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법타 스님이 들려주는 금강산 전설
삼일포“몽천암”전설 - 꿈에 본 샘터
삼일포의 가을 원경 삼일포의 몽천암터는 참으로 경치 좋은 곳으로 예로부터 삼일포에 온 유람객들은 여기에 올라와 땀을 식히기도 하고 푸짐한 음식을 차려놓고 즐거운 한때를 보내기도 하였다. 한 노승이 이곳에 자그마한 절을 지어 놓으면 여러모로 좋을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우선 산천이 수려하고 안온하…
“옥교암” 전설 - 바다용왕이 금강산 신선과 만난 이야기
해금강 으리으리한 용상에 앉아 천양주 술잔을 기울이며 무희들이 풍악에 맞추어 춤추는 것을 내려다보던 용왕이 문득 하품을 하더니 시녀에게 분부하였다.“별감, 무감들을 불러라”“네”“별감, 무감들 대령하였습니다.”“조선국 금강산이 천하절승이라 하며 선계의 선인 영랑이 그곳에 내려와 있다 하니, 내…
“월명수좌 콩밭 등”이야기
정향나무 (사진. WIKIMEDIA COMMONS) 먼 옛날 회양고을에 봉전이라는 자그마한 동네가 있었다. 이 부락에는 부지런하고 마음이 착한 노인 한 분이 살고 있었다. 어느 날 그는 땔나무를 해오려고 새벽밥을 지어먹고 구성동 골짜기로 들어갔다. 가는 도중 개울가에서 흰 옷차림에 파란 고깔을 쓴 초립 동자가 가…
“금당초롱꽃”전설
금강초롱 (사진 : 태극화훼농원) 금강산에서만 자라고 초롱처럼 생겨 “금강초롱”이라고 이름을 붙인 이 꽃에는 아름다운 전설이 깃들어 있다. 먼 옛날 금강산 비로봉 밑에 일찍 부모를 잃은 오누이가 살고 있었다. 누이는 돌아간 어머니를 대신하여 동생을 살뜰한 정으로 보살펴 주었고 동생은 하나밖에 없는 …
착한 업에는 선한 과보가 악한 업에는 악한 과보가 따른다
백천동 “명경대”전설 참과 거짓을 가려내는 신비한 돌거울 옛날 충청도의 어느 한 고을에 어질고 의협심이 강한 사람이 살고 있었는데 성은 정씨이고 이름은 봉덕이었다. 그는 부지런히 일하여 살림은 남부럽지 않게 넉넉하였으나 50이 되도록 슬하에 자식이 하나도 없는 것이 큰 흠이었다. 마누라와 …
영랑신선의 봉양을 받은 원효대사 - 번뇌와 슬픔을 벗어난 경지를 이루다
[법타스님이 들려주는 금강산 전설] 14 수미암의 원효대사와 영랑선 신라시대의 이름난 승려 원효는 높은 깨달음의 경지에 오르기 위해 공부할 곳을 찾아 금강산 내금강을 향하였다. 내금강의 여러 곳을 돌아보며 경치도 좋고 수행하기에도 마땅한 곳을 찾아 거처를 정하려고 수미동으로 들어왔다. 수미동에 들…
"천하 절승 금강산의 정기는 절경 속에 사는 사람을 신선으로 되게하는구려"
[법타스님이 들려주는 금강산 전설] 13 백천동 잣송이전설 옛날에 조순이라는 승려가 있었다. 어느 날 금강산 유람을 떠난 그는 금강산 어구의 한 농가에 들려 하루 밤을 묵게 되었다. 저녁을 먹은 뒤에 조순은 문을 활짝 열어놓고 앉아 밖을 내다보고 있었다. 시절이 가을이라 모든 산이 단풍으로 붉고 소…
“이제부터 이름을 ‘이허’라 함이 어떻소이까”
[법타 스님이 들려주는 금강산 전설] 12 - ‘이허대’ 전설 옛날 경상도에 성은 리씨나 이름이 없이 사람들 속에서 리 서방이라 불리는 한 젊은이가 살고 있었다. 그는 남달리 총명하고 재능 또한 뛰어났으나 서자로 태어난 탓에 수모를 면할 수 없었고 나라 위해 힘껏 일하려 해도 양반 사회는 그를 용납하지 않…
“어느 날 종운의 눈앞에 묘길상 전체가 금덩어리처럼 보였다”
[법타 스님이 들려주는 금강산 전설] 11 -‘묘길상’ 전설 고려말기 내금강 표훈사에 나옹이라는 승려가 있었다. 어렸을 때 승려가 된 그는 일찍부터 불학에 마음을 두고 많은 불교서적을 읽어 불교의 교리에 능통하였고 그 지식 또한 깊고 풍부하였다. 그리하여 나옹은 금강산의 여러 절들에 불교를 전파하고 그 운…
“당신처럼 악한 사람에게는 아무런 효험이 없소”
[법타 스님이 들려주는 금강산 전설] 10 - 백운대 ‘금강약수’ 전설(사람을 가려보는 ‘금강약수’) 간송미술관이소장 중인심사정의 <만폭동> 왕위를 탐하여 어린 조카인 단종을 죽이고 이조의 7대왕으로 된 세조는 자기가 저지른 죄과로 인하여 집권 초기에 매우 불안한 상태에 있었다. 게…
“이 샘물이 신통한 약수라면 저의 속병을 고쳐주십시오”
[법타 스님이 들려주는 금강산 전설] 9 - 백운대 ‘금강약수’ 전설(감로수를 처음 찾은 백운학) 간송미술관이소장 중인심사정의 <만폭동> 내금강에서 유명한 전망대의 하나인 백운대에서 불지 동쪽으로 조금 내려가면 금강약수로 부르는 샘이 있고 그 옆에는 ‘옥녀동금강수’라는 글자가 새…
"사자, 너를 징계의 표본으로 삼으리라"
[법타 스님이 들려주는 금강산 전설] 8 - 만폭동 ‘장경암’ 전설(화룡과 사자의 싸움) 만폭동 팔담의 맨 위에는 풍운을 타고 천지조화를 부리는 화룡이 숨어 살았다는 화룡담이 있고 그 동북쪽 법기봉 줄기에 으르렁대는 사자 모양을 한 사자 바위가 있으며 그보다 얼마간 서쪽에 장경암이 있다. 여기에는 다음과 같은 전…
호종단은 고려의 기를 꺾으려한 밀정이었다
만폭동 팔담의 맨 위에 있는 제일 큰 소를 화룡담이라 하고 그 동쪽에 있는 법기봉의 북쪽 절벽위에 있는 바위를 사자바위라 부른다. 사자바위와 화룡담에는 금강산을 지켜낸 용맹한 사자의 화룡에 대한 이야기가 깃들어있다. 예로부터 악과 불의를 막고 선과 정의를 지키는 신령스런 짐승으로 일러 오는 사자와 화룡이 …
용왕의 영을 어겼다고 생각하니 눈앞이 캄캄해졌다
금강산의 절경 가운데서도 절승인 만폭동에는 ‘거북소’라 불리우는 못이 있고 그 못 한가운데는 한 마리의 거북이가 목을 길게 빼들고 만폭동의 절경을 넋을 잃고 살피는 듯한 바위가 있다. 이 바위를 ‘거북바위’라 부르는데 여기에는 금강산을 찾아왔던 용궁거북이에 대한 이야기가 깃들어있다. 먼 옛날 동해용궁에…
"그 꽂은 마음이 착한 사람에게만 보인다"
옛날 만폭동에 열일곱 살 처녀가 살고 있었는데 이름을 보덕이라 불렀다. 그는 일찍 어머니를 여의고 늙은 아버지와 함께 부지런히 땅을 일구며 살아갔다. 그러나 아무리 땅을 일구어도 가을이면 낱알을 지주에게 다 빼앗기고 남는 것은 빈 자루뿐 이었다. 이처럼 끝없는 고생 속에 눈물겹게 살아가던 어느 해 가을 늙…
 1  2  3  4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광주전남 불교어린이청소년연합』 창립총회 및 출범
『광주전남 불교어린이청소년연합』 창립총회 및 출범식 기념사진     광주전남 어린이청소년 포교의 활성화를 위해 동련과 파라미타를 통합 운영하는 연합단체가 결성됐다.   (사)동련 광
『달라이라마 명상을 말하다』 1위
      <조계종불교전문서점> 주간베스트 11/12 ~ 11/18   순위 도서명 출판사 저자 1 달라이라마 명상을 말하다 담앤북스 달라
『석주당 정일 대종사 입적 13주기 추모 다례재』 봉
『석주당 정일 대종사 입적 13주기 추모 다례재』 봉행     석주당 정일 대종사 입적 13주기 추모 다례재가 불기2561(2017)년 11월 20일 오전 10시 스님이 주석하시던 삼청동 칠보사에서 봉행됐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 2018평창올림픽과 함께하다
 2018년 3월 패럴림픽까지 강원도 5개 사찰(낙산사, 백담사, 삼화사, 신흥사, 월정사)에서 외국인 참가자 편의를 위한 자원봉사 체계운영2017년 뉴욕, 캐나다, 멕시코, 베트남 등 세계 각 지역에 템플스테이와
아버지 계신 곳이 나의 고향이러니 (2)
다른 세계로 들어갈 때에는 모든 사람은 모두 자기의 세상에서 살고 있지요. 어떤 이는 남이 만들어 놓은 세상에서 살면서 자기의 세상인줄 알고, 또 어떤 이는 남의 세상도 자기만의 세상이라며 살기도 하고요.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