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법타 스님이 들려주는 금강산 전설
신계동 “옥황상제바위” 전설
감투 빼앗긴 옥황상제 “만경다리”를 지나 왼쪽 세존봉을 바라보면 산중턱에 사람이 맨머리로 앉아있는 모양을 한 “옥황상제바위”가 있다.이 바위를 보는 사람들은 누구나 다 “천궁의 상제인 옥황이 어찌하여 임금의 상징이기도 한 관을 벗고 저렇게 앉아 있을까?”하는 의심을 가지게 되는데, 여기에는 그럴만한 …
신계동 “개구리 바위”전설
바위로 굳어진 개구리 “금수다리”를 건너 멀지 않은 언덕진 곳에서 맞은편 옥녀봉 줄기를 바라보면 두 눈을 부릅뜬 개구리 모양을 한 “개구리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에는 그럴듯한 전설이 깃들어 있다. <어숭이와 개구리> 신사임당 옛날 온정리의 닭알바위 산 아래에 깊이 패인 우물이 …
한하계<법바위> 전설
글 읽는 소리에 감동된 범 한하계의 말기에 &lt;육화암&gt;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큰 바위 하나가 있는데 그 서쪽 상관음봉 줄기에는 오뚝하게 부처가 앉은 모양과 같은 &lt;상관음바위&gt;가 있으며 동쪽 문주봉 중턱에는 마치 범이 쭈그리고 앉아 내려다보는 것 같은 &lt;범바위&gt;가 …
금강내기(바람) 전설
금강산을 지켜 한목숨 바쳐 싸운 옥미 옛날 외금강기슭의 한 마을에는 자기가 나서 자란 고향마을인 금강산을 사랑하는 마음이 누구보다도 큰 옥미라는 처녀가 살고 있었다. 그리하여 마을 어른들은 칭찬하였고 총각들은 남모를 호기심을 가지고 옥미를 생각하였다. 미인도. 동우 김관호 화백의 1955년 작인 …
“임진록”에 전하는 이야기
앞날을 내다본 이지함 16세기의 관료이며 유학자인 이지함(호는 토정1517-1578년)은 주역 같은 책을 연구하여 당시 민간에서 이른바 “천기”하늘의 조화를 아는 사람으로 알려지고 있었다. 그가 생전에 금강산을 유람하다가 임진왜란이 일어날 것을 짐작하게 되었다고 하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있다. 토정 이지…
비단치마폭에 그린 금강산 산수화
정선이 금강산에서 돌아온 지 며칠 안 된 어느 날이었다. 그는 화실로 쓰는 웃방에서 금강산을 돌아볼 때 그린 산수화를 다시 보고 있었다. 겸재 정선. 금강산 내총도 그런데 조용하던 안방에서 갑자기 “아뿔사!”하는 아내의 비명 가까운 목소리가 들려왔다. 정선은 무슨 심상치 않은 일이 생겼음을 직감하고…
왜적을 전율케 한 애국승병장 사명당
사명당(송운대사)은 서산대사와 함께 임진 조국전쟁 시기 왜적을 물리치는데서 이름을 떨친 승병장이다. 그의 본래 이름은 임응규이며 법휘는 유정, 법호는 사명당 또는 송운이라고 한다. 사명당은 1544년 밀양에서 태어나 어려서 아버지를 여의고 할아버지 밑에서 자랐다. 13살 어린 나이에 승려가 된 그는 불교 공부에…
금강산을 찾은 여류시인 황진이
황진이는 16세기에 활동한 우리나라의 이름 있는 여류시인이다. 북한 화가 명시환. &lt;금강산 봄비내린 뒤&gt; 그는 개성에서 살던 황진사와 그가 사랑한 미천한 여인 현금이 사이에서 태어난 딸이라고 한다. 그의 호는 명월이었다. 황진이는 용모가 아름다운데다가 어릴 때부터 노래와 서예에 뛰어…
금강못에 매혹된 김시습
별금강이 전하는 김시습에 대한 이야기는 그가 양반세계를 등지고 방랑의 길에 나선 이후 황해도 평안도 일대를 돌아보고 강원도 땅에 이르러 별금강에 살면서 마음속에 간직한 뜻을 굳히고 있던 때에 있은 일이다. 별금강 이때 조카인 어린 단종을 몰아내고 왕위를 빼앗은 세조 밑에서 벼슬살이를 하고 있던 …
초동이의 마음
용소동 황양산 앞 골짜기에는 곰소라고 부르는 담소가 있다. 예로부터 이 담소에 곰이 자주 빠져 죽는 다고 하여 곰소라고 한다. 먼 옛날 이 곰소에서 곰이 빠져죽는 일이 가끔 있어 용소동에 올라왔던 사람들이 곰소에 빠져죽은 곰을 건져내는 뜻밖의 횡재를 하곤 하였다. 그래서 어떤 사람들은 이런 횡재를 바라고 우…
덕수맞다 굳어진 옥황상제
심원골 막바지에 있는 선창구역의 마지막폭포가 황룡폭포이다.이 폭포를 황룡폭포라고 부르게 된 것은 절벽이 황금빛을 띠고 있고 그 위에서 쏟아지는 폭포 또한 누런빛을 띠고 있어 마치 누런 용이 꿈틀거리며 하늘로 치달아 오르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이 폭포를 또한 하늘의 옥황상제가 누런 몸뚱이를 내놓고 덕…
마음의 거울 만리화
만리화는 별금강의 특산 꽃나무이다.만리화는 높이가 한뽐(100-150cm) 정도의 크지 않은 꽃나무로서 꽃의 모양과 크기는 개나리와 같고 색은 황금색이다. 잎은 닭알모양(길이5-7cm)인데 끝은 좁고 뾰족하며 변두리에는 잔톱날세움이 있고 잎 양면에는 털이 있다.3-4월경 잎이 나기 전에 꽃이 피고 열매는 닭알모양의 튀…
신선이 되지 못한 박가의 조상
도사바위에서 계곡을 따라 얼마쯤 올라가면 북쪽의 맑은 담소에 뿌리를 박고 병풍처럼 솟아있는 바위가 있다. 이 바위를 병풍바위라 하며 그 밑의 맑고 푸른 담을 청류담이라고 부른다. 근대기 대표 서화가인 해강 김규진(1868~1933)이 1920년 희정당 재건 때 장식화로 금강산 실경을 그린 ‘금강산만물초승경도(金…
제 나라로 돌아오지 못한 돛배
선창구역 수문소에서 남쪽을 바라보면 산릉선에 검은 돛배처럼 생긴 바위가 있는데 예로부터 이 바위를 돛배바위하고 불러오고 있다. 이 검은 돛배가 수문골에 들어와 닺을 내리고 바위로 굳어진 것은 중국의 진시황 때 일이라고 한다. 금강산 만물상의 망양대로 오르며(북한 작가 그림) 어느 날 동해바다에…
금강못의 도영경
금강못의 도영경 별금강 천지인 금강 못에서 사람들의 경탄을 자아내는 또 하나의 경치는 금강못의 도영경이다.금강못의 맑은 물은 주변에 병풍처럼 둘러막힌 높은 절벽들과 바위들로 하여 언제 보아도 잔잔하기에 마치 맑고 깨끗한 유리로 만든 타원형의 큰 거울을 눕혀놓은 것 같이 보인다. 그래서 이 못에 햇볕이 비…
 1  2  3  4  5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설조스님 ‘단식 선언’을 계기로 본 세 가지 시각
설조스님이 조계사 설정 총무원장 스님의 퇴진을 위해 조계사 대웅전을 찾아 고불식을 진행하고 단식선언을 시작한 지 28(7월 17일 기준)일이 지나고 있다. 단식 1일차에 “쓰러져도 의사에게 데려가지 말라”라...
강소연 교수의 석가모니 발자취를 따라가는 여행7
1. 성도成道의 장소: 보리수와 금강보좌 성도 장소의 숭배 <보리수와 금강보좌의 숭배>, 난간의 부조,바르후트 출토, 사암, 슝가Sunga 시대(BC 2-1세기), 캘커타 인도박물관 소장. 수행에 가장 적...
BTN, 『불교와 과학의만남 : 유니버셜 다르마 1부/2부
망월산 정각사에서는 주지 정목스님 초청으로 뇌 과학자 박문호 박사의 우주론과 불교관련 강연이 있었다. 불교대표방송 BTN은 불기2562년 7월 17일부터 박문호 박사의 강연 『불교와 과학의만남 : 유니버...
전북불교대학 ‘원불교 김준안 교무 초청 특강’ 개최
원불교 김준안 교무(원광디지털대학 교수) 특강 호남최초의 불교대학인 전북불교대학(학장 이창구)은 불기2562년 7월 15일 전북불교대학 4층 큰법당에서 원불교 김준안 교무(원광디지털대학 교수)를 초청해...
한 여름 가을풍경
7월도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작열하는 태양이 산하대지를 태워버릴 듯 매섭다. 오는 둥 마는 둥 장마가 지나가더니 곧이어 시작된 가뭄이 제법 오래 가고 있다. 이제 가뭄 피해가 닥칠 것인데, 이렇다 하게 뾰족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