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이학종 시인의 당진편지
선종(善終)은 善始福終의 준말
장자 내편의 善始善終서 유래

2월 16일 김수환 추기경의 돌아가시자 국민적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김 추기경이 천주교만의 성직자가 아니라 국민 성직자였다는 찬사가 나온다. 모든 언론이 다투어 빈소가 마련된 명동성당을 중계방송하고 있다. 마치 성철 스님이 입적했을 때를 보는 듯하다. 김 추기경의 타계를 보며, 우리는 각종 언론을 통해 …
“다윈? 진화론? 그게 왜요?”
올해(2009년)는 진화론을 주창한 찰스 다윈(1809∼1882 사진)의 탄생 200주년과 그의 대표 저서인 ‘종의 기원’ 출간 150년을 맞이하는 ‘다윈의 해’이다. 그의 탄생 200주년을 맞아 다양한 측면에서 찰스 다윈을 재조명하는 행사가 국내외적으로 다채롭게 진행되고 있다. 최근 미국 뉴욕 자연사박물관에서 열린 다윈 탄…
용산(龍山)사태와 이장(二障)
서울 용산에서 벌어진 철거민 참사 사태를 보면서 우리나라가 아직도 미개한 문화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현실을 절감한다. 명령을 이행하기 위해 사람의 생명을 앗은 공권력도 공권력이지만,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공권력을 마음대로 휘둘러도 되는 양 착각하는 권력자들의 행태는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얼마나 허약…
音·樂보다 聲이 득세하는
동물적 본능이 꿈틀대는 시대

소리라고 다 같은 소리가 아니다. 소리도 격에 따라 분류가 된다. 중국의 옛 성인들은 소리를 성(聲), 음(音), 악(樂) 세 가지로 나눴다고 한다. 먼저, 성(聲)은 소리는 소리이되 날 것(에 가까운)의 소리를 의미한다고 한다. 성(聲)자에는 귀 이자(耳)가 포함된 것처럼, 귀로 들리는 소리, 즉 새소리나 물소리, 바람소리…
암세포 퍼지는데 바깥 삭풍을 탓해서야
장로 정권 아래서 펼쳐지는 기독교 편향 사례에 대해 일일이 언급하는 것도 이젠 지겹다. 그 속에 선교라는 음험한 의도가 도사리고 있음이 분명한데도 이를 꼬집어 지적하기가 언제부터인지 구차해지는 느낌이다. 욕먹을 소리겠지만 이런 외골수 정권에게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보아 넘기는 것이 섣불리 나서는 것보다 차…
한국불교, 갈려 다툴 여유가 없다
부산 불교계에서 지도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재가자들이 분열상을 보이고 있어 우려스럽다. 스님들의 분파도 지긋지긋한데 재가자들까지 나뉘어 반목하는 모습에 혀를 차는 이들이 늘어간다. 부산 불교계를 대표하는 재가불자 모임은 누가 뭐래도 부산광역시불교신도회다. 창립 이래 지난 41년간 부산을 대표해온 신도…
비틀거리는 불교계 대학들
종단지도자들, 방관 말아야

대학의 사전적 의미가 확 달라져 버린 시절을 살고 있다. 대학을 상징하는 용어의 대표격은 아마 상아탑일 것이다. 본래 속세를 떠나 조용히 예술을 사랑하는 태도나 현실도피적인 학구 태도를 이르는 이 용어의 대학 상징어로서의 자리는 크게 퇴색된 지 오래다. 상아탑이란 용어는 세속적인 생활에 관심을 갖지 않고 정…
종권획득 물밑 움직임 시작됐다
[포커스]종권 획득 ‘물밑 움직임’ 시작됐다 2008 11/04 위클리경향 798호 차기 총무원장 선거 11개월 앞으로… 설정·자승&#…
길 가운데서 똥 누는 아이가
낯설지 않은 시절을 사는 슬픔

성현들의 말씀 중에는 사람의 인성에 대해 교훈을 주는 가르침들이 많다. 맹자는 인간이 공통적으로 가지는 불변의 의지를 양심(良心)이라고 했고, 이 양심을 추진시키는 가변적인 의지의 원천을 본성(本性)이라고 정의했다. 특히 맹자는 본성의 함양을 부단히 권면했다. 이러한 자세의 발현이 바로 ‘사람과 짐승의 차이…
장로가 대통령 됐다고
청와대 불상을 흔드나

시절이 하 수상하니, 청와대 안에 있는 석불상(石佛像)이 인구에 회자되고 있다. 청와대 석불상이 세상의 화제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장로 대통령으로 역시 종교편향 논란을 빚었던 김영삼 대통령 시절에는 이 불상을 치워버렸다는 등의 소문이 돌아 민심이 흉흉해 졌고, 이를 해명하는 차원에서 언론에 공개…
교계일각 대구대회 취소 거론
종교편향 규탄 목청 잦아드나

글쎄, 이 글로 뭘 꼭 어떻게 해야 한다고 재촉하자는 것은 아니다. 어떤 일을 부추기려는 것도 아니고, 어떤 방향을 유도하려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또 설사 그런 의도를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솔직히 칼럼 한 편이 불교계의 흐름을 바꾼다거나 안 하려고 하는 것을 하게 한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그런 줄 알면서도 이 …
대통령도 총리·장관·청장도
“불교계 말길좀 알아들어라”

소통 부족했다고 사과하더니 ‘오해 말라’ 말 바꿔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뒤 국민들에게 가장 익숙해진 단어로는 단연 소통(疏通)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미국 광우병소고기 수입반대를 위한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때, 이른바 ‘명박산성’ 뒤에 숨어 있던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과하며, 국민과의 소통이 부족했…
촛불정국에서 보인 불교의 힘, 희망
불가(佛家)에서는 연꽃에 처염상정(處染常淨)이란 의미를 부여한다. 오염된 곳에 자리하고 있으나 그 꽃과 잎은 언제나 맑다는 뜻이다. 희노애락(喜怒哀樂)과 고통(苦痛)으로 점철된 사바세계(娑婆世界)에서 이고득락(離苦得樂) 상락아정(常樂我淨)의 세계로 나아가고자 하는 뭇 중생의 본능, 간절한 희원(希願)을 상징하는…
‘구병시식’ 조계사에 가면
‘담판한’이 뇌리에 떠오른다

불가에 담판한(擔板漢)이란 말이 있다. 담판한의 문자적 뜻은 판자(板)를 어깨에 둘러멘(擔) 남자(漢)다. 그 의미는 한쪽만 보기에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이를 일컫는다. 좌우 중 어느 한쪽은 판대기로 가려졌으니 그 쪽에서 들리는 소리나 광경은 알 수가 없다. 자연히 가려지지 않은 쪽의 귀와 눈만 열리게 되니, 이런…
빚 갚으려 천도재에 올인?
조계사가 그래선 안 된다

현재 한국의 사찰들이 가장 많이 치르는 불사가 천도재가 아닐까 한다. 천도재가 없으면 사찰운영이 안 된다는 말도 있고, 천도재를 강요해 이런저런 민원을 일으키는 곳도 적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한 대찰은 몇 해 전부터 천도재를 대대적으로 치르고 있어, 눈총을 받고 있기도 하다. 사실 천도재…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부엉이처럼 살아가라”
며칠 전, 화순에서 작업을 하는 박명숙 도예가로부터 ‘부엉이 연적’을 선물로 받았다. 작품을 구입할 형편이 못되는 산골 농부인지라 도예전이 열리는 갤러리를 찾는 것으로 ‘면피’를 한 것뿐인데도 과분한 대접...
양지 스님, 『신심명』 역주서 출간
김해 신흥사 주지 양지良志 스님이 《신심명》의 번역과 해설을 담은 책 『신심명 -자신의 불심을 확인하게 하는 신심명』을 출간했다. 이 책은 양지 스님의 〈서산대사의 마음으로 본 선가귀감〉, 〈관세...
와우정사(臥牛精舍), 이국적 사찰의 등장?
「이러한 ‘이국적인’(exotic) 한국 사찰의 등장은 한국 불교계와 타 아시아 -이주노동자들로 인해 특히 동남아시아– 불교계의 연대/교류가 강화되면서, 한국의 일부 사찰이 불교를 범아시아적(Pan-Asi...
禪이 일반 대중을 위한 불교가 될 수 있을까?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저서 『현대한국불교의 방향』을 요약 게재합니다. 2. 선의 문제성 한국불교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것은 선禪이라고 해도 좋다. 삼국시대에 이 땅에 토착한 ...
『불교한자입문』 1위
<조계종불교전문서점> 주간베스트 11/09 ~ 11/15 문의 = 02-2031-2070~3 순위 도서명 출판사 저자 1 불교한자입문 조계종출판사 조계종교육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