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이학종 시인의 당진편지
동반침몰 순환고리 빠진 불교
사람이 소중한줄 아는게 해법

불교 사회적 영향력 급속히 감소 불교세의 감소가 피부로 느껴지는 시절이다. 불교 언론에 종사하면서 불교의 현장을 지켜보아온 지난 20년 중 요즘 그런 정황을 절실하게 피부로 느끼고 있다. 사회 각 분야에서 진행되는 불교세의 급락이 걱정스러울 정도다. 승단은 존경과 신뢰의 대상이 아닌 곳으로 굳어져가는 듯하고,…
외제차布施 골빈 불자 있는 한 불교의 미래는 암담
이른바 신정아 사건으로 세상이 어수선할 즈음 조계종의 한 중진스님과 차담을 나눌 기회가 있었다. 부끄러워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없다며 곤혹스런 표정을 감추지 못한 이 스님의 여러 말씀 중 다음과 같은 한 마디가 나의 폐부를 깊숙이 파고들었다. “만일 내가 중이 아니고 불교를 몰랐던, 막 종교를 하나 가져보려…
천만불자가 주인이 되는 그날까지
지난 해 11월 말, 20년 가까이 일하던 신문사를 이런저런 이유로 떠난 후 꼭 4개월 하고도 열흘이 지나 다시 일터로 돌아왔다. 긴 시간은 아니었지만 변화가 꽤 많았다. 먼저 종이매체에서 인터넷 미디어로 자리를 옮긴 것이 첫째이고, 관리자에서 기자로 복귀하는 것이 그 두 번째다. 하나 더 있다면 스스로 베테랑이라고…
 1  2  3  4  5  6  7  8  9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아득한 성자’ 以後
[그런데 나는 스님의 그렇게 화려한 외형에 관심이 있었던 것이 아니다. 오히려 스님이 자신을 낙승(落僧)이라 칭하며 ‘참으로 比丘라면’ 어떠할지를 성찰하는 말씀이나, 부끄러운 충동으로 시집을 내서 좋은 논평...
“단조로움 속엔 늘 새로움”
올해 고추 400주를 심었다. 지난해보다 60주가 늘었다. 지난해에는 최소한의 농약을 사용하다 보니 탄저병이 와 낭패를 보았다. 그렇다고 농약을 사용을 마구 늘릴 수는 없어서 친환경적인 방법을 더 보강하기로 했...
신흥사 13일 ‘무산 오현 대종사 49재’ 봉행
불기2562(2018)년 7월 13(금)일 ‘무산 오현 대종사 49재’를 신흥사에서 봉행한다. 무산대종사는 1932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1939년 입산했다. 성준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59년 직지사에서 성준스님을 계사...
『달라이라마가 전하는 우리가 명상할 때 꼭 알아야
<조계종불교전문서점> 주간베스트 06/29 ~ 07/05, 문의 = 02-2031-2070~3 순위 도서명 출판사 저자 1 달라이라마가 전하는 우리가 명상할 때 꼭 알아...
가짜 종교, 가짜 불교, 가짜 기독교
「북핵 위기의 국면이 평화 무드로 전환되어 가는 이 시점에 북한의 가짜 불교와 가짜 기독교라는 해묵은 종교론을 끌어 들이는 미디어의 보도를 접하면서, 나는 나 자신의 종교관을 되돌아보고 싶었다. 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