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문화ㆍ예술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4
일러스트 정운경 법정스님 주례사 여는 말 법정스님은 결혼식 주례를 서달라고 부탁하면 늘 ‘주례 면허증’이 없는 사람이라며 거절했다. 그러나 실수로 약속한 바람에 말빚을 갚느라고 단 한 번 주례를 선 적이 있었다. 그때 원고지에 주례사를 미리 쓰신바 있는데, 물론 식장에서는 구어체로 유머를 곁들…
정찬주 | 2018-09-20 08:18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13
일러스트 정운경 차 한 잔의 행복이란? 여는 글 차를 마실 때는 객이 많으면 수선스럽고수선스러우면 그윽한 정취가 없어지느니라.홀로 마시면 싱그럽고 둘이 마시면 한적하다.서넛이 마시면 재미있고 대여섯이 마시면 덤덤하며일고여덟이 마시면 나눠 먹이와 같더라. -명나라 도륭 # 차를 즐기는 것은 …
정찬주 | 2018-09-13 08:06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2
일러스트 정윤경 현대문명, 무엇이 문제인가? 여는 말 급한 볼 일이 생겨 서울에 다녀온 일이 있다.한 나절 시간이 나서 예전에 자주 찾아가 위안 받곤 했던관악산을 S대학교 정문 쪽으로 올랐다.그런데 관악산 산자락은 현대문명이란 이름으로 여기저기 망가진 채 숲이 사라지고 있었다.불과 몇 년 사이…
정찬주 | 2018-09-06 06:53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1
일러스트 정윤경 자연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여는 말 곰삭은 길은 자연이다.그 길에는 구불구불 오래된 시간의 향기가 난다.나는 새 길보다, 훤하게 번개처럼 달리는 길보다낙엽이 뒹구는, 산새들이 노래하는 묵은 오솔길이 좋다.오솔길로 들어서면 과거의 사람들과 오늘의 내가도란도란 얘기를 주고받으며…
정찬주 | 2018-08-30 08:13
법정스님 향기로운 공감언어 10
일러스트 정윤경 어떻게 살 것인가? 여는 글나 역시 이순(耳順)을 훌쩍 넘기고 나니내 귀밑머리에도 허연 된서리가 내리고 있다.선가에서는 흰 머리카락을 염라대왕의 편지라고 한다.부를 때가 됐으니 욕심을 줄이고 살라는 편지라는 것이다.그래도 생각 없이 함부로 산 사람에게는 훗날 저승에서염라대왕이 …
정찬주 | 2018-08-23 06:36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9
일러스트 정윤경 선(禪)이란 무엇인가? 여는 글선이란 밤하늘의 별처럼 자기 자리에서 빛나는 것이 아닐까. 산중에 은거하면서 깨달은 것이 더러 있다. 밤하늘이 왜 아름다운지도 깨달았다. 내가 알고 있는 별은 태양계에 떠 있는 행성 여남은 개였는데, 산중에 십수 년 살면서 밤하늘을 보니 그게 아니었다. …
정찬주 | 2018-08-16 08:47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8
일러스트 정윤경 종교란 무엇인가? 여는 말서옹스님께서 살아생전에 내게 ‘살아도 죽은 사람이 있고, 죽어도 산 사람이 있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다. 자칭 타칭 부처님 제자라는 우리들에게도 유효한 말씀인 것 같다. 주변을 돌아보건대 한국불교의 미래가 암담하다. 어쩌면 오늘 이후의 불자들은 낙심하고 …
정찬주 | 2018-08-09 08:47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7
일러스트 정윤경 생명이란 존중이다 여는 말방으로 들어온 무당벌레가 내 책상에서 논다. 햇볕이 드는 창 쪽에는 몇 마리가 진을 치고 있다. 아내가 청소를 하다 말고 진공청소기를 뜯고 있다. 진공청소기 속으로 무당벌레 한 마리가 빨려 들어가 버린 모양이다. ‘무슨 일병 구하기’라는 영화처럼 무당벌레를…
정찬주 | 2018-08-02 14:48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6
일러스트 정윤경 어떻게 살 것인가? 여는 말법정 스님은 뒷모습을 다음과 같이 정의했다.늘 가까이 있어도 ‘눈 속의 눈’으로 보이는눈을 감을수록 더욱 뚜렷이 나타나는 모습이 뒷모습이다.뒷모습이 아름다워야 한다. 뒷모습을 볼 줄 아는 눈을 길러야 한다.앞모습은 허상이고 뒷모습이야말로 실상이기 때…
정찬주 | 2018-07-25 06:51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5
일러스트 정윤경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여는 말손님들이 묻는다. 왜 산중으로 내려와 사느냐고.나의 대답은 간단한다.온전하게 살고 싶어서 서울생활을 청산했다고.방에서 창호 밖을 바라보는 산중 풍경과툇마루에 앉아서 바라보는 느낌은 사뭇 다르다.방은 바깥과 단절된 공간이지만툇마루는 산중과 연결되어…
정찬주 | 2018-07-19 09:07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4
일러스트 정윤경 행복은 자기 자신이 만든다 여는 말행복은 누가 갖다 주는 것이 아니라내가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법정 스님께서는 누누이 말씀하셨다.행복하다고 생각만 해도 행복해지는 것이 행복의 법칙인 듯하다.반대로 불행하다고 생각하면 불행해지는 것이 불행의 법칙이다.또한 행복의 조건을 정신에서 …
정찬주 | 2018-07-12 07:11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3
일러스트 정윤경 어떻게 살 것인가? 여는 말법정스님께서는 “패랭이꽃은 장미꽃이 될 수 없고 장미꽃은 패랭이꽃이 될 수 없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다.꽃은 자기만의 빛깔과 모양으로 꽃을 피우고 있는데사람들은 자꾸만 남을 닮으려고 한다며다음과 같이 일갈하신 적이 있다. “저마다 업을 달리하면서 자…
정찬주 | 2018-07-05 08:00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2
일러스트 정윤경 모든 생명의 무게는 같다 여는 말생명 중심의 사상! 뭇 생명의 가치와 무게가 어찌 다를 것인가. 풀 한 포기와 돌멩이 하나, 새 한 마리와 물고기 한 마리의 생명의 가치와 무게는 동등할 뿐이다. 스님의 사상을 말하라 한다면 나는 주저하지 않고 세상의 온갖 유무정(有無情) 생명의 가치와…
정찬주 | 2018-06-27 23:56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
일러스트 정윤경 산과 숲, 혹은 자연이란 무엇인가? 여는 말스님의 말씀이 메아리가 되어 사라지지 않는 까닭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스님은 출가한 이후 줄곧 산중에서만 사셨다. 깊은 산의 메아리는 여문 계곡물처럼 울림이 크고 저물녘에 눕는 산 그림자 같이 여운이 길다. 스님의 진실한 말씀이야말로 산이…
정찬주 | 2018-06-21 08:59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이 가을엔 알아야 하네”
이학종 시인의 당진편지 30- 배롱나무 꽃을 보며<br>찬란한 가을날, ‘서슬 퍼런 겸양과 경이로운 끈기’를 보다 화단에 배롱나무 꽃이 한창이다. 가을이면 늘 기다렸던 꽃이기에, 폭염이 물러난 뒤 선선한...
『붓다의 철학』 1위
<조계종불교전문서점> 주간베스트 09/07 ~ 09/13 문의 = 02-2031-2070~3 순위 도서명 출판사 저자 1 붓다의 철학 불광출판사 이중표 2 불교...
양선희 13회 개인전 『The Pure Land of Vairocana 비
국가무형문화재 제48호 단청 전수조교 양선희 작가가 제13회 개인전 『The Pure Land of Vairocana 비로자나 淨土』展을 개최한다. 『The Pure Land of Vairocana 비로자나 淨土』展은 불기2562(2018)년 10월 3일(수...
" 참 나는 거짓 나의 부정을 통해 도달된다"
2. 정도와 사도 선업은 인간사회에서 즐거운 과보를 가져오지만 그러한 과보는 절대성을 띠지 못한다. 인간의 선악판단이 상대적인 뿐만 아니라 광활한 우주에서 인간의 노력(業)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
강소연 교수의 석가모니 발자취를 따라가는 여행9
진압되는 악귀, 사천왕상 하단 부조, 석굴암, 통일신라시대, 토함산. 3. ‘악마’는 무엇인가? 내게는 믿음과 노력과 지혜가 있다. 어찌 삶의 ‘집착’을 말하는가. 몸과 피는 말라도 지혜와 하나 된 ...