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종교문화 다시 읽기
면책, 면역, 공동체
[우리에게 많은 상처를 남기고 있는 코비드-19의 상황에서도 우리가 값지게 배울 점은 있다. 코비드-19의 지금을 살아가면서 2018년에 예멘인들이 난민 신청을 했을 때, 우리들이 취했던 태도를 상기해 보는 것도 쓸모 있다. 현재에는 북한에 대한 증오심으로 잠재화되어 있지만, 상황이 바뀌어 한민족패권주의와 인종주의…
비는 내리지 않는다
[명사적 세계관 다시 말해 고정된 실체로 세계를 보는 방식은 실로 인간에게는 여읠 수 없는 인식의 태도인 것 같다. 언어로 사유하는 인간이기에 그렇다. 인간의 언어가 명사를 위주로 하여 인류와 함께 발달해 왔기에 어쩔 수가 없다. 그래서 인식을 시작하고 지성을 갖게 된 인간이 수시로 망각하는 것, 바로 세계는 고…
한국 민간신앙에서의 인간의 위치
[인간이 삶의 주체로서의 모습을, 특히 신과의 관계에서, 보여주는 것은 집안 곳곳에 자리잡고 있는 가신(家神)을 대상으로 한 가정신앙에서도 확인된다. 충남의 가정신앙에서 나타난, 신에 대한 주민들의 태도는 흥미롭다. 사람들은 신을 모실 때 “위하는 것도 소탈하게 해야지 너무나 잘 위하면 신령도 까다로워져서 모…
애매모호한 나를 위한 변명
[‘혼돈(混沌)’의 우화는 노벨물리학상을 받은 유카와 히데키(湯川 秀樹)가 중간자(meson) 이론을 구상하는데 아이디어의 한 원천이 되었던 것으로도 유명하다. 당시 다른 물리학자들과 마찬가지로 원자핵 속의 양성자들이 양전기를 띠고 서로 미는 척력이 작용하고 있음에도 원자핵이 깨지지 않는 이유를 찾고 있었는데, …
‘에라노스’, 종교학의 향연을 기억하며 혹은 기다리며
[서구 종교학사에서 에라노스 학파가 충분히 조명되지 않았듯이, 우리 종교학 역사 어디쯤에도 그렇게 잊혀지고 묵혀진, 자유롭게 호혜적인 선물들을 향유하던 또 다른 에라노스들이 있었을 것이다. 에라노스에 대한 주석에서 시작된 이 단상은 그렇게 회상을 불러일으킨다.]얼마 전 찾아볼 게 있어 플라톤의 대화편 &…
코로나 시대 교회의 ‘수상한’ 교육사업
[기독교(개신교) 대안학교는 근래 들어 교계에서 교육선교의 중요한 축으로 높이 평가받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이들 학교가 대부분 비인가 교육시설로 운영되면서 오히려 이러한 법적 공백 상태가 당국의 간섭없이 기독교의 가치를 중요한 교육적 가치로 구현할 수 있는 자율성을 부여하고 있다는 것이다.]한국사회에서 코…
“자네, 종교가 뭔가?”
[꼭 10년 전이다. 한불자전에서 종교 용어들을 뽑을 때의 쓰라린 기억이 난다. 거북이처럼 목을 빼고 한불자전을 한 장 한 장 넘기다가 그만 목디스크가 망가졌더랬다. 이번엔 그러지 말아야 할 텐데.]뉴스레터 666호(2021/02/23)에 실린 이연승 선생님의 「‘종교자’의 언어에 드러난 ‘종교’ 개념 연구」를…
표고버섯과 강아지의 시간 여행
[현상학자 에드워드 케이시(Edward Casey)는 특정한 방식으로 특정한 정체성을 구성하는 힘을 ‘에지(edge)’라는 개념으로 제시한다. 그의 사유에서 에지는 요즘 사회에서 유행하는 “엣지 있는 삶”이라는 말에 담긴 ‘개성’이나 ‘멋’이라는 뜻과는 거리가 다소 멀다. 그에게 에지는 사물이나 생각, 장소나 사건이 되…
종교학하는 재미를 알려주다
[나는 이 책이 새로운 세대의 종교학하기를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학문의 언어와 대중의 언어의 장벽이 사라진 인터넷 이후의 시대를 살고 있다. 학자의 언어를 대중적으로 공연히 톤 다운하는, 그런 번역이 공연해진 시대이다. 이 책은 그러한 시대의 언어로 쓰여졌기에 전에 볼 수 없었던 종교학 책이라는 생각을 …
‘종교자’의 언어에 드러난 ‘종교’ 개념 연구
[19-20세기 한국의 종교문화 및 종교 이해에 관한 연구를 위해서는 일차자료의 발굴과 정리가 절실하다. 예컨대, 근대 일본의 학지(學知) 체계를 구축했던 대표적인 인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이노우에 데쓰지로(井上哲次郎, 1856-1944)는 1891년부터 개설했던 ‘비교종교와 동양철학’ 강좌에서 비교종교의 형식으로 세…
챗봇과 종교: 인공지능 챗봇 이루다에 대한 몇 가지 생각
[이루다가 보여준 인종차별, 여성혐오, 성소수자 차별, 장애인 차별 발언은 우리가 축적한 엄청난 양의 데이터로부터 나왔다. 이루다는 우리의 거울이다. 지난 12월 여당 측 주도로 차별금지법 발의가 다시 추진되기 시작했다. 성소수자 차별 이슈를 포함한 것은 다행이고 반갑지만, 종교를 차별금지 예외 대상에 포함한 것…
새로운 기억(記憶)을 좇아 사족(蛇足)을 달고 싶습니다
[우리는 지금도 다른 사람에게서 ‘종교학은 무얼 하는 학문이냐?’는 물음을 받곤 합니다. 다른 분들은 어떤지 몰라도 저는 늘 해답이 궁합니다. 그래도 그 물음에 대한 대답은 그나마 얼버무릴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내 안에서 그 물음이 일 때는 속수무책입니다. 그런 물음이 제게는 간헐적으로 일곤 했습니다. 그런데 …
소의 해, 신축년 2021년을 맞이하여
[한우라 불리는 다양한 소들이 이 땅에서 베푼 공로가 그만큼 컸다. 이젠 맛으로밖에 못 느끼는 한우의 정체를 색깔만큼이나 다양했던 그들의 역할과 동행(同行)의 추억을 기억할 수 있으면 좋겠다. 천천히 우직한 마음으로 어느 때보다 힘든 2021년을 견디어 나가길 바란다. 꿈속에서라도 우왕(牛王)을 볼 수 있기를 기원…
도끼와 칼 그리고 아틀라스
[바르부르크의 <아틀라스 므네모시네>를 들여다보고 있으면 엘리아데의 『종교형태론』 목차 속 항목들을 모두 펼쳐놓고 그 항목 각각을 자유롭게 다른 항목 옆으로 이동시키며 무수히 많은 다른 연결선들을 만들어 보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디테일에 대한 천착과 서로 다른 것들 - 서로 다른 사물들, 서…
한국의 보수와 진보, 한민족에 대한 왜곡된 논리
[명분상으로 보면, 한국의 보수는 분단국가의 존속만을 주장하며 개인의 자유와 권리에 더 치중하고 있으며, 한국의 진보는 분단국가에서는 개인의 권리보다 민족화해와 민족통일이 우선한다는 논리로 민족공동체를 더 중시한다. 이에 따라 보수와 수구, 그리고 분단 존속이 한 묶음이 되어 ‘보수’로 지칭되고 있…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부다가야 분황사에 거는 기대
이학종 칼럼13부다가야 한국사찰 분황사 대웅보전 준공식 기념사진(사진=대한불교조계종 홍보국)모전석탑으로 유명한 경주 분황사(芬皇寺)는 약사여래를 본존으로 하는 신라의 왕실사찰이다. 분황사는 선덕여왕(善德...
프랑스 명문 요리학교 채식전문과정에 사찰음식 강의
불교문화사업단, 주프랑스한국문화원 · 르꼬르동블루 파리 본교와한국 사찰음식 관련 공동협약 체결협약식 체결이후 단체사진 촬영(왼쪽부터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전해웅 원장, 한국불교문화사업단 단장 원경스님, ...
동국대CML연구소, (주)행복심리센터 밝음과 업무 협약
학생자살 예방 및 유가족 심리지원(애도상담 및 심리부검)에 관한 상호협력(왼쪽부터) ㈜행복심리센터 밝음 김현정 센터장, 동국대 CML연구소 김애주 소장이 MOU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동국대 소통홍보...
정릉 보덕선원, “일요 명상반” 개최
(사진=보덕선원)대한불교조계종 보덕선원은 코로나가 끝난 첫 초여름동안 “일요 명상반”을 개최한다. 이 명상반은 5월 29일(일)부터 6월 19일(일)까지 4주간 매주 일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진행된다. 참여자는...
돈암동 광륵선원, 미디어붓다 후원자 한 분씩 부처님
서울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8 복전빌딩에 위치한 광륵선원은 그동안 부처님의 정법을 펴는 미디어붓다를 후원해 주신 불자님들에게 가내원만과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부처님을 개인적으로 한 분씩 봉안해드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