나간 과거에 대한 집착 오지 않은 미래에 대한 걱정 심리학자들의 연구에 의하면 인간은 하루에 약 4만8천 가지 생각을 한다고 한다. 시간당 2천 가지가 넘는 생각이 머릿속으로 계속 박차고 올라오는 것이다. 하지만 인간이 하는 생각의 압도적 다수는 지나간 과거에 대한 후회, 오지 않은 미래에 대한 …
<법회와 설법> 웹진으로 재탄생
조계종, 5월부터 온라인 서비스

조계종이 발간하는 월간 불교전문잡지 이 웹진으로 재탄생했다. 조계종 포교원에서 지난 1995년 4월 법회 현장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법문자료 보급을 위해 창간한 (5월호)은 지난 2009년 12월호를 시점으로 오프라인 발행에서 온라인 발행으로 전환됐다. 은 지난 15년 동안 한번의 휴간도 없이 발행되었고, 전국 1500…
티베트 밀교의 전모 밝혔다
선입견 없이 밀교전반 다뤄

대승불교의 최심층(最深層)인 밀교의 전모를 알 수 있는 친절한 안내서 《티베트 밀교 개론》(불광)이 출간됐다. 최근 티베트 불교에 대한 관심이 급속히 높아지고 있고, 《티베트 사자의 서》를 비롯하여 노벨 평화상을 받은 달라이 라마 14세의 저서들은 이미 여러 나라에 번역되어 많은 독자를 확보하고 있다. 대승불…
미국엔 ‘청바지를 입은 붓다’
한국엔 ‘10대와 통하는 불교’

그토록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고, 우리 문화재의 70%를 차지하고 있으며, 가장 많은 신자를 가지고 있다는 불교. 그러나 그런 말들은 10대와는 상관이 없는 일이다. 어린이&middot;청소년에게 불교는 기독교&middot;천주교에 비해 덜 친숙하다. 친숙은커녕 절에 가면 오색의 단청이 무섭다는 반응이 더 많다. …
몰록 깨닫고 보니
어머니가 부처님이셨네!

부모형제를 마다하고 오직 깨달음을 얻기 위해 세속을 떠난 스님들에게 어머니는 어떤 존재일까. 큰스님들과 또는 평범한 스님들의 어머니를 통해 삶의 근원인 어머니를 다시 찾는 책이 나왔다. 《어머니, 스님들의 어머니》(도피안사)가 그 책이다. 귀하디 귀하게 키운 자식을 산으로 떠나보낸 어머니의 마음은 과연 어…
“민주주의 이뤄질 때까지
4·19는 미완의 진행형“

안동일 변호사(동산불교대학 이사장)이 한국 민주주의의 초석이 된 59일간의 뜨거운 현장을 기록한 책 《새로운 4&middot;19》(예지)를 펴냈다. 4&middot;19 혁명이 일어난 지 50년이 되는 해를 맞아 당시 이승만 독재정권에 맞서 어깨를 걸었던 &lsquo;청년학도&rsquo;들은 이제 우리 사회의 책임 …
   81  82  83  84  85  86  87  88  89  9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인간 정약용 위한 소설이자, 초의와 혜장 소개한 다서
다산의 찬가讚歌에 가리어진 눈물과 고독, 회한의 슬픈 노래향그러운 남도의 언어와 차바라밀 실학자 다산 정약용의 업적을 찬양하는 찬가 속에 가리어진 다산의 내면의 눈물과 고독, 회환의 모습이 정찬주...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법어 31
일러스트 정윤경 절이 생기기 전에 수행이 있었다 #승가의 생명력은 청정성에 있습니다. 청정성은 진실성을 의미합니다. 곧 승가의 생명력은 청성과 진실성에 있습니다. 저는 절들이 과연 맑고 향기로운...
『도해 금강경』 7위
<조계종불교전문서점> 주간베스트 01/11 ~ 01/17 문의 = 02-2031-2070~3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 수오서재 2 불교한자입...
절로가는 택시드라이버, 백태용의 사찰여행 7
의성군 비봉산 대곡사 대곡사 일주문. 우람한 기둥이 믿음직 스럽습니다. 종교와 수행자는 마음을 종지 삼아 갈고 닦아서 현세에 이르렀지만 지식과 물질문명에 맞물려 음양오행을 거슬려버린 현...
이충우 작가 『제행무상諸行無常』 사진전 개최
1월 11일부터 충무로 반도카메라 갤러리 매일경제신문사 사진기자로 재직하고 있는 이충우 사진작가가 불기2563(2019)년 1월 10일(목)부터 1월 22일(화)까지 충무로에 있는 반도 카메라 갤러리에서 『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