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종교문화 다시 읽기
《법화경》과 영산재, 그리고 ‘인접성’과 ‘유사성’
[불교의 추선의례인 칠칠재와 기신재 등에서 다른 경전과 함께 설법되었던 《법화경》은 중종 때 국가 당국으로부터 불교식 추선의례의 억제가 추진되기 시작하자 급기야 《법화경》의 무대인 부처의 영산회상(靈山會相 : 부처의 영취산 설법)을 재현하는 별도의 불교의례로서 영산재(靈山齋)의 분화로 귀결되기에 이르렀다…
불교 물질 또는 불복장의 세계
[불상을 봉안할 때 클라이맥스는 거울로 햇빛을 반사하여 불상을 비추는 의식이다. 경암 스님의 말씀으로는 티벳, 중국, 일본 등 다른 나라에 가도 불상을 봉안할 때 거울로 불상을 비추는 의식이 있더라고 한다. 그중에서도 백미는 티벳의 불상 봉안이었다.]종교 물질이라는 주제에 관심을 가진 계기는 2년 전 대학원 수업…
태풍이 지나는 길목에서 조미아를 생각한다
[‘조미아’란 용어는 원래 ‘동떨어졌다’는 ‘조(Zo)’와 사람이라는 ‘미(Mi)’가 결합되어 평지의 사회와 동떨어진 어떤 산악 종족을 지칭했다. 이 용어는 지리적 환경에 확대 적용되어 동남아시아, 중국 남부, 인도 동북부 고원지대에 걸쳐 살아가는 몽족, 카렌족, 까친족, 라후족 등 1억 명에 가까운 소수종족을 가리…
질병과 종교를 대하는 우리의 시선
[질병에서 벗어나기 위하여 신들에 대한 제사와 함께 침이나 약물을 이용한 치료 방법도 점복의 대상이 되었던 배경은 무엇이었을까. 종교와 의술, 상징과 과학, 정신과 물질이 혼미하게 뒤섞인 시대를 어떻게 하면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우리 앞에 놓인 난관임이 분명하다.]인류학자 빅터 터너가 아프리카 은…
《관자》에 나타난 노인에 대한 시선
[《관자》에 노인이 단지 시혜의 대상으로만 등장하는 것은 아니며, 노인에 대한 공경이 언급되기도 하지만, 이는 관리를 천거할 때의 기준으로서 등장할 뿐 모든 이들이 지켜야 하는 윤리적 덕목으로 요구되는 것은 아니다.]필자는 지난 두 해 동안 우수하고 또 성실하신 연구자분들과 함께 ‘동아시아 종교의 노년 담론 …
북미 종교학을 바라보는 다른 시각
[Benavides가 부정적인 진술만 하지는 않는다. 다양한 비판과 긍정이 그의 글에 넘친다. 주목하고 싶은 것은 이러한 비판적 인식을 통해 북미의 종교학을 새롭게 만나는 계기를 우리가 마련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거다. 그것은 우리를 되살피는 호기일 것이기 때문이다.]출판된 해가 2008년이니까 벌써 ‘옛날’입니다. Gr…
조선시대 종묘 신당(神堂)과 수복(守僕)
[조선 역대 왕들의 사당인 종묘가 기억하는 역사가 있다. 공민왕 신당 또한 그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그러나 신당의 역사는 고려의 역사가 아니라 조선시대 관노였던 수복의 역사를 대변한다. 지난날의 과거는 때론 이렇게 비천한 사람들을 통해서 기억되고 전승되었다. 그리하여 흥하면 망하는 역사의 법칙을 보여준다.]…
시작을 다시 생각한다
[나의 멘토인 고 이기영 교수가 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뒤 단 한 번만 서구적 방법론에 의한 강의를 펼친 후, 또 흔히 해외 유학의 결실을 번역 출간하는 일을 마다하고, 우리 전통의 불교 즉 원효를 내세운 점을 나는 이 맥락에서 이해한다. 그런 이해는 나의 아전인수일수도 있지만 오늘 불교학 현장의 시의에 알맞는 문제…
물(物)과 애니미즘에 관한 작은 연구노트
[이준익 감독의 영화 <자산어보>(2021) 중, 흑산도로 유배당한 정약전이 강진으로 유배당한 동생 정약용에게 보낸 편지에 이런 말이 나온다. “내가 이제까지 성리학, 노자, 장자, 서학, 가리지 않고 공부한 것은 한마디로 사람이 갈 길을 알고자 했던 것인데, 이 놈(섬사람 창대)이 물고기에 대해 아는 것…
‘홍익인간’ 이념과 교육기본법 개정 ‘논란’
[해방 이후 우리는 자주적 문화 창달의 면에서 우리 것에 대해 두 가지 잘못을 범해 왔다. 하나는 우리의 역사적 경험을 하찮다고 무시하는 비역사적 태도이고, 다른 하나는 해외의 것을 무조건 추종하는 반역사적 태도다. 지금부터라도 방치된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을 새롭게 인식하는 태도가 필요하다. 우리가 21세기 문…
물질의 존재론과 성물의 의미
[마애불상은 특정한 의미가 덧씌워진 성물이다. 즉 종교적 대상이 된다. 이는 종교적이라는 인간의 행위가 덧붙여진 상태의 문화적 행위인 것이다. 이에 따라 예사 물질적 대상을 보는 것과는 다른 차별적 맥락을 고려해야 하며, 그로 인한 ‘의미’ 탐색에 주목해야 한다.][프롤로그] 봉천동 관악산 북쪽 기슭을 따라 올라…
미국 하버드 신학대학원의 ‘2021 다종교적 학위수여식’
[2021년 4월 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는 ‘채플 수업 진행에서 대체과목을 개설하는 등 개인의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지 않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2021년 6월 8일자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한국에서는 여전히 특정 종교재단이 운영하는 사립대학의 86%가 채플 의무 규정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오래도록…
인도-유럽의 신화 비교에 대한 몇 가지 생각
[새삼 인간 상상력의 힘은 인간의 상상을 초월할 만큼 그 영향력이 넓고 깊다는 것을 실감한다. 서구 제국주의를 모델로 삼았던 일본 제국주의를 통해 형성된 한국 신화학에서도 인도-유럽의 단일한 기원을 꿈꾸는 신화의 그림자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코비드-19 팬데믹이 일상이 된지 1년이 지났다. 비대면 문화의 확산…
광주 개신교이야기: 양림동, 선교사, 5.18
[5.18광주민주화운동 기간 광주 개신교는 시민들을 피신시키고, 전국교회 모금을 통해 현장을 수습하는 등 구호작업을 펼쳤으며, 고립된 광주의 상황을 전국과 해외로 알리는 역할을 했다. 동시에 전국조직과 연합기관들을 통해 기도와 헌금을 요청하면서 전국과 세계교회에 고립된 광주 실상을 전했다.]I.작년 말부터 몇 …
법당에 불이 나면
[오직 자신의 신앙과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찾아가서 굳이 불상들을 내동댕이치고 불 지르는 맹목의 독실함이나, 부서진 불상과 함께 종교적 위엄이 훼손됨으로 말미암아 상심(傷心) 혹은 분개할 불교인을 위로하려는 종교양심이나, 그래서 불교인이 가지게 될 어떤 의미에서 반사적인 신앙심이나, 사사건건 물심양면으로 얽…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고승 8대 인연이야기5
혜암스님의 정진1삽화 정윤경혜암은 보문이 시킨 대로 조실채로 가 한암에게 절만하고 나왔다. 과연 한암은 혜암이 절을 하자, 몸을 반쯤 구부려 인사를 받을 뿐 은사가 누구인지 어느 절에서 왔는...
성자가 된 여성수행자들14
출가 후 임신 사실을 안 ‘꾸마라깟사빠의 어머니’①마가다 국의 수도 라자가하 시에 한 은행가의 딸로 태어나 유복하게 성장한 후 좋은 가문의 남자와 결혼한 한 젊은 부인이 살고 있었다. 오랜 전생부터 많은 공...
구립대조노인복지관, 『사랑의 온정 나누기』 행사
(사진=구립대조노인복지관)사회복지법인 인덕원삼천사복지재단 산하 구립대조노인복지관(관장 이동열)은 지난 16일부터 17일 이틀 동안 추석을 맞아 취약계층 어르신을 위한 『사랑의 온정 나누기』 행사를 가졌다....
생각을 잡아매는 공부를 하여야 한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장명확4. 1 육식(六識)4.1.1.청정걸식주경(淸淨乞食住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
KT&G 상상펀드 한가위 맞이 후원 전달
“따뜻한 동행으로 함께 더 행복한 부산의 내일”어려운 이웃에게 명절음식&생필품&생활방역 키트 구입을 위해 200만원 전달(사진=용호종합사회복지관)“따뜻한 동행으로 함께 더 행복한 부산의 내일”을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