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이학종 미얀마 수행기
“불교방송 사장 선출, 정관 따르는게 순리”
현직 불교방송(BBS) 사장이 연임을 하게 될 경우, 대한불교진흥원의 사장후보 천거 절차는 필요하지 않다? 6월 11일 불교방송 이사회를 앞두고 이채원 현 불교방송 사장이 자신을 포함한 이사 12인의 동의를 받아 사장직 연임을 강력히 추진하면서 대한불교진흥원의 사장 후보 추천절차 필요성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어…
실미도 희생자 위령재서 ‘지장’을 친견하다
중국의 고승 가운데 천태지자라는 분이 있다. 이 스님은 천태산에 오래 머물며 수행을 한 고승으로 흔히 천태대사로 불린다. 어느 날 천태대사가 지관 삼매에 들어 있었는데, 산돼지 한 마리가 앞으로 지나갔고, 잠시 뒤에 활을 든 사냥꾼이 나타나서 대사에게 물었다. “산돼지가 이리로 지나갔는데 못보셨습니까?” …
“지엽적 논쟁은 그만! 유물은 유물로 보자”
<증도가(證道歌)>는 영가현각(永嘉玄覺)스님이 서기 705년 경 찬술한 저술로 공부하는 이들에게는 필독서로 꼽히는 중요한 선서(禪書)다. <증도가>는 남종선의 시조인 6조 혜능(慧能)에게서 선요(禪要)를 듣고 하룻밤에 증오(證悟)를 얻었다고 해서 일숙각(一宿覺)이라고도 불리는 영가현…
방송까지 정치에 매몰되는 일 다시 없기를!
一微塵中含十方 (일미진중함시방)一切塵中亦如是 (일체진중역여시)하나의 티끌 속에 시방세계가 들어있으니모든 티끌 속에도 마찬가지로 우주의 시공간이 들어있다네. (박상준 역) 의상대사 법성게 한 구절이다. 과학이 발달하기 전에는 범부들은 잘 이해하기 어려운, 어쩌면 터무니없는 말이었다. 그러나 과학이 발전하…
준마는 채찍 그림자만 봐도…
* 이 칼럼은 기이 게재했던 칼럼이나 게재 후 선원수좌회 쪽으로부터 "수좌들이 송담 큰스님의 탈종선언이 뜻하는 낙처를 모르는 것이 아니며, 또한 앞으로 큰스님의 뜻을 잘 헤아려 잘 할 것"이라는 약속과 함께 칼럼을 내려달라는 간곡한 요청에 따라 본의와는 다르게 칼럼을 내린 바 있습니다. 그러나 그후 오랜 시간이 …
“생멸이 사라진 곳에서 윤회의 멍에 훌훌~”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에게 드리는 글

송대의 대표적 시인이며, ‘전적벽부’라는 명문장으로 그 명성이 높은 소동파. 그는 유학자이면서도 불교에 조예가 깊은 거사였다. 그가 지은 시문들을 살펴보면 깊은 정신세계가 곳곳에 깃들어 있고, 가히 개안의 안목을 갖추었음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현재 미디어붓다에서 개설한 미붓아카데미에서는 ‘소동파…
“혜암 선사를 제대로 선양코자 한다면
문도들부터 ‘종단 바로세우기’에 나서라”

보전(保全)은 계승(繼承)과 다르다. 되레 해체가 계승일 수 있다. 이 말은 무슨 뜻인가. 예를 들어보자. 제자가 스승의 은혜를 갚는 방법은 스승이 행했던 방법을 답습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방법, 즉 자기만의 교화와 학문을 행할 때 스승의 학문을 발전적으로 이어갈 수 있는 것이다. 일본의 유명한 고승 잇펜(一遍)…
“한국불교, 신자유주의 반대 나서라”
[이학종 칼럼] 잇단 가족자살을 보며

미국 월가의 거품 붕괴와 추락과 그 여파로 인해 세계 경제가 깊은 불황의 늪으로 빠지며 지난 수 년 간 지구촌 곳곳에서, 1%에 대한 99%의 반기라는 명제로 세계경제를 좌지우지하고 부를 독점해온 신자유주의에 대한 분노와 비판이 줄을 이었다. 한국사회도 예외는 아니다. 신자유주의 정책은 고도의 금융기법을 구…
불교학술원, 사람 뽑고, 일 맡기는 데
공정한 기준과 절차를 도입·적용하라

동국대 불교학술원 원장과 학술원 실무팀장 등 학술원 구성원들과의 갈등이 점점 감정적 다툼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다른 어느 곳보다도 이성적이고 지성적이어야 할 상아탑에서, 그것도 불교학을 연구하는 기관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협화음은 일단 볼썽사납다. 그러나 옳고 그름을 따지지 않고, 그저 다투는 모습이 보기 …
국고 지원한 사업 감사가 법난?
당당하다면 당당하게 조사 받아라

정부가 최근 조계종 등에 대해 대대적인 조사에 나선 것을 두고 조계종이 “불교계를 마치 비위집단으로 몰아가는 식의 조사”라며 반발하는 모양새다. 이는 이른바 숭례문 부실복원 사건 이후 박근혜 대통령이 문화재 전반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지시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국회 역시 숭례문 문제를 계기로 문화…
백제금동대향로가 ‘道敎’ 문화재?
國博, 도교의 대표유물로 전시 중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영나)은 국가기관인 만큼 모든 일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하물며 박물관의 주요 기능 중의 하나인 전시기획에 있어서는 더욱 그러할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이 어떤 전시를 할 때, 견강부회하거나 특정한 의도를 가진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갖게 해서는 곤란하다. 이유는 국가기관이기 때문이다. …
석가, 그대는 언제 깨달았냐고?
교주에게 그대? 지나친 不敬아닌가

시시비비를 논하는 것이 죄악인양 치부되는 일이 번다한 불교계에서 시시비비를 논하려 하는 것 자체가 무모하고 어리석은 일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시시비비가 없는 집단은 마치 고인물이 썩어가는 것처럼 생명력을 잃게 마련이기에 무모하고 어리석은 줄 알면서도 또 한 번 시시비비를 논하고자 한다. 묵빈대처라 …
“청춘·지성에 투자하라, 실천하라”
화두로 다가온 두 ‘종교지성’의 혜안

“신자가 늘어도 성당은 빈다. '청춘'의 수혈이 시급하다.” 조선일보가 지난 11월 15일자에 인터뷰 기사로 보도한 정의채(鄭義采, 88) 몬시뇰(명예 고위 성직자)의 말이다. 이 기사는 ‘한국 가톨릭의 지성(知性)’으로 일컬어지는 정의채 몬시뇰과 ‘한국 천주교의 길’을 논하는 대담을 수록한 것이었다 정…
옳고 그름의 기준이 사라진 지금
미디어붓다의 지향점은 어디일까

조계종 총무원장을 뽑는 선거가 끝났다. 선거가 끝나자마자 자식들로부터 전화를 받은 당사자는 필자가 아닌 아내였다. 시집간 딸에게서, 그리고 지방에서 대학에 다니는 아들에게서 아내는 거의 동시에 전화를 받았다. “아빠, 이제 어떻게 해요? 미디어붓다는?” 엄마에게 아들, 딸이 한 말의 요지는 이것이었다. …
“한국불교 명운 가를 중대 기로
반연 연연 말고 회생의 길 선택을”

에서 공자가 가장 힘주어 강조하는 덕목은 ‘인(仁)’이다. 공자의 철학을 ‘인의 철학’이라고 하기도 한다. “군자가 인을 버리면 어찌 명성을 이룩하겠는가”, “지사와 인인(仁人)은 살기 위하여 인을 해치는 일은 없으며, 자신을 죽여 인을 이룩하기도 한다”는 등의 표현들은 공자가 얼마나 인을 지중하게 여겼는지 …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쉽고 명료한’ 간화선 교과서 해설서
<월호스님의 선가귀감 강설> 월호 지음 <선가귀감(禪家龜鑑)>은 조선 시대의 고승 청허 휴정(淸虛休靜, 1520~1604)이 지은 대표적 저서다. 이 책에 따르면 ‘선(禪)은 부처님의 마음이고 교(敎...
외국인도 감탄한 유네스코 사찰에서의 하룻밤
불교문화사업단, 해인사에서 ‘주한 외신기자 팸투어’ 성료 해인사에서 진행된 외신기자 팸투어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하 문화사업단, 단장 원경스님)이 주한 외신기자를 대상...
탈경계의 현대종교 : 불교와 요가의 결합, 도전인가
「한국에서도 ‘불교’를 고정된 종교적 실체로 본다면 불교와 요가전통 사이의 융합이나 대화에는 장애가 등장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러나 만일 질문을 바꾼다면 대답은 달라질 것이다. 질문을 바꾼다면 ...
법정스님 공감법어 57
일러스트 정윤경 기도란 무엇인가? 기도하는 사람은 먼저 자신의 마음부터 깨끗이 닦아내야 합니다. 자기 정화가 선행되어야 합니다. 자기 정화는 참회를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우리가 이 세상에 태어나서...
중도(中道)의 가르침
능인스님의 불교행복론 52 ⓒ 장명확 어린이 동화에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죽인 어리석은 주인의 이야기가 있다. 황금알은 낳는 거위가 있었는데 황금을 한꺼번에 많이 얻으려는 욕심이 생겨서 거위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