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종교문화 다시 읽기
《관자》에 나타난 노인에 대한 시선
[《관자》에 노인이 단지 시혜의 대상으로만 등장하는 것은 아니며, 노인에 대한 공경이 언급되기도 하지만, 이는 관리를 천거할 때의 기준으로서 등장할 뿐 모든 이들이 지켜야 하는 윤리적 덕목으로 요구되는 것은 아니다.]필자는 지난 두 해 동안 우수하고 또 성실하신 연구자분들과 함께 ‘동아시아 종교의 노년 담론 …
북미 종교학을 바라보는 다른 시각
[Benavides가 부정적인 진술만 하지는 않는다. 다양한 비판과 긍정이 그의 글에 넘친다. 주목하고 싶은 것은 이러한 비판적 인식을 통해 북미의 종교학을 새롭게 만나는 계기를 우리가 마련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거다. 그것은 우리를 되살피는 호기일 것이기 때문이다.]출판된 해가 2008년이니까 벌써 ‘옛날’입니다. Gr…
조선시대 종묘 신당(神堂)과 수복(守僕)
[조선 역대 왕들의 사당인 종묘가 기억하는 역사가 있다. 공민왕 신당 또한 그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그러나 신당의 역사는 고려의 역사가 아니라 조선시대 관노였던 수복의 역사를 대변한다. 지난날의 과거는 때론 이렇게 비천한 사람들을 통해서 기억되고 전승되었다. 그리하여 흥하면 망하는 역사의 법칙을 보여준다.]…
시작을 다시 생각한다
[나의 멘토인 고 이기영 교수가 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뒤 단 한 번만 서구적 방법론에 의한 강의를 펼친 후, 또 흔히 해외 유학의 결실을 번역 출간하는 일을 마다하고, 우리 전통의 불교 즉 원효를 내세운 점을 나는 이 맥락에서 이해한다. 그런 이해는 나의 아전인수일수도 있지만 오늘 불교학 현장의 시의에 알맞는 문제…
물(物)과 애니미즘에 관한 작은 연구노트
[이준익 감독의 영화 <자산어보>(2021) 중, 흑산도로 유배당한 정약전이 강진으로 유배당한 동생 정약용에게 보낸 편지에 이런 말이 나온다. “내가 이제까지 성리학, 노자, 장자, 서학, 가리지 않고 공부한 것은 한마디로 사람이 갈 길을 알고자 했던 것인데, 이 놈(섬사람 창대)이 물고기에 대해 아는 것…
‘홍익인간’ 이념과 교육기본법 개정 ‘논란’
[해방 이후 우리는 자주적 문화 창달의 면에서 우리 것에 대해 두 가지 잘못을 범해 왔다. 하나는 우리의 역사적 경험을 하찮다고 무시하는 비역사적 태도이고, 다른 하나는 해외의 것을 무조건 추종하는 반역사적 태도다. 지금부터라도 방치된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을 새롭게 인식하는 태도가 필요하다. 우리가 21세기 문…
물질의 존재론과 성물의 의미
[마애불상은 특정한 의미가 덧씌워진 성물이다. 즉 종교적 대상이 된다. 이는 종교적이라는 인간의 행위가 덧붙여진 상태의 문화적 행위인 것이다. 이에 따라 예사 물질적 대상을 보는 것과는 다른 차별적 맥락을 고려해야 하며, 그로 인한 ‘의미’ 탐색에 주목해야 한다.][프롤로그] 봉천동 관악산 북쪽 기슭을 따라 올라…
미국 하버드 신학대학원의 ‘2021 다종교적 학위수여식’
[2021년 4월 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는 ‘채플 수업 진행에서 대체과목을 개설하는 등 개인의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지 않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2021년 6월 8일자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한국에서는 여전히 특정 종교재단이 운영하는 사립대학의 86%가 채플 의무 규정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오래도록…
인도-유럽의 신화 비교에 대한 몇 가지 생각
[새삼 인간 상상력의 힘은 인간의 상상을 초월할 만큼 그 영향력이 넓고 깊다는 것을 실감한다. 서구 제국주의를 모델로 삼았던 일본 제국주의를 통해 형성된 한국 신화학에서도 인도-유럽의 단일한 기원을 꿈꾸는 신화의 그림자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코비드-19 팬데믹이 일상이 된지 1년이 지났다. 비대면 문화의 확산…
광주 개신교이야기: 양림동, 선교사, 5.18
[5.18광주민주화운동 기간 광주 개신교는 시민들을 피신시키고, 전국교회 모금을 통해 현장을 수습하는 등 구호작업을 펼쳤으며, 고립된 광주의 상황을 전국과 해외로 알리는 역할을 했다. 동시에 전국조직과 연합기관들을 통해 기도와 헌금을 요청하면서 전국과 세계교회에 고립된 광주 실상을 전했다.]I.작년 말부터 몇 …
법당에 불이 나면
[오직 자신의 신앙과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찾아가서 굳이 불상들을 내동댕이치고 불 지르는 맹목의 독실함이나, 부서진 불상과 함께 종교적 위엄이 훼손됨으로 말미암아 상심(傷心) 혹은 분개할 불교인을 위로하려는 종교양심이나, 그래서 불교인이 가지게 될 어떤 의미에서 반사적인 신앙심이나, 사사건건 물심양면으로 얽…
면책, 면역, 공동체
[우리에게 많은 상처를 남기고 있는 코비드-19의 상황에서도 우리가 값지게 배울 점은 있다. 코비드-19의 지금을 살아가면서 2018년에 예멘인들이 난민 신청을 했을 때, 우리들이 취했던 태도를 상기해 보는 것도 쓸모 있다. 현재에는 북한에 대한 증오심으로 잠재화되어 있지만, 상황이 바뀌어 한민족패권주의와 인종주의…
비는 내리지 않는다
[명사적 세계관 다시 말해 고정된 실체로 세계를 보는 방식은 실로 인간에게는 여읠 수 없는 인식의 태도인 것 같다. 언어로 사유하는 인간이기에 그렇다. 인간의 언어가 명사를 위주로 하여 인류와 함께 발달해 왔기에 어쩔 수가 없다. 그래서 인식을 시작하고 지성을 갖게 된 인간이 수시로 망각하는 것, 바로 세계는 고…
한국 민간신앙에서의 인간의 위치
[인간이 삶의 주체로서의 모습을, 특히 신과의 관계에서, 보여주는 것은 집안 곳곳에 자리잡고 있는 가신(家神)을 대상으로 한 가정신앙에서도 확인된다. 충남의 가정신앙에서 나타난, 신에 대한 주민들의 태도는 흥미롭다. 사람들은 신을 모실 때 “위하는 것도 소탈하게 해야지 너무나 잘 위하면 신령도 까다로워져서 모…
애매모호한 나를 위한 변명
[‘혼돈(混沌)’의 우화는 노벨물리학상을 받은 유카와 히데키(湯川 秀樹)가 중간자(meson) 이론을 구상하는데 아이디어의 한 원천이 되었던 것으로도 유명하다. 당시 다른 물리학자들과 마찬가지로 원자핵 속의 양성자들이 양전기를 띠고 서로 미는 척력이 작용하고 있음에도 원자핵이 깨지지 않는 이유를 찾고 있었는데, …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한결같고 연민할 줄 아는 사람”
(ⓒ장명확)도움을 주고즐거우나 괴로우나 한결같으며유익한 것을 가르쳐주고연민할 줄 아는 친구.이렇게 네 친구가 있다고현자라면 그 가치를 알고서어머니가 친자식을 대하듯성실하게 섬겨야 하네.세상에 거리낌 없...
칼끝에서 피어오른 관음보살의 미소
명화 박명옥 작가 ‘명인 청구전’기룡관음화려하지만 경박하지 않다. 진중하지만 무거운 것도 아닌 그 경계에 너무 잘 서 있다. 칼로 오려낸 종이의 편린들이 쌓여 ‘기룡관음’이 입체로 솟아 올라오고, 일출의 태...
통일신라를 위한 대승적 결단 영창부인(永昌夫人) 김
통일신라를 위한 대승적 결단 영창부인(永昌夫人) 김보희노래하는 삼국유사 12 정진원(튀르키예 국립 에르지예스대학교 한국학과)아해 시절의 보희寶姬지난 이야기에 김유신의 둘째 여동생이자 태종무열...
고판화박물관, ‘MIT 공대생들 템플스테이’ 실시
9년째 진행하고 있는 ‘고인쇄 문화 템플스테이’ 전통책만들기고판화 박물관으로 널리 알려진 원주 명주사는 문화재청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인쇄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2024년 생...
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1회 사찰음식 장인 위촉식
사찰음식 전승 및 대중화에 기여하는 사찰음식 장인스님 19명 위촉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만당스님, 이하 문화사업단)이 불기 2568(2024)년 7월 23일(화) 오후 3시 템플스테이통합정보센터 3층 화엄실에서 ‘제 1...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