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종교문화 다시 읽기
자가 격리를 마치고
「지난 한 달 동안 몇 번의 삶을 거듭 윤회한 듯한 생각이 든다. 한국의 정치는 시끄러웠고, 귀국해서 반가웠던 지인들과의 소통에서는 또다시 마음의 장막이 쳐졌다. 이제 정말 시대가 바뀐 것 같다. 코로나 시대다. 한 인간의 경험이 단지 한 사람의 일이 아닌, 그가 속한 공동체의 역사 임에도 그 안에서 개개인은…
사물 기호학 단상
「바이러스는 인간의 영역으로 들어와서 각종 수식어와 결합하여 소통을 위한 도구로 기능한다. 중요한 것은 바이러스에 어떤 수식어를 갖다 붙이더라도 바이러스로서의 독자적 힘은 상실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리하여 제아무리 권력이 세거나 카리스마 넘치는 종교 지도자라도 바이러스를 자기 체내로 들어오게 하…
호적(胡適)의 ‘유교’ 만들기
[호적이 과학주의적 방법론이라고 했던 “대담한 가설과 치밀한 고증”이라는 말은 인구에 회자되지만, 적어도 「설유」에 나타난 그의 유교 만들기 과정에 대하여 말하자면 “대담한 가설”은 “대담한 고증”을 수반하였다는 평가를 내릴 수밖에 없다. 그러나 대담한 가설과 대담한 고증을 가능하게 했던 호적의 상상이 …
歲月 雜想
「무릇 삶은 일상과 비일상, 곧 인간을 훨씬 넘어서는 자연과 초자연을 아우르는 데서 이루어집니다. 좋든 싫든 ‘비일상적인 것’은 일상 속에 들어오게 되어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누구에게든 동티가 나게 마련인 거죠. 재난은 불가피합니다. 아예 삶의 조건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신봉자들은 평범한 일상에서 …
제주도에서 신과 종교를 생각하다
「제주도에는 국가와 문명의 시조 이전에 천지창조의 신 설문대 할망이 있었다. 치마폭에 흙을 날라 세상을 만들다 터진 치마틈 사이로 새어나온 흙이 제주도 360개 오름이 되었다는 그 신화의 주인공. 500명의 아들을 먹여 살리려 죽을 쑤다 솥에 빠진 것을 모르고 그 어미의 살을 먹은 아들들이 슬픔과 부끄러움을 …
‘하시카에’와 인문학의 신
「글로벌화의 산물이라는 점에서 인류가 처음으로 경험하는 사태인 코로나19의 위기 앞에서 인문학자는 자연과학자나 의학자처럼 백신이나 치료약 개발 등과 같은 직접적인 공헌을 할 수는 없지만, 감염병 확대가 초래하는 인문사회적 문제에 대한 논리적인 진단이나 처방책을 내릴 수 있다.」 이웃…
미제레레, 시편 51편의 지워진 목소리
「다윗과 밧세바의 이야기를 단지 다윗의 서사로만 이야기하고, 다윗의 회개를 오로지 하느님 앞의 회개로만 이야기해 온 전통이 해로운 것은, 수년간 자신이 담당하던 교회 신도를 성추행했던 한 목사의 일화에서 잘 드러난다. 성추행 사건으로 목사직에서 사임한 지 불과 2년도 되지 않아 다른 교회를 세운 그는 이…
마마의 신비와 공덕
「코로나는 우리 사회와 삶을 철저히 변화시키고 있다. 그냥 지나가는 바람이려니 생각했던 것이 어느새 집에 들어와 주인 행세를 한다. 하루빨리 보내고 싶다. 사라진다면 빚을 내 굿을 하고 미사여구로 송신의 글도 지을 수 있을 것이다.」 같이 있어 미운정이라도 든 것일까? 조선시대…
코로나19가 가져다준 예기치 않은 선물
「이번 팬데믹 사태는 우리 자신을 성찰할 수 있는 의미심장한 계기가 되었다. 우리가 흠모했던 일본과 미국이 과연 우리 사회의 ‘성장과 발전’의 표준모델인가 하는 의문이 든 것이다. 과거 군국주의의 유산에다 아날로그 시대를 답습하고 있는 일본, 그리고 사회 공공재를 시장에 맡겨 국가의 공공성을 황폐화시…
마스크를 쓴 인류, 마스크를 쓴 종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종교도 위험한 종교가 된다. 마스크로 상징화될 수 있는 매개/매너가 없는 종교, 사회적 얼굴이 없는 맨얼굴의 종교는 불온하다. 감히 마스크 없이 만나는 것을 지향하는 종교는 전염병을 옮기는 거대한 병원체, 고위험 시설이 된다. 이제 신과의 만남도 초월자에 대한 명상에도 마스크가 필요…
이것도 종교학일까: 내가 해온 공부
「‘공훈에 보답한다’는 의미의 보훈을 평화학적으로 재구성하는 상상을 하다가 ‘보훈교육연구원’을 알게 되었고, 원장 공모에 지원해 올 2월 11일 원장으로 취임했다. 책상에서의 연구를 논문과 강의실에 한정하지 않고 공적 연구 혹은 정책과도 연결시키고 싶었다. 그렇게 내 삶의 방식에 다시 변화가 생겼다.&#…
코로나 질병에 대한 잔상
「이 질병은 이미 병균의 단계에 머물러있는 것이 아니고 우리의 문화, 정치, 의식구조에 변혁을 일으키고 있다. 우리가 그렇게 반응을 하고 요구하기 때문이다. 나는 오히려 내 시각의 변화, 나의 생각의 변이를 생각한다. 새가 내려다보는 인간의 모습이 되었건, 고양이처럼 미시적으로 관찰하건, 이 모든 관점을 …
상처 입은 세상의 선물
「오늘날 많은 이들은 세상을 선물이 아니라 약육강식의 가혹한 ‘헬(hell)’로 경험한다. 선물과 답례로 서로를 먹이는 되먹임의 고리는 곳곳에서 진즉에 끊어졌고 파국이 임박한 듯하다. 그렇지만 인간만이 아닌, 인간적인 것보다 더 큰 세계로 시야를 확장할 경우, 상처 입었지만 그럼에도 아직까지는 선물을 베푸…
여행으로 본 근대 신화의 탄생
「 모든 성스러운 것은 반드시 제자리를 갖는다 (All sacred things must have their place) C. Levi-Strauss 」 주지하다시피 최근 세계 관광산업은 유례없는 불황이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관광업계 전체가 멈춰 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유럽 국가 중 관광산업 의존율이 높은 나라의 …
코로나와 온라인 시대의 개신교 신앙
「현재 코로나로 인한 한국 개신교회의 변화는 전자매체 시스템을 통해서 실행되고 있다. “인쇄술”에 기대고 “책”을 통해 성장해 온 개신교가, 코로나라는 우발적 상황을 맞아 폭발적으로 성장해 온 전자매체와 “온라인” 네트워크 시스템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것은 어쩌면 종교개혁으로 출현한 개신교가 또 다…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부다가야 분황사에 거는 기대
이학종 칼럼13부다가야 한국사찰 분황사 대웅보전 준공식 기념사진(사진=대한불교조계종 홍보국)모전석탑으로 유명한 경주 분황사(芬皇寺)는 약사여래를 본존으로 하는 신라의 왕실사찰이다. 분황사는 선덕여왕(善德...
프랑스 명문 요리학교 채식전문과정에 사찰음식 강의
불교문화사업단, 주프랑스한국문화원 · 르꼬르동블루 파리 본교와한국 사찰음식 관련 공동협약 체결협약식 체결이후 단체사진 촬영(왼쪽부터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전해웅 원장, 한국불교문화사업단 단장 원경스님, ...
동국대CML연구소, (주)행복심리센터 밝음과 업무 협약
학생자살 예방 및 유가족 심리지원(애도상담 및 심리부검)에 관한 상호협력(왼쪽부터) ㈜행복심리센터 밝음 김현정 센터장, 동국대 CML연구소 김애주 소장이 MOU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동국대 소통홍보...
정릉 보덕선원, “일요 명상반” 개최
(사진=보덕선원)대한불교조계종 보덕선원은 코로나가 끝난 첫 초여름동안 “일요 명상반”을 개최한다. 이 명상반은 5월 29일(일)부터 6월 19일(일)까지 4주간 매주 일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진행된다. 참여자는...
돈암동 광륵선원, 미디어붓다 후원자 한 분씩 부처님
서울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8 복전빌딩에 위치한 광륵선원은 그동안 부처님의 정법을 펴는 미디어붓다를 후원해 주신 불자님들에게 가내원만과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부처님을 개인적으로 한 분씩 봉안해드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