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진흙속의연꽃의 불교이야기
우리 속 사자가 될 것인가?
사람들은 매일 행위를 한다. 크게 신체적 행위, 언어적 행위, 정신적 행위 이렇게 세 가지 행위를 한다. 이를 한자어로 ‘신구의삼업(身口意三業)’이라 한다. 그래서 매일 업을 짓고 산다. 단 하루도 업을 짓지 않는 날이 없다. 늙어서 죽을 때 까지 이러한 행위는 계속 된다.매일 행위를 하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가장 큰 …
백년도 못살면서 천년만년 살 것처럼
빠띠뿌지까와 관련된 이야기사람들은 백년도 못살면서 천년 만년 사는 것처럼 착각한다. 이에 대한 법구경 인연담이 있다. 법구경 48번 게송과 관련하여 인연담이다. 전재성님이 ‘법구의석’을 번역한 것을 보면 다음과 같다.이 시가 설해진 데는 이와 같은 인연담이 있다: DhpA.I.363-366에 따르면, 부처님께서 싸…
행복하기를! 고통에서 벗어나기를!
불교를 자비의 종교라 한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사랑’을 말한다. 사랑과 자비는 다른 말임에도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아마도 자비(慈悲)의 의미를 제대로 몰라서 일 것이다.자비(慈悲)가 뭐냐고?자비는 자애와 연민의 준말이다. 그래서 한자어로 자비라 한다. 이렇게 자애와 연민의 복합어로 되어 있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종종 TV에서 인터뷰를 하거나 소개하는 장면을 보면 특징이 하나 있습니다. 나이를 소개 하는 장면입니다. 대게 자막에 이름과 함께 괄호를 이용하여 나이를 표시 합니다. 그런데 TV를 보면 또 하나 특징이 있습니다. 나이 대신 직위나 단체의 이름이 명기 되는 경우입니다. 그렇다면 일인사업자, 소위 자영업자는 어느 경…
“나를 찾는다고? 그건 번뇌만 일으킬 뿐”
왜 연기법적 사유를 해야 하는가스님들을 많이 알지 못한다. 절에 자주 다니지 않은 것도 하나의 이유가 될 수 있지만 만나는 것도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어느 법우님이 말하기를 작은 절에서 스님을 만나려면 돈이 많이 든다고 하였다. 뻔히 다 아는 사이에서 빈손으로 갈 수 없기 때문이라 한다. 그래서일까 어느 기자의 …
나는 왜 이 모양 이 꼴일까
요즘은 연예인들의 이야기가 눈길을 많이 끈다. 인터넷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기사가 연예인이나 스포츠스타와 관련된 이야기이다. 그래서 그들의 일거수일투족이 모두 가십거리이다. TV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어느 TV방송이든지 연예관련 프로가 있어서 연예인들의 동정을 보여 준다. 그런 이야기 중에 의미 있는 보도를 …
“역류도의 삶 = 청정한 삶”
사람은 접해 보기 전에는 알 수 없다. 단지 ‘이미지’로만 사람을 판단한다면 큰 코 다칠 수 있다. 특히 정치인들이 그렇다. 방송과 신문 등 언론 매체에서 이미지 메이크업을 하여 보도된 것만 믿고 선택하였을 때 낭패를 보는 사례가 이를 잘 말해 준다.아무리 가까운 사이이고 아무리 친한 사이라도 ‘속마음’을 잘 알…
명상하는 모습이 가장 아름답다
절에 가면 의례 볼 수 있는 것이 불상이다. 사람형상을 한 불상을 보면, 보는 이에 따라 극진한 공경의 대상이 된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 우상숭배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예경과 우경은 어떤 차이일까?예경인가 우경인가?신심있는 불자들은 불상대하기를 부처님 대하듯 한다. 그런 불상은 돌이나 철 또는 나무, 그림, 종이…
“미워하는 마음이 일어날 땐 측은지심을”
불교계에 매우 유명한 블로거가 한 분 계십니다. ‘진흙속의 연꽃’이라는 이름의 블로그에 블로그 이름과 동일한 필명으로 거의 매일 글을 올리는 왕성한 필력의 소유자이십니다. 그 글의 내용이 너무나 좋아서 블로그를 방문하는 분들이 엄청나게 많습니다. ‘진흙속의 연꽃’님의 글은 철저하게 초기불교적 관점으로 세…
 1  2  3  4  5  6  7  8  9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급고독장자는 거액을 희사하고 무엇을 얻었는가?
기원정사 경전에는 “세존이 어느 때 아나타핀디카 사원에 계실 때”라는 표현이 자주 나온다. 팔리어 아나타핀디카(범어로는 수닷타) 사원은 한자로 ‘기수급고독원(祇樹給孤獨園)’으로 표기되는데, 이는 급고...
정찬주 연재소설 따뜻한 슬픔15
ⓒ 유동영 <제3장> 5회 진원스님 집으로 돌아온 선융은 불길한 예감에 휩싸였다. 산비둘기처럼 생긴 직박구리 한 마리가 유리창에 어린 나무를 보고 날아왔다가 부딪쳐 죽었다. 새의 부리에는 피...
‘치매불(癡呆佛)!’
기자는 부처님의 인연으로 미디어붓다에 오기 전에 한 노인 요양병원에서 ‘도움이’로 일한 적이 있었다. 환자 수 230명 내외의 병원에서 물리치료실로 가는 환자들을 휠체어에 앉혀드리고, 돌아오면 침대에 눕혀드...
[부고] 하남 성불사 벽담당 학명 스님 입적
법납59 세납72…평생 미래불교 포교와 인재불사에 매진 15일 오전 11시 성불사서 영결·다비식 미래 불교포교와 인재불사에 일생을 매진했던 벽담당 학명 스님(사진)이 2월 13일 법납 59세 세납 72세로 입...
전북불교대학, 『제30회 불교학과 및 제25회 법사과
사단법인 부처님세상 부설 전북불교대학(학장 이창구)이 2월11일 4층 대법당에서 『제30회 불교학과 및 제25회 법사과 졸업식』을 봉행했다. 전북불교대학, 『제30회 불교학과 및 제25회 법사과 졸업식』 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