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법타 스님이 들려주는 금강산 전설
삼형제의 아름다운 글 읽는 소리에
망아지도, 어미말도 그만 바위로 굳었다네

온정령길을 따라 만상계로 오르다가 세지봉 줄기의 중턱을 바라보면 《동자바위》,《초대바위》,《망아지바위》로 불리는 기묘한 바위들이 있다. 이 바위들의 유래전설로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진다. 옛날 세지봉 중턱에서는 어느 하루도 빼놓지 않고 해가 비로봉에 기울어지고 땅거미질 무렵이면 애들의 글 읽는 소…
마귀들의 방해 막아달라는 선녀들의 요청에
신선들 귀면암 만들고 나란히 늘어서 감상 중

먼 옛날 산수를 사랑하고 유람을 즐긴 신선 넷이 인간 세상에 펼쳐진 자연의 아름다운 풍치를 돌아보기로 약속하고 동방의 명승 조선 땅을 찾았을 때에 있던 일이다. “정말 듣던 말 그대로 명승중의 절승이로구나.” 이렇게 연방 경탄과 환성을 올리며 평양을 중심으로 하는 관서의 팔경과 관북, 영남의 황홀경치를 돌아…
참 부자로 사는 법을 알려준 박노인 선행 깃든 골짜기
만냥짜리 산삼 캐 얻은 재산 죽는 날까지 이웃에 회향

강원도 양양 땅에 박씨성을 가진 사람이 있었다. 운명이 기구하여 어렸을 때 부모를 여의고 이 고을 어느 양반네 집에 머슴으로 끌려왔던 그는 모진 구박과 고생 속에 늙고 병들어 더는 일을 하지 못하게 되었다. 그렇게 되자 인정 없는 주인은 공밥을 먹일 수 없다고 하며 그를 갈 데로 가라며 내쫓았다. 이리하여 박…
욕심이 지나쳐 바위가 되어버린 곰
양사언의 시창에 반해 굳어버린 바위가 된 범

옛날 비로봉마루에 백년 묵은 곰 한 마리가 살고 있었다. 발바닥만 핥으며 긴긴 겨울밤을 자고난 곰은 깨어나자 심한 허기증을 느꼈다. 굴에서 나와 보니 온 금강산이 파릇파릇 봄빛을 띠기 시작하였는데 그 어디를 보나 연두빛 세계였다. 비로봉과 장군성 골짜기에는 아직 흰 눈이 드문드문 깔려있었다. 그 아래 세존봉,…
범어사 노장은 금강을 떠나고 싶지 않았다
그리하여 그는 그곳에서 바위가 되었다

외금강 온정리의 남서방향 관음연봉의 하관음봉에 있는 노장암(老長岩)은 누구의 눈에나 잘 뜨이는 기암으로서 늙은 스님이 바랑을 진채로 앉아 앞을 내다보는 것 같은 형상을 하고 있다. 노장이란 불교에서 이른바 덕행이 높은 연로한 스님을 존대하여 이르는 말이다. 옛날 경상도 동래고을 범어사에 이름을 고상준…
못된 공가 지주를 혼쭐낸 금강산 도사의 위력
욕심 지나친 사람은 금강에 살 자격 없다는 교훈 담겨

멀고 먼 옛날 외금강기슭 어는 마을에 공가라는 성을 가진 욕심 사나운 지주가 살고 있었다. 그가 얼마나 악착스럽게 남의 것을 빼앗아냈던지 아무리 제 땅을 가지고 농사를 짓던 사람도 이놈의 손에 걸려들기만 하면 얼마 못 가서 땅을 떼이고야 말았다. 그리하여 공 지주가 이 마을에 나타난지 몇 해만에는 주변의 땅들…
띠끌 없는 마음 무궁한 슬기 갖춘 사람들이 사는
해동국에 맑은 물과 천태만상 뫼부리 주었노라

아득한 옛날 망망한 바다와 넓은 땅만이 있던 이 세상에 나라들이 처음으로 생겨났을 때의 일이다. 먼 남방의 어느 한 바다가 나라에 ‘타무’라고 불리는 왕이 살고 있었다. 그는 산천구경을 남달리 즐겼다. 어느 날 왕은 신하들을 불러놓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이 어디냐고 물었다. 한 신하가 멀고 먼 나라 해…
 1  2  3  4  5  6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5. 미세한 파동을 느끼다 새벽 정진은 집중이 잘 되는 편이다. 밤새 머리와 몸속을 다 비웠으니 정신이 맑아진 덕일 것이다. 오늘은 호흡을 집중적으로 관찰하기로 마음먹었다. 호흡을 관찰해 집중력을 키우지 않...
“불교학계 흐름을 뒤바꾼 쇼킹한 논문”
<아함법상의 체계성 연구> 고익진 지음 병고(丙古) 고익진(1934~1988, 전 동국대 불교대학 교수)은 근현대 한국불교학계를 대표하는 최고의 불교학자이다. 세상을 떠난 지 오래지만, 여전히 그는...
3월 열린논단, "자비, 어떻게 실천할 것인가"
<불교평론>과 경희대 비폭력연구소가 주관하는 『제99회 열린논단 3월 모임』이 불기2563년 3월 21일 오후 6시 30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불교평론> 세미나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모임의 주제는 "...
대한불교조계종 원로의원 법타스님, 동국대에 1천만
대한불교조계종 원로의원 법타스님이 기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국대(총장 윤성이)는 지난 13일(수) 대한불교조계종 원로의원 법타스님이 동국대를 찾아 혜광원기금 1천만 원을 기부했다고 1...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할머sl 49재 봉행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정의기억연대는 불기2563(2019)년 1월 28일 향년 93세로 세상을 떠난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할머니의 49재를 3월 17일(일) 오후2시 조계사 극락전에서 봉행한다.49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