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인물 염정우 기자가 만난 사람들
보이지 않는 '하심(下心)의 사리(舍利)'
항시 느껴왔던 것이지만 좋은 글씨나 그림을 보고 있으면 작품의 감동과 감상 이전에, 그 걸려 있는 태가 적당하고 눈에 거슬리지 않는다. 분명히 족자인 줄을 알고 액자인 줄을 아는데, 눈에 들어오는 것은 글씨나 그림이다. 한 몸으로 걸려 있지만 작가의 작품만을 고스란히 드러내 놓고, 자기 자신은 완벽하게 사라지는 …
염정우 기자 | 2018-03-26 10:20
‘치매불(癡呆佛)!’
기자는 부처님의 인연으로 미디어붓다에 오기 전에 한 노인 요양병원에서 ‘도움이’로 일한 적이 있었다. 환자 수 230명 내외의 병원에서 물리치료실로 가는 환자들을 휠체어에 앉혀드리고, 돌아오면 침대에 눕혀드리는 일이었다. 그 일도 노인들의 상태에 따라 여러 가지 요령이 필요한데, 가장 기본적인 자세는 가슴을 …
염정우 기자 | 2018-02-12 09:48
거덜 난 상상력 속에서 솟아오른 ‘투명한 답답함’
대한민국불교미술대전을 보면서 전통의 계승을 넘어 전통에 함몰 되어가는 모습을 본다. 작가들의 인고의 세월이 왜 없겠는가마는, 매년 봤던 작품들과 그게 그거다. 현대적인 작품들도 종교적 체험을 그려냈다고 하기에는 그 예술적 상상력이 미천하다. 탱화 속의 불보살들이 화면 속에서 걸어 내려온다. 내려온 자리는 하…
염정우 기자 | 2018-01-16 14:32
‘예민한 더듬이’의 세상에 ‘말걸기’ - 증강현실
염정우 기자가 만난 사람들 1 이미 우리의 삶 속으로 발을 들여 놓은 제4차 산업혁명. 잘 알지 못한다. 뭔가 두렵다. 영화로 보던 미래의 무너지는 인간의 가치 속에서 나는 주인공처럼 영웅일 수가 없다. 알고 싶었다. 동아방송예술대학 이주헌 교수 종로구 장사동 세운상가 4층 마 439호 콜론비아츠. 4평 정…
염정우 기자 | 2017-12-28 08:55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설조스님 ‘단식 선언’을 계기로 본 세 가지 시각
설조스님이 조계사 설정 총무원장 스님의 퇴진을 위해 조계사 대웅전을 찾아 고불식을 진행하고 단식선언을 시작한 지 28(7월 17일 기준)일이 지나고 있다. 단식 1일차에 “쓰러져도 의사에게 데려가지 말라”라...
강소연 교수의 석가모니 발자취를 따라가는 여행7
1. 성도成道의 장소: 보리수와 금강보좌 성도 장소의 숭배 <보리수와 금강보좌의 숭배>, 난간의 부조,바르후트 출토, 사암, 슝가Sunga 시대(BC 2-1세기), 캘커타 인도박물관 소장. 수행에 가장 적...
BTN, 『불교와 과학의만남 : 유니버셜 다르마 1부/2부
망월산 정각사에서는 주지 정목스님 초청으로 뇌 과학자 박문호 박사의 우주론과 불교관련 강연이 있었다. 불교대표방송 BTN은 불기2562년 7월 17일부터 박문호 박사의 강연 『불교와 과학의만남 : 유니버...
전북불교대학 ‘원불교 김준안 교무 초청 특강’ 개최
원불교 김준안 교무(원광디지털대학 교수) 특강 호남최초의 불교대학인 전북불교대학(학장 이창구)은 불기2562년 7월 15일 전북불교대학 4층 큰법당에서 원불교 김준안 교무(원광디지털대학 교수)를 초청해...
한 여름 가을풍경
7월도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작열하는 태양이 산하대지를 태워버릴 듯 매섭다. 오는 둥 마는 둥 장마가 지나가더니 곧이어 시작된 가뭄이 제법 오래 가고 있다. 이제 가뭄 피해가 닥칠 것인데, 이렇다 하게 뾰족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