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하도겸의 문화 이야기
텐진 왕걀 린포체의 잠수련으로 고통에서 벗어나라!
<하도겸 칼럼니스트> 족첸(Dzogchen)이란 모든 실체의 '위대한 완성'이다. 뵌교와 가까운 티베트 불교의 4대종파 가운데 하나인 닝마파에서 가장 높은 가르침과 수행으로 여겨진다. 오직 자신의 본성을 깨닫기만 하면 되는 이 수행의 다른 이름은 '자아의 해방'이다. 굳이 노…
실수 줄이는 과정으로 오늘 하루를 충실히
[하도겸의 여의봉] 18 맨 처음 큰 목적 달성을 위해 정류장과 목적지 모든 일은 이벤트에 불과할 지도 모릅니다. 오래된 목적지로 향하는 완행버스가 잠시 머물렀다 다시 가는 정류장일 따름일 수 있습니다. 굳이 일희일비하지 않고, 맨 처음의 큰 목적을 잊지 말고 그냥 버스가 멈춰서는 모든 정류장을 즐기면 어…
사랑한다면 미래 위한 오늘 중히 여겨야
[하도겸의 여의봉] 17 토라진 어린 왕자 토라진 어린 왕자 요즘 아이들 교육이 참으로 민주적인가 봅니다. 애지중지 키우며 부드러운 마인드를 수양할 수 있게 참 많은 교육적 방안이 제기된 듯합니다. 하지만 좋을 때는 누구나 좋습니다. 아이가 잘못해서 훈육할 때 사실 진짜 민주적인지 어떤지 문제가 시작됩니다.…
보살행은 행복 잇는 삶의 뜻 깊은 여정
[하도겸의 여의봉] 16바자회 바자회 참석요청 문자를 보내며 NGO에서 자선바자회를 하는데 부득이하게 문자를 보냅니다. 인사도 건네지만 참석해서 차 한 잔 마시고 가 달라는 문자입니다. 아무리 인사말로 가리지만 결국은 와서 사 달라는 말일 따름입니다. 문자를 보낼 때 물론 떳떳합니다. 수많은 분들은 답장…
모자란 점 아는 길이 행복의 시작
[하도겸의 여의봉] 15 새로운 변화를 위해 아침 맥주 컵라면에 아침 맥주를 가볍게 한 잔해 봅니다. 밥을 챙겨 먹을 수 없지만 그래도 시장할 때는 역시 컵라면이 최고입니다. 그리고 컵라면의 느끼함을 없애기 위해서는 디저트로 맥주가 최고입니다. 그래서 아침부터 한 잔합니다. 주말이기에 가능한 일이죠. 모두…
물 흘러가듯 '오래된 미래'를 실현하리
[하도겸의 여의봉] 14 생활수칙 생활수칙(안) 살다 보면 의문이 한둘이 아닙니다. 그런데 좀 편하게 살려고 하다 보니, 스스로의 매뉴얼(수칙)을 만들어 보는 것도 참 괜찮은 방법인 듯합니다. 수칙으로 정한 대로 그냥 살아보고 정 아니다 싶으면 스스로 고쳐가 보는 것입니다. 가끔 완전히 바뀌는 수도 있지만, 대부…
우리네 인생도 숙성돼가는 보이차 여정처럼
[하도겸의 여의봉] 13 간 봤다고 화내는 사람 보이차의 나이 보이차라는 게 있습니다. 운남성에서 자라난 차로 이젠 웬만한 사람들은 아는 이름입니다. 이 보이차가 20년 정도 홍콩이나 대만 등지에서 잘 익으면 참으로 맛이 신기할 정도로 변합니다. 고춧가루를 뿌린 것도 아닌데 매워지기도 하고 설탕을 탄 것도 아…
억울하다면 마음속 '미완'의 과제 돌아봐야
[하도겸의 여의봉] 12 평소에는 이러지 않았잖아! 억울한 게 있어서 남에게 이르러(어리광? 고자질?) 온 사람이 있습니다. 귀찮긴 하지만 그래도 매우 소중하게 여겨 어렵게 삼자대면을 시키면 좀 이야기와 다른 상황이 연출됩니다. 그러니 이 분은 상대방이 평소와 다르다고 아까는 그렇지 않았다고 거짓된 모습이라고 …
설법 방법 전하는 것이 불교공부의 시작
[하도겸의 여의봉] 11 호족 남편 명상은 잘하나 부인과 소원한 남편에 대해서 물었더니! 대화를 하지 않고 방안에서 시도 때도 없이 명상에 잠긴 한 아버지가 있습니다. 고집불통에 명상 관련해서 책도 몇 권이나 낸 이 잘난 남자 분을 못 참아하는 부인이 있습니다. 헤어질까도 고민하는 이 부인이 한 마디 조…
모든 게 내 선택이다
[하도겸의 여의봉] 10 선시와 금언 밤샘 햇살이 반지하 창문을 두드리자마자 함께 했던 도반(道伴)들이 갈 길을 재촉한다. 즐거웠던 것도 잠시 고독은 위 속의 과자 조각과 함께 남아 있었다. 영원히 함께 할 것만 같았던 순간은 사라지고 굳게 잠긴 지하 단칸방에도 아침이 찾아온다. 아무렇지도 않게 어둠의 그림…
떳떳이 받아들이고 즐겁게 개선한다면
[하도겸의 여의봉] 9 실수의 연속일 수 있는 일상 속에서 일상의 실수 음식을 한다고 항상 같은 맛은 아닙니다. 그 날의 기분도 포함되는 듯합니다. 맛있는 김치죽을 끓이려고 보니, 처음에 밥이 충분히 있는 것을 확인 못했습니다. 국은 다 끓었는데……. 작은 사고라고 사고인데 사고가 났으면 바로 멈췄어야 합니다. …
실천하는 앎을 가진 자만이 지혜로운 선지식
[하도겸의 여의봉] 8 - 질문도 못하는 사람 질문도 못하는 사람 질문 있냐고 하니, 이미 답을 알고 있어서 질문을 못한다고 합니다. 질문을 하기도 힘들어서 안 한다고 합니다.그래서 질문을 안 하면 되나요?그래도 질문을 하면 다를 수 있고 달라지는 것이 있는데 말입니다.그래서 다시 정말 질문을 안 하겠느냐고…
정말 좋아한다면 ‘고통’도 함께 나누길
[하도겸의 여의봉] 7 - 좋고 싫음을 받아들이는 자세 사람을 좋아하는 것은 쉬운 일 같아도 실제로는 참으로 어려운 일인 듯합니다. 좋을 때야 뭔들 못하겠습니까? 맛있는 밥도 사주고 싶고, 옷도 사주고 싶고. 생각은 쉽고 말까지는 쉽습니다. 하지만 실천까지 가기는 조금 어렵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그게 아닙니다. …
소중한 인연들에 도움 되는 사람 돼야
[하도겸의 여의봉] 6 - 시간은 영원하다? 시간은 영원하다? 우리에게 시간은 무한한 것처럼 보이지만 참으로 유한한 것일 수 있습니다. 당신은 얼마나 누리고 계신가요?과거, 현재, 미래라는 삼세가 항상 함께 하며우리가 그것을 벗어나 실존하기는 참으로 어렵습니다. 하지만 나를 벗어나게 되면 시간도 나를 제한하…
일희일비 말고 긴 호흡 속에서 오늘을 사시길
[하도겸의 여의봉] 5 - 새해 덕담 오래된 미래한 번 인연 맺으면 죽을 때까지 같이 잘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아니라면 빨리 정리할 필요도 있는 듯합니다. 안 좋은 일이라고 생각되는 일이 긴 안목에서 보면 좋은 일도 되기 때문입니다. 일희일비하지 말고 긴 호흡과 장기적 흐름 속에서 오늘을 사시기 바랍니다.…
 1  2  3  4  5  6  7  8  


감로기획



가장 많이본 기사
범불교도대회 우정국로에서 봉행
조계종 적폐청산과 종단개혁을 위해 사부대중 3000여명 모여   범불교도대회 우정국로에서 봉행     3000여 사부대중이 조계종 적폐청산과 종단개혁을 염원하며 모였다. 14일 오후 4시
홍승스님, 사찰음식 연구소 개소
일반인 대상 사찰음식 산업화 시도사찰음식, 교육사업과 유통사업으로 대중화에 기여    홍승스님 ㈔사찰요리연구회 제공     (사)홍승스님의 사찰음식연구회(회장 홍승스님)와 ㈜도반
수불스님, “1000만 불자시대 다시 열겠다”
제35대 총무원장 선거 후보 등록. 기호2번수행과 전법 중심의 종단운영   제35대 총무원장 선거에 출마한 수불스님이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수불스님(안국선원장)은 18일 오전 후보등
[인사] 동국대학교 서울 캠퍼스
  동국대학교 서울캠퍼스 ◈ 본부부서▷ 연구처 청년기업가센터장 전병훈 ◈ 산학협력기관▷ 산학협력단 창업보육센터장 강규영 ◈ 연구기관▷ HK사업단장 김종욱
‘갈라파고스 증후군’과 한국개신교회의 관용
[차별과 배제를 넘어서서, 그런 것을 가능케 하는 제도와 구조를 철폐하도록 부름 받은 존재가 그리스도인이다. 그리스도인이어서 관용이 아니라, 관용을 통해서 참다운 그리스도인이 되는 것이다. ‘관용’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