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종교문화 다시 읽기
장애인, 인간승리와 비정상의 이름
시원치 않은 성적과 국내외적 사건들로 인해서 리우 하계 올림픽이 사람들의 관심을 별로 받지 못했던 것 같다. 스포츠 내셔널리즘의 향연 속에서 비인기 종목에 대한 관심을 호소하는 이야기도 이전 올림픽 때보다 적었던 것 같다. 해당 종목들의 성적이 좋지 않았기 때문에 더 그랬던 것 같기도 하다. 그렇지만 이러한 거…
번역어로서 희생제의라는 말이 지닌 문제점
종교학이 다루는 분야 가운데 의례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희생제의’라는 말이 낯설지 않을 것이다. 말할 필요도 없는 것이지만 희생제의는 서구어 ‘sacrifice’를 번역한 말이다. 의례 연구 영역에서 희생제의는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었던 주제이다. 조너선 스미스는 의례 연구자들이 의례 이론을 도출하기 위…
음악의 자리, 종교의 자리
다큐멘터리 <그 노래를 기억하세요>(Alive Inside : A Story of Music and Memory, 2014) 속 치매 노인들은 자신이 누구인지도 기억하지 못하지만, 자신이 살아오면서 들었던 음악들에는 온몸으로 반응한다. 그들은 음악을 들으며 한 때 자신의 감정을 동요시키고 몸을 움직이게 만들었던 순간을 기억해…
지록위마(指鹿爲馬) 시대, 지식인의 책무와 미래
장면 하나. “제71주년 광복절이자 건국 68주년을 맞이하는 역사적인 날”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에게 “한반도는 물론 세계 각지에서 이념과 종교, 신분과 계층, 세대와 지역의 차이를 넘어 온 민족이 하나로 뭉쳐 불굴의 투지로 이뤄낸 결과… 이렇게 광복을 되찾아, 대한민국을 건국한 선각…
현각 스님의 조계종 비판에 대해 생각한다
현각 스님은 한국불교계의 스타이다. 아마 한국 최대 종단인 조계종의 종정 스님이거나 행정 수반인 총무원장 스님의 법명은 몰라도 현각 스님하면 한국의 불자는 물론 일반인에게도 귀에 익은 이름이다. 종교계의 인기 스타라고 해도 좋을 정도이다. 그런 그가 이제 조계종단을 떠나겠다고 했다. 나중에는 활동 공간을…
   21  22  23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말꼬리 붙잡고 늘어지지 말라”
(ⓒ장명확)분노로 가득 차 대화하네.화내고 오만하고고귀하지 못한 수단을 사용하며다른 사람에게서 잘못을 찾네.악담하고, 무례를 범하고혼란스럽고, 상대를 짓밟는 것을서로가 즐겨하니그것은 고귀하지 못한 것이...
백제의 사천왕은 어떤 모습일까?
호류지 금당이다.본존불 동서남북으로. 사천왕을 모셨다.백제 장인들의 솜씨로 조성된 사천왕상이다.일본. 호류지 금당에 1400년의 세월을 견디고 옛 모습 그대로 보존되고 있다.나무로 조각하고 채색을 했지만 오랜...
제2회 선불장 명상콘서트 “화엄, 사람이 꽃이다”
선불장 리더십 아카데미는 불기 2568(2024)년 6월 30일 일요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 문화기념관(조계사 내)에서 제2회 선불장 명상콘서트를 개최한다.'현대인의 스트레스, 명상으로 다스리기'를 주제로 진행되는 ...
MBC 신규 예능 ‘강연자들’ 금강스님 출연
‘강연자들’ 대한민국 대표 아이콘 7인의 만남! ‘이것이 바로 어(語)벤져스’7월 12일 금요일 밤 9시 40분 첫 방송 확정!MBC 신규 예능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이하 ‘강연자들’)은 ‘얼굴이 곧 명함’인 대...
“전통사찰 농지보전부담금 100% 감면 기간 연장”
2024년 5월 28일 국무회의에서 「농지법 시행령」 일부개정2024년 5월 28일 국무회의에서 개정된 「농지법 시행령」에 따라 전통사찰에 대한 농지보전부담금 100% 감면이 2023년 1월 1일부터 2025월 12월 31까지 연...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