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이학종 시인의 당진편지
불교학술원, 사람 뽑고, 일 맡기는 데
공정한 기준과 절차를 도입·적용하라

동국대 불교학술원 원장과 학술원 실무팀장 등 학술원 구성원들과의 갈등이 점점 감정적 다툼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다른 어느 곳보다도 이성적이고 지성적이어야 할 상아탑에서, 그것도 불교학을 연구하는 기관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협화음은 일단 볼썽사납다. 그러나 옳고 그름을 따지지 않고, 그저 다투는 모습이 보기 …
국고 지원한 사업 감사가 법난?
당당하다면 당당하게 조사 받아라

정부가 최근 조계종 등에 대해 대대적인 조사에 나선 것을 두고 조계종이 “불교계를 마치 비위집단으로 몰아가는 식의 조사”라며 반발하는 모양새다. 이는 이른바 숭례문 부실복원 사건 이후 박근혜 대통령이 문화재 전반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지시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국회 역시 숭례문 문제를 계기로 문화…
백제금동대향로가 ‘道敎’ 문화재?
國博, 도교의 대표유물로 전시 중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영나)은 국가기관인 만큼 모든 일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하물며 박물관의 주요 기능 중의 하나인 전시기획에 있어서는 더욱 그러할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이 어떤 전시를 할 때, 견강부회하거나 특정한 의도를 가진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갖게 해서는 곤란하다. 이유는 국가기관이기 때문이다. …
석가, 그대는 언제 깨달았냐고?
교주에게 그대? 지나친 不敬아닌가

시시비비를 논하는 것이 죄악인양 치부되는 일이 번다한 불교계에서 시시비비를 논하려 하는 것 자체가 무모하고 어리석은 일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시시비비가 없는 집단은 마치 고인물이 썩어가는 것처럼 생명력을 잃게 마련이기에 무모하고 어리석은 줄 알면서도 또 한 번 시시비비를 논하고자 한다. 묵빈대처라 …
“청춘·지성에 투자하라, 실천하라”
화두로 다가온 두 ‘종교지성’의 혜안

“신자가 늘어도 성당은 빈다. '청춘'의 수혈이 시급하다.” 조선일보가 지난 11월 15일자에 인터뷰 기사로 보도한 정의채(鄭義采, 88) 몬시뇰(명예 고위 성직자)의 말이다. 이 기사는 ‘한국 가톨릭의 지성(知性)’으로 일컬어지는 정의채 몬시뇰과 ‘한국 천주교의 길’을 논하는 대담을 수록한 것이었다 정…
옳고 그름의 기준이 사라진 지금
미디어붓다의 지향점은 어디일까

조계종 총무원장을 뽑는 선거가 끝났다. 선거가 끝나자마자 자식들로부터 전화를 받은 당사자는 필자가 아닌 아내였다. 시집간 딸에게서, 그리고 지방에서 대학에 다니는 아들에게서 아내는 거의 동시에 전화를 받았다. “아빠, 이제 어떻게 해요? 미디어붓다는?” 엄마에게 아들, 딸이 한 말의 요지는 이것이었다. …
“한국불교 명운 가를 중대 기로
반연 연연 말고 회생의 길 선택을”

에서 공자가 가장 힘주어 강조하는 덕목은 ‘인(仁)’이다. 공자의 철학을 ‘인의 철학’이라고 하기도 한다. “군자가 인을 버리면 어찌 명성을 이룩하겠는가”, “지사와 인인(仁人)은 살기 위하여 인을 해치는 일은 없으며, 자신을 죽여 인을 이룩하기도 한다”는 등의 표현들은 공자가 얼마나 인을 지중하게 여겼는지 …
시간이 그리 많이 남지 않아
총무원장은 ‘아름다운 회향’을

자장암 감원 적광 스님이 호법부 스님에게 총무원 청사 지하 조사실로 끌려가, 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한 재가종무원으로부터 죽음을 느낄 만큼 폭행과 린치를 당하는 사건이 일어난 지 오늘로 열흘째가 되었다. 그런데 한 가지 잘 납득이 가지 않는 것은 백주대낮의 납치 감금 및 폭력사태에 경찰이 침묵하는 일이다. 경…
현 총무원장은 불출마 선언하고
차기 원장선거 공정관리 나설 때

20년 전인 1994년, 조계종은 종권을 독점하고 종권에 부화뇌동한 무리들의 동조로 3선까지 강행한 총무원장을 혁명으로 몰아내고 종단 민주화의 기틀을 마련한 이른바 ‘종단 개혁 불사’를 이뤄냈다. 그 후로 꼭 20년이 지난 현재 조계종의 모습은 어떠한가. 극소수 중앙종회에서 총무원장을 선출하던 기존의 제도를 더 …
율장정신 내세워 세워진 종단에서
율장이 어쩌다 천덕꾸러기가 되었을까

“그것은 율장에 어긋난다. 그러므로 불법이고 인정할 수 없다.” 요즘 조계종에서 자주 등장하는 말이다. 율장에 어긋나는지 여부를 놓고 이견이 속출한다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은 아니다. 율장이란 부처님이 제정한 계율을 기록한 문헌 일체를 일컫는 말로 삼장의 하나에 속하는 신성한 대상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
“불교방송 내홍엔 종단정치프레임 작동
진행자스님들 싸움서 자유롭게 해드려야”

불교방송(BBS) 파행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그 끝이 어디일지, 얼마나 더 상처를 입어야 끝날지 현재로서는 가늠조차 하기 어렵다. 불교방송이 겪는 내홍은, 표면적으로는 불교방송 이사장과 사장의 대립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속내를 들여다보면 대립의 흐름 속에 오는 10월로 다가온 조계종 총무원장 선…
“가죽을 찢고 살을 찢으며
뼈를 부수고 골수를 부순다”

평소 존경하는 한 스님이 편지봉투를 지인을 통해 보내왔다. 뵐 때마다 늘 좋은 가르침을 주신 스승이신지라, 말씀이 아닌 글을 전해주신 뜻이 궁금했다. 아마도 무엇인가 매우 긴요한 말씀을 보내신 것이려니, 생각하며 봉투에서 편지를 꺼내 읽었다. 利養의 害. (雜寶藏經) 利養의 害는 가죽을 찢고 살을…
동문들의 총장선출 간여 볼썽사납다
이사장도 ‘사전 총장 약속설’ 해명해야

졸업식도, 입학식도 총장 없이 대행체제로 진행될 수밖에 없는 딱한 모습을 최근 조계종립 중앙승가대학교가 보여주고 있다. ‘한국의 나란다’를 추구하는 이 대학의 총장 자리를 놓고 정치적 흥정이 있었다는 소문과, 일종의 거래 시도도 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안타까운 것은 총장 선출을 둘러싼 볼썽사나운 모…
그만큼 했으면 됐다고 본다
지나치면 바르지 못한 것이 된다

공자의 문하 중 전손사(顓孫師)라는 이가 있는데, 이름이 사(師)이고 자가 자장(子張)이다. 본시 진(陣)나라 사람이나 노나라에서 태어났고, 공자보다 48세 아래였다. 에 나타나는 그의 성정은 괄괄한 편이었던 것 같다. 자장(子張)편에서 그는 “선비가 위급함을 보면 생명을 내걸고, 이득을 보면 의(義)를 생각하고…
독신이 생명이어야 할 종단에서
승려가 결혼하고 이혼을 했는데도…

독신을 생명처럼 여기는 종단에 소속된 한 승려가 어느 날 몰래 결혼을 했고 5년 쯤 살다가 이혼을 했다. 더구나 공공기관이 발급한 결혼증명서에 이 승려는 자신의 직업을 ‘승려’가 아닌 ‘페인터’라고 적었다. (페인터란 ‘도장공(塗裝工)’이나 ‘화가’를 의미) 그리고 꽤 긴 시간이 지난 후 이 사실이, …
 1  2  3  4  5  6  7  8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아, 카니발 대한민국…”
내 사는 면천(沔川)은 유서 깊은 고을이다. 그러다보니 축제도 많고 기념행사도 많다. 고려 개국공신 복지겸과 관련된 은행나무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은행나무목신제가 해마다 열리고, 복지겸의 딸이 아버지 치...
『선원일기』 1위
<조계종불교전문서점> 주간베스트 04/13 ~ 04/19, 문의 = 02-2031-2070~3 순위 도서명 출판사 저자 1 선원일기 사유수 지범 2 걱정하면...
불교와 과학 그리고 믿음
에필로그 2 “석가모니의 체취를 느껴보기 위해서 인도 여행을 떠납니다”라고 했을 때, 원효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있던 김선아 작가와 조계종화쟁위원장 도법스님은 “석가모니는 인도에 있지 않다”라고 했다. ...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12
어둠이 내려야 별이 빛난다. 일본의 유명 작가가 간암 판정을 받았다. 처음에는 부정하고 분노했지만 시들어가는 육신을 보고 죽음을 맞이하기로 하였다. 살아온 삶을 정리하면서 태울 건 태우고 나눌 건 나누었...
그대로 두어라, 꽃밭이다
ⓒ 유동영 유동영 언어도단 사진여행17해마다 호미 들고 잡초를 쫓아다니다가 두 해 전부터 잡초도 더불어 생명이려니 그대로 두었더니 민들레 꽃밭이 됐구나. 꽃을 꽃인 줄 모르고 살았던 이 누구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