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종교문화 다시 읽기
목련꽃 그늘 아래서
[북미 종교학계에 AAR과 함께 MTSR이 있다면, 한국 종교학계에는 종교연구와 종교문화비평이 있다는 믿음을 간직하고 있다. 그만큼 종교문화비평은 가차 없이 선명한 종교학 연구를 표방하고, 젊고 패기가 넘치는 연구자들이 도전적인 시도를 얼마든지 펼칠 수 있도록 지면을 구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글은 <…
주자학에서 다산학으로: 근대 한국의 천학(天學)
[여기에서 우리는 정약용 사후에 탄생한 동학과의 사상적 친연성을 확인할 수 있다. 동학의 대명사로 알려진 ‘사인여천(事人如天)’이 이미 정약용에게서 단초가 보이고 있는 것이다. 동학을 창시한 최제우는 자신이 하늘님으로부터 받은 도(道)를 ‘천도(天道)’라고 명명하였다. 그렇다면 정약용의 철학은 ‘천학(天學)…
의대에 가는 이유
[그런데 종교를 가진 의대생들의 가치관은 우리가 흔히 ‘좋은 의사’라고 여기는 의사의 모습, 즉 자신의 이익보다는 대가 없이 환자를 사랑으로 돌보는 의사상에 가까운 경우가 많다. 그리고 이러한 가치관은 안정된 직장을 우선으로 하는 학생들의 가치관과 명백한 대비를 이룬다. 의사상과 의료윤리의 측면에서 볼 때 …
《장미의 이름》, ‘인지적 부조화’와 종교
[차이의 당혹스러움을 멀리하고 느긋함에서 발생하는 차이의 상상력, 이것이 종교적 사유의 시작이다. 있는 그대로의 현실과 인간의 사유에서 발생하는 널찍한 틈에서 인간은 종교적 세계로 나아간다.] 움베르토 에코(Umberto Eco)는 1968년 체코 프라하에서 한 권의 책을 입수한다. 그 책은 1842년 발레 …
나는 이 혼돈을 어떻게 보아야 하는가?
[반유대주의는 지난 세기 해묵은, 그래서 다시는 되풀이해서는 안 되는 인종주의적 발언이다. 그런데 이 인종주의적 구호를 바로 그 피해 당사자인 이스라엘이 상기시키며 팔레스타인 친화적인 언표나 행동은 곧바로 반유대주의로 몰아가고 있다.] 연말과 새해를 맞이하는 이때쯤이면 우리는 누구나 마음의 평정심을 유…
사랑이 이기지 못하는 것도 있을까 : 영화 〈납치〉(2023)에 관하여
[종교 권력에 의해 황망히 아들을 빼앗긴 긴 고통의 시간을 지난 마리안나의 마음에는 엄마로서의 사랑마저 재가 되어버렸던 것일까. 그 고통은 죽기 직전에 비로소 아들을 만난 순간에조차 엄마의 사랑을 되살려내지 못할 정도로 깊고 강한 것이었을까. 사랑은 모든 것을 이긴다지만, 사랑이 끝내 이기지 못하는 것도 있는…
사회적 참사와 한국의 종교학계
[기억 공간의 확보/선점은 매우 중요한 사안으로 세월호와 이태원 참사의 희생자 가족들을 중심으로 이를 위한 지난한 투쟁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사회적 참사 이후 애도/순례 공간/장소의 역할과 의미를 다루는 ‘장소의 종교학’은 매우 흥미로운 연구주제로 보인다. 이는 무엇보다 종교학 연구가 우…
이-팔 전쟁 시기에 나치즘 종교연구가의 텍스트를 읽으며
[현대 이스라엘 건국에서 비롯된 팔레스타인과의 분쟁에 원인을 제공한 서구가 오늘날 이스라엘이 가자 시티에 전력을 차단하는 등의 살상행위를 묵인하는 현상을 어떻게 보아야 할까? 아울러 하마스의 공격을 기회 삼아 가자 지구를 점령하려는 야욕을 드러내는 이스라엘은 과거 조상들이 겪었던 반인륜적 범죄의 역사에서…
믿음의 플라세보 효과
[마르크스가 말했듯이 종교가 아편이어도 그것은 실제적인 효능을 갖는다. 종교가 허상이라고 ‘과학적으로’ 분석해도 종교를 사는 사람들에게 그것은 삶의 희망이자 생존도구가 될 수 있다. 그것이 비록 위약일지라도 효능을 발휘한다. 게다가 그것이 위약이라는 것을 인지한 상태에서도 몸짓과 행동을 통해 위약반응의 …
에드워드 호퍼의 빛의 시선이 머문 길 위에 대한 단상
[현대인들이 호퍼가 빛의 고도를 사용하여 화폭에 전개한 서사에 풍부한 지지를 보내는 이면에는 거대한 석재를 잘라 만든 대성당의 입구에 서서 멀리 있는 원형 창에서 스며들어오는 한 줄기 빛이 뿜어내는 위안과 희망을 그의 작품 앞에 서서 기대하기 때문일 수도 있을 것이다. 필자는 호퍼의 빛의 시선이 머문 길 위에 …
기후변화의 함의를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어떤 학문 영역에 속해 있고, 지금 기후변화에 어떤 관점을 지녔는지에 상관없이 이렇듯 연구자는 현재 학문의 기본설정값을 다시 생각하도록 강요받는 상황에 처해 있다. 이런 즈음에 물음을 묻는 일을 본업으로 삼는 인문학자라면 더 말할 나위가 있을 것인가? 이럴진대 한종연에서 기후변화의 함의를 검토하…
영동선을 달린다
[우연인지는 몰라도 기관사의 대부분이 불교, 개신교, 그리고 천주교를 신앙하고 있었습니다. 이들 가운데는 포교사도 있었고 장로도 있었습니다. 저는 ‘오늘도 무사히’를 열차에 달고 살았던 사람들을 이렇게 생각해 보기로 했습니다. 그들의 기억은 없앨 수는 없지만, 업과 보의 연속성 아래 윤회하는 오온(五蘊)의 상…
삶의 부정합성을 교정하기
[인간은 알고 있다. 내가 그토록 염원하는 신이 나의 고통과 불안을 모두 가져가지 않는다는 것을. 그래서 인간은 삶과 바람의 부정합성을 숙고하며, 종교적 대상을 만들어낸다. 인간은 그 대상이 자신의 모든 소원을 들어줄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그런 기대마저도 또 다른 불일치를 만들뿐이다.). 대신 인간은 자신…
종교학의 가까운 미래
[새로운 이론적 사조들을 적용하는 대안도 있으나, 전통적인 방법들을 급진화하는 방안도 고려해 볼 만하다. 피상적인 비교 대신 전문화와 협업을 동반한 비교 연구, 본질주의적 현상학 대신 역사적 맥락을 고려한 패턴과 구조의 해석에 도전하자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문헌과 현장이라는 연구 자료들에 지금…
‘신화일 뿐’이라는 말의 이중적 의미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신화는 인간의 상상력으로 탄생하고, 반복과 변형을 거듭하다가 상상력에 의해 폐기되기 마련이다. 실재(reality)라는 대양의 기슭에 인간이 지식의 조류에 의해 끊임없이 씻겨 내려가는 이론의 모래성을 쌓는 것과 같이 새로운 신화가 지속적으로 대체되는 것은 신화학의 발전을 위해 불가피한 수순…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K Classic 콘텐츠 유라시아 실크로드 타고 세계화
터키 돌궐 사마르칸드 서역과 교류한 삼국시대 자취를 찾아서K Classic 콘텐츠연구소 소장 정진원교수 국제 컨퍼런스 발표와 특강튀르키예와 우즈베키스탄 세 곳에서 열린 국제 학술대회와 특강에서 삼국유사와 석보...
소설 금강경10
거울 같은 붓다(삽화 정윤경)아난다는 눈이 부셨다. 라자가하 중천에 뜬 해가 강한 햇살을 칠엽굴에 쏟아붓고 있었다. 햇살은 잔물결처럼 빠르게 칠엽굴 안으로 흘러들었다. 5백 장로들의 모습이 비...
KBS1TV 부처님오신날 다큐 “우리들의 힙hip한 출가”
MZ세대는 왜, 무엇을 위해, 집을 떠났는가.끊임없이 정진하여 열반에 이르고자 하는 수행자의 본질은 달라지지 않았지만, 변화하는 시대에 맞게 출가생활의 분위기 또한 달라지고 있다.대한불교조계종 미래본부 출가...
신라의 실질적 첫 여왕 지소태후(只召太后)
선덕, 진덕, 진성이여 내 뒤를 따르라 정진원(튀르키예 국립 에르지예스대학교 한국학과)지소태후를 아는가우리에게 알려진 두 명의 ‘지소’가 있다. 한 사람은 오늘 우리가 이야기할 ...
빗속에 타오른 자비의 불꽃
불기 2568(2024)년 5월 11일 오후 7시부터 흥인지문에서 시작하여 종각을 거쳐 조계사까지 이어지는 연등 행렬이 이어졌다. 비가 오는 가운데 서울 종로 거리가 전면 통제되고 각 참가단체마다 개성과 정성으로 만든...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