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법타 스님이 들려주는 금강산 전설
책임 다하지 못해 연못에 몸을 던진 소년
그 아름다운 마음은 사람들 심금 울리고

지금으로부터 오래전에 있는 이야기이다. 유점사는 1,000여년간을 내려온 큰 절로 신계사, 표훈사, 장안사들과 함께 금강산의 4대절로 손꼽히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유점사는 금강산의 모든 절을 통솔하는 본사가 되었고, 다른 모든 절은 본사의 지시를 받는 말사로 지정되었다. 본사는 매일 말사들로부터 그날의 불공…
화려한 무지개 다리를 놓았으나
정작 불공드리러 오는 사람 없어

오랜 옛적 발연사에는 욕심이 많고 심보가 사나운 스님 한 분이 살고 있었다. 이 스님은 사람들이 절에 불공하러 오면 부처님 앞에서는 주머니가 깨끗해야 마음도 청백해진다고 하면서 동전 한 입까지 몽땅 털어내고야 마는 고약한 작자였다. 이렇게 남의 것을 공짜로 먹기는 좋아하지만 자기 것 이라면 불공 끝에 남은 …
하루 먹을 양의 쌀만 나오는 쌀바위
상좌승 욕심으로 구멍 넓히자 쌀 뚝!

외금강 발연동부근에 제석불상을 새긴 큰 바위가 하나 있다. 이 바위를 예로부터 ‘쌀바위’, ‘재미암’이라고 불러온다. 거기에는 우둔하고 인정 없는 노(老)스님과 영리하고 꾀 많은 어린 상좌에 대한 이야기가 깃들어있다. 옛날 한 노스님이 어린 상좌를 데리고 이 바위 곁에서 살고 있었다. 인적 없는 산중이라 공양…
흰 비단천인 줄 알고 찾아왔더니
아, 비단이 아닌 백련폭포였구나!

집선봉과 채하봉 사이를 흘러내리는 개울을 따라 올라가면 급경사로 된 넓은 너럭바위위에 흰 비단을 드리운 것 같은 백련폭포가 있으며 그 위와 아래에는 거북이가 목을 길게 빼들고 엎드려있는 것 같은 두 개의 거북바위가 있다. 그리고 세존봉 동쪽 비탈면 꼭대기에는 신통히도 배와 같이 생긴 배바위가 있다. 이 거북바…
어머님 밥 한 끼 챙겨 드리려
발연사에 출가한 효자 이야기

효양고개 전설 (1) 옛날 발연사 앞산 고개 너머 마을 어느 농가에 효자가 있었다. 집이 몹시 가난하여 하루에 한 끼 죽도 먹기 어려운 처지에 있었으나 그는 자기는 굶더라도 어떻게든 먹을 것을 구해서 늙은 어머니가 배를 곯지 않도록 하려고 무진 애를 썼다. 그는 마른일 궂은일 가리지 않고 무슨 일이든지 다 맡아서…
달나라의 선녀와 금강신선의 사랑 깃든
집선봉은 온갖 신선들이 노닐은 봉우리

집선봉은 선하, 발연소명승구역의 주봉이다. 집선봉 마루에는 ‘강선대’, ‘영선대’로 불리는 곳이 있고 그 서쪽 계곡을 따라서는 환선폭포, 흔들바위, 반달굴이 있다. 그 이름들은 모두 천상천하 신선들이 한데 모여 즐긴 데서 생겨난 이름들이다. 전설에 의하면 저 하늘세계 달나라의 계남신선도 여기에 내려와서 여…
절벽으로 몸을 던진 효녀의 슬픔 깃든
하얀 꽃 한 송이 무덤에 피어오르고…

먼 옛날 금강산 옥류동 골짜기에 도씨 성을 가진 노인이 외동딸과 함께 근근이 살아가고 있었다. 노인은 사랑하는 딸자식을 위해 이른 새벽 찬이슬을 맞으며 밭에 나갔고 밤에는 밤대로 달을 지고 돌아왔다. 여기저기 벌려놓은 화전농사일이 고되고 힘겨웠지만 노인은 잠시도 쉬지 않고 일하였다. 한생을 이렇게 살아온…
금강산 찾은 신선들이 타고 왔던 배
그대로 굳어져 배모양의 못으로 변해

신계사절터자리에서 자그마한 구비를 하나 돌아서면 ‘선담(船潭)’이라 불리는 못이 있다. 구룡연 계곡에는 이런 못이 수없이 많은데 선담은 그중 첫 번째로 꼽히는 못이다. 배모양으로 생겨 선담이라 불리는 이 못은 전설에 금강산을 찾은 신선들이 타고 왔던 배가 그대로 굳어져 생겨난 것이라고 한다. 먼 옛날 동…
병든 아내 위해 삼치 잡으로 갔던 남편과
남편 오기를 애태워 기다리던 아내가 만난 곳

만물상을 이룬 주봉의 하나인 세지봉 말기에 있는 망양대는 글자 그대로 만경창파를 이룬 푸른 동해바다의 경관을 바라보기 좋은 곳이다. 이 전망대에서 서남쪽 세지계를 따라 가면 육화암에 이르게 된다. 옛날에 육화암 부근에는 호가라고 하는 한 청년이 매향이라는 아리따운 아내와 함께 늙은 부모를 모시고 행복하게 …
효녀 천선녀의 아름다운 마음이
착취 받던 동네에 행복을 가져오다

천주봉 줄기가 뻗어내려 오다가 수백 길 뚝 떨어진 벼랑 진 곳이 있는데 여기가 바로 만물상 전망대인 천선대이다. 천선대의 서북쪽 맞은편 벼랑중턱에는 두 개의 둥근 돌확으로 된 천녀화장호(천녀세두분)가 있다. 이 천선대 천녀화장호에는 비단녀와 천계꽃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온다. 옛날 지금의 온정리 부근에 비단…
샘물을 길어 마시니 할아버지, 할머니가
펄펄 뛰는 쇠바위 총각 옥분 처녀로 변신

안심대에서 계단을 내려 왼쪽으로 해서 계속 톺아 오르면 깎아지른 듯한 바위벽이 앞을 가로 막는데 그 바위중턱 틈사이로 맑은 물이 스며 나와 옹달샘을 이룬다. 예로부터 이 물을 마시면 지팡이를 짚고 왔던 사람들도 기운이 솟아나서 지팡이마저 잊고 간다고 하여 이 샘물을 이라고 한다. 천하절승 금강산에는 전설도 …
금강산 나무꾼총각과 선녀의 아름다운 사랑 서려
만물상입구에서 천선계를 따라 오르다가 칠층암을 지나 조금만 더 오르면 오른쪽 바위중턱에 도끼로 깊이 찍은 자리같은 홈이 있는 기묘한 바위가 있다. 이것이 바로 선녀를 만나려던 나무꾼 총각에 대한 이야기가 깃들어있는 절부암이다. 옛날에 만물상 골안으로 나무하러 들어가던 한 힘센 총각이 바위 곁에 앉아서 …
목숨을 걸고 해적떼로부터 금강산 지킨
칡덮이마을 억쇠 장수의 용맹 깃들어

옛날 금강산의 만물상으로 오르는 중간지점에 칡이 하도 많아 칡덮이마을 이라고 부르는 오붓한 동네가 있었다. 구슬같이 맑은 금강산약샘을 마시며 사는 이 마을 총각들은 나이 열다섯도 되기 전에 벌써 힘이 장사 같아지고 날래기 또한 호랑이 같았다. 그중에서도 억쇠라고 하는 총각은 어찌나도 힘이 셌던지 그가 금…
삼형제의 아름다운 글 읽는 소리에
망아지도, 어미말도 그만 바위로 굳었다네

온정령길을 따라 만상계로 오르다가 세지봉 줄기의 중턱을 바라보면 《동자바위》,《초대바위》,《망아지바위》로 불리는 기묘한 바위들이 있다. 이 바위들의 유래전설로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진다. 옛날 세지봉 중턱에서는 어느 하루도 빼놓지 않고 해가 비로봉에 기울어지고 땅거미질 무렵이면 애들의 글 읽는 소…
마귀들의 방해 막아달라는 선녀들의 요청에
신선들 귀면암 만들고 나란히 늘어서 감상 중

먼 옛날 산수를 사랑하고 유람을 즐긴 신선 넷이 인간 세상에 펼쳐진 자연의 아름다운 풍치를 돌아보기로 약속하고 동방의 명승 조선 땅을 찾았을 때에 있던 일이다. “정말 듣던 말 그대로 명승중의 절승이로구나.” 이렇게 연방 경탄과 환성을 올리며 평양을 중심으로 하는 관서의 팔경과 관북, 영남의 황홀경치를 돌아…
 1  2  3  4  5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빈자리
어른이 계시다는 소문에 무작정 집을 나섰다. 아무리 바쁜 도시의 생활이지만 스스로를 돌아볼 짬이 없겠는가만 순간마다 흐트러지고 가슴엔 돌만 쌓인다. 어른을 만나면 꼭 물어봐야겠다. “이 중생을 어찌하오리까...
한중 근현대불교의 사상과 의례를 살핀다
한국선학회 주관 한중학술대회…23~27일 연세대 문과대 100주년기념관서 한국선학회장 신규탁 교수한국선학회는 (財)백련불교문화재단, (社)어산작법보존회의 후원으로 불기2562(2018)년 8월 23일(목)부...
"고의로 지은 업은 현세나 혹은 후세에 반드시 받는
불교의 윤리적 교설 1. 선업과 악업 1) 업설의 원리 모든 것은 덧없고 괴로움이고, 나라고 할 수 없는 데도 사람들은 그 명백한 사실을 의식하려 하지 않는다. 모든 것을 항상하고 즐거운 것...
수원사람 김성채의 ‘문화재 탐방’ 12
동국사 수원사람 김성채 아픈 역사가 생각나는 사찰 광복절을 앞두고, 일제강점기의 흔적이 유난히도 많이 남아있는 군산시, 그곳에 있는 동국사를 찾았습니다. 이동거리가 제법 먼 동국사를 찾은 이유는 동...
내년부턴 100% 친환경농법으로!
불가피한 일로 며칠 서울에 다녀왔다. 오래 전부터 존경해온 한 노스님께서 교단 개혁을 위해 목숨을 건 단식에 나섰기 때문이다. 지금은 단식을 중단하고 병원에서 회복을 하는 중이지만, 나는 단식 후유증으로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